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이 말을 걸다.

욥의 고통, 무고하게 찾아온 고통이다. 그래서 고난이라 부른다. 욥으로서는 이유를 알 수 없는 큰 고난인 것이다. 이 억울함을 어디에 호소할까? 이런 경우에 누가 무슨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는가? 하나님께서 대답하시는가? 기도하여 해결이 되는가?
이렇게 죽은 예수님이 있다.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다. 성경은 십자가의 고통이 누군가를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인류의 죄를 대신한 죽음이라고 말한다. 여기에는 고통과 죽음에도 희망이 있음을 말한다. 예수님의 고난 이야기는 욥의 후편인 것처럼 보인다.

고통은 누가 뭐래도 아픔이다. 그런데 그 고통이 누군가를 위한 것이라면 희망이 있는 것이다. 그 희망 속에 고통을 초월하는 답이 있지 않을까?
그러면 욥의 고통은 누구를 위한 것일까? 욥은 모르지만 ‘사심 없는 신앙’을 밝히는 하나님을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욥의 고통 속에는, 말하기 쉽지 않지만 그 무엇 때문인 이유가 있는 것이다.

왜 욥인가? 그 고통이 하필이면 남이 아닌 나에게 발생하는 것인가? 아니다. 누구에게나 언제든지 찾아올 수 있는 것이다. 마치 죽음이 기다리고 있는 것처럼.
무고한 고통은 없다. 나만의 고통도 아니다. 지금은 모르지만 누구나 누군가를 위한 고통과 연결되어 있는 것이다. 누군가를 위한 것이기에 희망이 있는 것이다. 발생한 고통을 통하여 모르는 고통을 알아가는 것이다. 초월해 가는 것이다. 아직 누구를 위한 고통인지를 모를 뿐이다. 내가 잘못하여 발생한 고통이 아니라면.
(사순절에 욥기를 읽으며)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6년 2월 18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정희수 감독이 2019년 4월 8일 애틀란타 에모리대학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

세계선교부 이사회에서 정희수 감독은 하나님의 사랑의 은혜로 부어주신 소망에 감사하고 기뻐하며, 우리와 한 지체된 사회적 약자와 소수 민족을 위해 소망 중에 사역을 감당해야 한다고 설교했다.
개체교회
이웃과 아주 밀접하게 서 있는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후러싱제일교회의 교인들에게는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친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형 이민 교회의 부목사로 살아가기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치는 후러싱제일교회 교인들과 부대끼며 부목사로 섬기고 있는 박영관 목사의 이야기.
신학
클라우디아 텔리 운게산이 코트디부아르의 맨에 소재한 템플 엠마누엘 연합감리교회 예배에서 찬양을 부르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부활절은 언제까지이고, 그 다음은 무슨 절기인가요?

부활절 절기는 부활절 주일 전날인 토요일 일몰에 시작하여, 성령의 오심과 교회의 탄생을 축하하는 오순절이 시작하는 50일 간으로, 그리스도인들이 신앙 안에서 성장하도록 돕는 시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