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영성의 미래와 종교 간 상호관계성에 관한 학회

Translate Page

지난 100년 동안 기독교인의 인구는 세계 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해왔습니다. 그러나 한편 세계 도처에는 기독교인들과 다른 종교인들 사이에 긴장과 갈등과 폭력이 존재해온 것이 사실입니다. 20여 년 전 고 변선환 박사(드류신학대학원 동문)는 종교 간의 상호 대화의 절박한 필요성에 대한 확신을 피력하던 중에 서울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의 교수직을 박탈당했습니다. 종교 간의 대화를 고취시키기 위한 그의 노력을 기념하기 위해서, 드류신학대학원에서 기독교 영성의 미래와 종교 간 상호관계성에 관한 학회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이 학회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첨부하는 학회 안내서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기독교 영성의 미래와 종교 간 상호관계성에 관한 학회

  • 날짜: 2012년 9월 26-28일
  • 장소: 드류신학대학원

The Future of Christian Spirituality and Interreligious Interaction

Christians have made up about one-third of the world's population for 100 years. There have been religious tensions, conflicts, and violence between Christians and other religious people in the world. Late Prof. Sun Hwan Pyun, a Drew graduate, had lost his teaching position from Seoul Methodist Theological University twenty years ago for standing up for his conviction of urgent needs for interfaith dialogue. To commemorate his effort to promote interfaith dialogue, we are opening a conference on the future of Christian spirituality and interreligious interaction at Drew University.

Resources

기독교 영성의 미래와 종교 간 상호관계성에 관한 학회 안내서

김응선 목사가 첫 파송을 받아 1993년 7월부터 1997년 6월까지 섬겼던 탐슨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2017년 탐슨을 방문해서 찍은 사진. 제공, 김응선 목사.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6

김응선 목사가 타인종목회에 첫 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여섯 번째로 여러 사고로 교인을 불안하게 했던 모습을 고백한다.
신학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찰스턴에 있는 성 매튜 루터 교회의 “그리스도의 재림”을 주제로 한 스테인드글라스의 일부. 이미지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대강절은 아기 예수를 맞이할 준비를 하는 절기인가요?

대강절은 아기 예수의 탄생이 아닌, 그리스도의 재림에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개체교회
김응선 목사가 예배 중 어린이들에게 어린이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탐슨 연합감리교회.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5

김응선 목사가 타인종목회에 첫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다섯 번 째로, 자신의 연약함을 드러낸 후, 하나님의 은혜와 기적 그리고 교인들의 사랑을 체험한 목회 이야기, 연약함을 드러내는 목회를 함께 나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