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영성의 미래와 종교 간 상호관계성에 관한 학회

지난 100년 동안 기독교인의 인구는 세계 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해왔습니다. 그러나 한편 세계 도처에는 기독교인들과 다른 종교인들 사이에 긴장과 갈등과 폭력이 존재해온 것이 사실입니다. 20여 년 전 고 변선환 박사(드류신학대학원 동문)는 종교 간의 상호 대화의 절박한 필요성에 대한 확신을 피력하던 중에 서울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의 교수직을 박탈당했습니다. 종교 간의 대화를 고취시키기 위한 그의 노력을 기념하기 위해서, 드류신학대학원에서 기독교 영성의 미래와 종교 간 상호관계성에 관한 학회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이 학회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첨부하는 학회 안내서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기독교 영성의 미래와 종교 간 상호관계성에 관한 학회

  • 날짜: 2012년 9월 26-28일
  • 장소: 드류신학대학원

The Future of Christian Spirituality and Interreligious Interaction

Christians have made up about one-third of the world's population for 100 years. There have been religious tensions, conflicts, and violence between Christians and other religious people in the world. Late Prof. Sun Hwan Pyun, a Drew graduate, had lost his teaching position from Seoul Methodist Theological University twenty years ago for standing up for his conviction of urgent needs for interfaith dialogue. To commemorate his effort to promote interfaith dialogue, we are opening a conference on the future of Christian spirituality and interreligious interaction at Drew University.

Resources

기독교 영성의 미래와 종교 간 상호관계성에 관한 학회 안내서

관련

신앙 간증
김선중 목사(오른쪽)와 정희수 감독이 2018년 12월 대강절 첫 주일을 함께 했다. 사진 제공 김선중 목사.

누가 내 예수를 훔쳐갔는가?

십자가에서 보여주신 하나님의 “함께 고통받는 사랑” 그리고 부활을 통해 확증된 그 사랑에 사로잡힌다면, 생명을 품어내는 사랑의 삶을 사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
신앙 간증
2019년 3월 18-22일 아리조나주 투산에서 열린 영성형성 아카데미에서 성만찬에 참여한 (오른쪽부터) 현혜원 목사와 정희수 감독, 집례자인 정임현 목사와 류미숙 목사 사진 제공 김응선 목사, UM News.

프리다 칼로, 사막, 선인장의 가시, 그리고 십자가와 나

혼자인 줄 알았는데 혼자가 아니라는 것, 가시인 줄 알았는데, 이제 보니 나를 보호한 하나님의 사랑이었다.
신앙 간증
2019년 3월 18-22일 애리조나주 투산에서 열린 <영성형성 아카데미>에서 강의하는 정희수 감독.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사막을 지날 때(Going Through the Desert)

35년의 역사를 가진 <영성형성 아카데미>는 목회자들과 평신도들이 영성형성을 통해 영적으로 성장하고 실천하며 살아가도록 돕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영적인 운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