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예수를 생각하며…

따끈따끈한 책을 주문하여 설레는 마음으로 읽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읽고 싶은 책을 만나니 친구를 만난 느낌입니다. 저자는 신앙에 관한 이야기를 하면서 과학자의 이야기를 하네요.

“아인슈타인의 유명한 공식 ‘E=mc2’을 이해하기는 힘들지만 그가 지향하는 삶에 대한 진지한 탐구, 끊임없는 호기심과 우주 질서와 아름다움에 대한 존경심은 21세기 종교인이 갖추어야 할 최선의 모습이 아닐까요?”(배철현)

하나님을 말한 지가 꽤 오래 되었습니다. 이제는 내가 말하는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를 다시 돌아보게 됩니다. 나에게 오신 하나님은 이제 진실을 잃지 않도록 하시고, 한번이라도 더 사랑하며 살게 하는 분임을 고백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아인슈타인의 “삶에 대한 진지함”, “아름다움에 대한 존경심”과 다를 바가 무엇이겠습니까? 그의 마음이나 지금 나의 마음이나 별로 다를 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욕심이 휘몰아치고, 거짓되고 추한 것들이 사로잡아가는 세상에서, 진실하고 아름답고 선한 것을 추구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이고, 어쩌면 하나님께서 그 가운데서 일하시는 것이지요.

예수께서 이런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내가 너희에게 하는 이 말은 정녕 내 스스로(내가 만들어서) 하는 것이 아니다. 이 말을 하게 하는 이가 있는데, 오히려 내 안에 계시고, 내 안에서 그의 일을 하게 하시는(진실하게 하시는) 하나님(아버지)이시다.”(요 14:10)

그러니까 예수님의 말에 의하면, 하나님은 예수 안에 진실함으로 있으면서 진실하게 말하고 순수하게 살게 하는 분인 것입니다. 어디 예수님에게뿐이겠습니까?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5년 12월 29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개체교회
페루에서 제작된 조형물, 예수 탄생, 테네시주 내쉬빌에 소재한 다락방 박물관 소장품.  사진 마이크 듀 보스 (Mike DuBose), UMNS.

크리스마스는 이교도 전통에서 유래했나?

전세계가 축하하는 12 월 25 일 크리스마스의 오랜 역사를 살펴보고, 초대 교회가 어떻게 그날을 축하하게 되었는지를 살펴본다.
신앙 간증
페루에서 제작된 조형물, 예수 탄생, 테네시주 내쉬빌에 소재한 다락방 박물관 소장품.  사진 마이크 듀 보스 (Mike DuBose), UMNS.

크리스마스는 이교도 전통에서 유래했나?

전 세계가 축하하는 12 월 25 일 크리스마스의 오랜 역사를 살펴보고, 초대 교회가 어떻게 그날을 축하하게 되었는지를 살펴본다.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