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예수를 생각하며…

따끈따끈한 책을 주문하여 설레는 마음으로 읽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읽고 싶은 책을 만나니 친구를 만난 느낌입니다. 저자는 신앙에 관한 이야기를 하면서 과학자의 이야기를 하네요.

“아인슈타인의 유명한 공식 ‘E=mc2’을 이해하기는 힘들지만 그가 지향하는 삶에 대한 진지한 탐구, 끊임없는 호기심과 우주 질서와 아름다움에 대한 존경심은 21세기 종교인이 갖추어야 할 최선의 모습이 아닐까요?”(배철현)

하나님을 말한 지가 꽤 오래 되었습니다. 이제는 내가 말하는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를 다시 돌아보게 됩니다. 나에게 오신 하나님은 이제 진실을 잃지 않도록 하시고, 한번이라도 더 사랑하며 살게 하는 분임을 고백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아인슈타인의 “삶에 대한 진지함”, “아름다움에 대한 존경심”과 다를 바가 무엇이겠습니까? 그의 마음이나 지금 나의 마음이나 별로 다를 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욕심이 휘몰아치고, 거짓되고 추한 것들이 사로잡아가는 세상에서, 진실하고 아름답고 선한 것을 추구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이고, 어쩌면 하나님께서 그 가운데서 일하시는 것이지요.

예수께서 이런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내가 너희에게 하는 이 말은 정녕 내 스스로(내가 만들어서) 하는 것이 아니다. 이 말을 하게 하는 이가 있는데, 오히려 내 안에 계시고, 내 안에서 그의 일을 하게 하시는(진실하게 하시는) 하나님(아버지)이시다.”(요 14:10)

그러니까 예수님의 말에 의하면, 하나님은 예수 안에 진실함으로 있으면서 진실하게 말하고 순수하게 살게 하는 분인 것입니다. 어디 예수님에게뿐이겠습니까?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5년 12월 29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선교
조오지 오글 목사, 사진 제공 신앙과 지성사, 서울, 대한민국.

오글 목사님을 추모하며 - 진짜 선교사, 선한 목자 조지 오글 목사님

조지 오글 목사의 생전에 함께 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뉴욕 후러싱제일교회 김정호 목사가 쓴 추모의 글이다.
선교
조오지 오글 목사가 2002년 10월 4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초청으로 방한해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연설을 하는 모습. 사진 발췌, 경향신문.

한국 노동자와 약자의 아버지 조오지 오글 목사 하나님 품에 안기다

복음 전파자로, 교육자로, 한국 민주화 운동의 강력한 옹호자로, 한국 노동자와 약자의 아버지라 불리던 조오지 오글(한국 이름, 오명걸) 목사가 콜로라도주 라파에트에서 91세의 나이로 하나님 품에 안겼다.
사회적 관심
애틀랜타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센터에서 열린  총회세계선교부 회의에서 정희수 감독과 토마스 컴퍼 세계선교부 총무가 기도하고 있다. 사진, 케이틀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미 대선 이후의 그리스도인

미국의 총선 결과를 기다리며 그리스도인으로서 합력하여 선을 이루기를 바라는 정희수 감독의 기도와 권면의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