“지금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Translate Page

소득이 많아지면서 생활 수준은 날로 높아지고 있으나, 여전히 세상의 많은 사람들이 염려와 근심 중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세상에는 그들이 소유한 물질로 해결할 수 없는 일들이 많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푸념이 찬송 486장 앞 소절에 이렇게 쓰여 있습니다. “이 세상에 근심된 일이 많고 참 평안을 몰랐구나!” 그러나 주 예수의 구원의 은혜 안에 사는 우리에겐 소망이 있습니다. 기쁨이 있습니다. 그래서 구원의 확신을 가지고 사는 성도는 이렇게 노래합니다. “내 주 예수 날 오라 부르시니 곧 평안히 쉬리로다. 주 예수의 구원의 은혜로다 참 기쁘고 즐겁구나.”

'천로역정'을 쓴 존 번연이 중생을 경험하게 된 일화입니다. 번연은 어느 날 우연히 할머니 몇 사람이 양지에서 햇볕을 쬐며 이야기하는 것을 듣게 되었습니다. 할머니들은 기쁨이 가득 찬 얼굴로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은혜에 대해 서로 나누고 있었습니다. 존 번연은 그 순간 이상하게 가슴이 뜨거워졌습니다. 그는 자리에 엎드려 기도를 올렸고 그때 새 사람이 되는 확실한 경험을 하였다고 합니다. 이름도 없는 할머니들이 누리고 있던 그 기쁨이 한 시대를 풍미한 위대한 문학가를 만들어 낸 것입니다.

세인트루이스를 지나던 한 변호사가 주일 아침, 교회를 찾다가 한 경찰의 추천을 받고 한 교회로 갔습니다. 그런데 그가 소개한 교회를 찾아가는 도중에 보니, 몇 개의 교회를 지나치게 되었습니다. 해서 예배를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그 경찰에게 “왜 굳이 그 교회를 소개했느냐”고 물었습니다. “이 지역에 어느 교회가 좋은 교회인지 제가 직접 가보지 못해서 잘 알지 못합니다. 그러나 주일 아침마다 교통정리를 하면서 보니 그 교회에 다니는 교인들의 얼굴 표정이 가장 밝고 기뻐 보였습니다. 그래서 그 교회를 소개한 것입니다.”

이렇게 세상 사람들의 눈에도 은혜를 받은 얼굴과 은혜를 받지 못한 얼굴이 구별됩니다. 설령 힘겨운 문제가 있을지라도 은혜를 받은 백성에게는 영혼에서부터 우러나오는 기쁨이 있습니다. "내 속에 생각이 많을 때에 주의 위안이 내 영혼을 즐겁게 하시나이다" (시 94:19). 하나님이 당신의 말씀에 따라 사는 자를 위해 싸우시며 그 영혼을 즐겁게 하신다는 고백입니다.

나는 거의 길치입니다. 늘 다니던 길이 아니면 운전하면서 불안해서 가끔 헛길로 들어섭니다. 이런 나에게 네비게이션은 구세주 같은 발명품입니다. 네비게이션을 처음 사용했을 때 그 감동은 말할 수 없었습니다. 초행길도 그저 네비게이션의 안내를 따르다 보면 정확히 목적지에 가닿게 되니 참 신기했습니다. 다른 길로 진입해도 걱정할 일이 없습니다. 기계가 ‘리칼큐레이트’ 해서 바른길로 인도하니 말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우리의 삶의 가이드요 영적인 네비게이션입니다. 그 말씀의 지도를 받는 한, 우리의 심령에는 세상이 빼앗을 수 없는 ‘기쁨’으로 충만하게 될 것입니다.

리더쉽
독일 화가 크리스티안 칼 아우구스트 노크가 1869년에 그린 유화로, 마르틴 루터와 츠빙글리가 성찬식에서 그리스도가 어떻게 임재하시는가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던 마르부르크 회담을 묘사하고 있다. 이 논쟁은 결국 루터파와 츠빙글리파로 분열하는 출발점이 되었다. 이 그림의 소유는 독일의 마버그(Marburg)에 있는 Gymnasium Philippinum 학교에 있다. 그림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지금도 종교개혁은 가능한가? 2부

이 글은 지난 10월 30일 종교개혁주일을 맞아, 오늘날의 교회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혁하고 새롭게 하기 위한 제3의 종교개혁이 가능하지, 우리의 과제가 무엇인지 살펴본 이상윤 목사의 글 2부다.
리더쉽
마르틴 루터는 1517년 10월 31일, 비텐베르크 교회 정문에 면별부 판매를 비판하는 95개조 반박문을 붙이고, 사람들에게 연설을 하고 있다. 그림은 벨기에 출신의 화가 페르디나트 포웰스(1830-1904)가 1872년 그린 상상화다. 그림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지금도 종교개혁은 가능한가? 1부

이글은 지난 10월 30일 종교개혁주일을 기념하며, 오늘날의 교회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혁하고 새롭게 하기 위한 우리의 과제가 무엇인지 살펴본 이상윤 목사의 글 1부다.
개체교회
느와용에 있는 칼뱅의 생가를 프랑스개신교회사협회와 느와용시 그리고 프랑스 문화성의 후원으로 박물관(Noyon Calvin Museum)으로 복원하여, 느와용 시에서 관리하고 있다. 사진 제공, 이형규 목사.

프랑스 개혁교회의 초석 장 칼뱅을 찾아가다

10월 30일 종교개혁주일을 맞이하여, 프랑스 느와용에서 시작하여 제네바에 이르기까지 칼뱅의 종교개혁의 발자취를 밟은 신학 기행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