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예수를 생각하며…

Translate Page

따끈따끈한 책을 주문하여 설레는 마음으로 읽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읽고 싶은 책을 만나니 친구를 만난 느낌입니다. 저자는 신앙에 관한 이야기를 하면서 과학자의 이야기를 하네요.

“아인슈타인의 유명한 공식 ‘E=mc2’을 이해하기는 힘들지만 그가 지향하는 삶에 대한 진지한 탐구, 끊임없는 호기심과 우주 질서와 아름다움에 대한 존경심은 21세기 종교인이 갖추어야 할 최선의 모습이 아닐까요?”(배철현)

하나님을 말한 지가 꽤 오래 되었습니다. 이제는 내가 말하는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를 다시 돌아보게 됩니다. 나에게 오신 하나님은 이제 진실을 잃지 않도록 하시고, 한번이라도 더 사랑하며 살게 하는 분임을 고백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아인슈타인의 “삶에 대한 진지함”, “아름다움에 대한 존경심”과 다를 바가 무엇이겠습니까? 그의 마음이나 지금 나의 마음이나 별로 다를 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욕심이 휘몰아치고, 거짓되고 추한 것들이 사로잡아가는 세상에서, 진실하고 아름답고 선한 것을 추구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이고, 어쩌면 하나님께서 그 가운데서 일하시는 것이지요.

예수께서 이런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내가 너희에게 하는 이 말은 정녕 내 스스로(내가 만들어서) 하는 것이 아니다. 이 말을 하게 하는 이가 있는데, 오히려 내 안에 계시고, 내 안에서 그의 일을 하게 하시는(진실하게 하시는) 하나님(아버지)이시다.”(요 14:10)

그러니까 예수님의 말에 의하면, 하나님은 예수 안에 진실함으로 있으면서 진실하게 말하고 순수하게 살게 하는 분인 것입니다. 어디 예수님에게뿐이겠습니까?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5년 12월 29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김응선 목사가 첫 파송을 받아 1993년 7월부터 1997년 6월까지 섬겼던 탐슨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2017년 탐슨을 방문해서 찍은 사진. 제공, 김응선 목사.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6

김응선 목사가 타인종목회에 첫 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여섯 번째로 여러 사고로 교인을 불안하게 했던 모습을 고백한다.
신학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찰스턴에 있는 성 매튜 루터 교회의 “그리스도의 재림”을 주제로 한 스테인드글라스의 일부. 이미지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대강절은 아기 예수를 맞이할 준비를 하는 절기인가요?

대강절은 아기 예수의 탄생이 아닌, 그리스도의 재림에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신학
대강절 화환(Advent wreath)에 촛불 세 개의 촛불이 켜져 있다. 세 개의 촛불은 대강절 세 번째 주일을 의미한다. 세 번째 주일에는 기쁨을 상징하는 분홍색 촛불을 밝힌다. 사진, 케이틀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대강절 촛불의 유래와 의미는 무엇인가요?

11월 27일 대강절이 시작됩니다. 현대를 사는 우리는 대강절 촛불을 통해, 그리스도의 재림을 기다렸던 본래의 의미를 되새기고, 성경에 기반한 주일의 의미와 주제를 개발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