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입에서 연기가 나와요.’

 

얼마 전 새벽기도 후에 한 교우와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학교 공부 때문에 다른 주로 떠난 딸의 안부를 물었더니 재미있는 이야기를 해주셨습니다. 전화하는데 딸아이가 놀라서 말하더랍니다. “엄마! 입에서 연기가 나와요." 딸의 말을 듣고 무슨 일이 생긴 줄 알고 깜짝 놀랐답니다. 저도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아이에게 문제가 생긴 줄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야기를 계속 들으면서 우리는 그 엄마와 함께 한참 배를 잡고 웃었습니다. 얼마나 귀엽고 기발한지...

이야기인즉슨 대학을 가게 된 아이가 생전 처음 하와이를 떠나 추운 곳으로 가서 겨울을 맞게 된 것입니다. 갑자기 온도가 내려간 이른 아침에 깨어 엄마와 전화를 하면서 입에서 이상한 것이 나오는 것을 발견하곤 아이가 깜짝 놀랐던 것입니다. 전에 보지 못하던 하얀 연기가 입에서 나오는 것이었습니다. 입김이었죠. 처음으로 신기한 현상을 경험하면서 한국말이 어눌한 이 아이는 엄마에게 “엄마! 입에서 연기가 나와요, 연기가 나와요, 참 이상해요, 후- 후-” 하며 계속 엄마에게 놀라움을 전하였던 것입니다. 지금까지 입에서 연기가 나지 않는 곳에서만 살았던 아이가 새로운 환경 속에서 다른 경험을 하면서 하는 놀란 표현이 여간 재미있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입김이 나오지 않는 환경에서 살면서 그것이 전부인 줄 생각하고 살아갈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세상에는 내가 알지 못하고 경험해 보지 못한 입에서 연기가 나오는 세상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또 그것이 그곳에서는 정상입니다. 그런데 입김이 나오지 않는 곳에서 살면서 그것이 전부인 줄 착각하며 산다면 얼마나 좁게 세상을 사는 것입니까? 제한된 세상에 살면서 좁은 자기가 되고 그것만이 전부라고 고집하는 아집과 교만 속에 살아가는 사람은 어리석은 사람입니다.

입에서 연기가 나오는 세상도 많습니다. 내가 경험하지 못했다고 이상하다고 해서는 안 됩니다. 내가 알지 못한다고 없다고 해서도 안 됩니다. 그것은 자기 착각이고 오만이며 무지입니다. 그래서 예로부터 사람은 견문을 넓혀야 한다고 했습니다. 보고 듣는 것이 많으면 자기 속에 갇히지 않습니다. 특별히 오늘날은 지금 내가 가지고 있는 것들을 과감하게 깨 버리지 않으면 앞으로 나갈 수 없는 시대입니다. 생각의 틀, 생활 환경, 태도, 가치관, 세계관 등을 과감하게 깨트려야 합니다. 입에서 연기가 나오는 새로운 경험들을 속히 그리고 지속해서 해야 합니다.

우리는 육신을 넘어 영적 세계에 나오는 연기도 볼 수 있어야 합니다. 이사야는 기도 중에 환상을 보았습니다. 하늘 보좌에서 성전까지 흘러내린 하나님의 옷자락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그 성전에 가득 찬 향의 연기를 보았고, 불타는 화로를 보았습니다. 그리고 스스로 놀라 두려워했습니다. 이런 경험은 처음이었습니다. 너무나 놀라워서 그는 죽을 것만 같았습니다. 그 경이감 속에 그는 소리를 질렀습니다. “오, 내가 죽게 되었도다. 입술이 부정한 백성 중에 거하면서 거룩한 하나님을 뵈었구나. 이제 내가 죽겠구나.” 그때 그에게 음성이 들렸습니다. 생전 처음 듣는 내면의 영적 음성이었습니다. “내가 누구를 보낼꼬?” 거부할 수 없는 깊은 내면의 음성이며 충동이었습니다. “나를 보내소서!” 이사야는 그렇게 응답하였습니다.

세상에는 내가 알지 못한 깊은 존재의 세계가 있습니다. 영적 세계입니다. 믿는 사람들은 특별히 이 영적 세계를 향하여 깊이 나가야 합니다. 새롭게 체험하는 영적 세계를 접할 때 우리는 이런 세계도 있구나 하고 놀라게 됩니다. 그런 경이를 자꾸 경험하면서 우리 내면 세계의 지경도, 안목의 지경도, 삶의 지경도, 우리 안에 하나님 나라의 지경도 점점 넓어집니다.

사회적 관심
도은배 목사가 예배 중 설교하는 모습. 사진 제공, 도은배 목사.

나에겐 불편한 <타인종>이란 말

우리는 하나님처럼 ‘스스로 있는 자’가 아니다. 누군가가 내 이름을 불러주고, 누군가의 이름을 불러주어야 한다. <타인종>이란 배타적인 느낌의 말 대신, 사용할 수 있는 표현을 제안해 본다.
사회적 관심
리챠드 윌키 감독. 사진제공, 총감독회.

감독을 다시 성경으로 돌아가게 한 성소수자 딸

인기 있는 <제자성경공부>의 공동 저자인 윌키 감독은 동성애자인 자신의 딸로 인해서 동성애에 대한 성경을 관점을 살펴보게 되었다.
교단
8월 26-28일 텍사스주 달라스 중앙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상임위원회에 참석자들. 사진 제공, 한인교회총회.

“목회자 파송 변경 금지” 요구를 포함한 4개의 <한교총> 청원안

한인교회총회 총무인 김일영 목사와 한인교회총회 평신도연합회 회장인 안성주 장로가 2021-2024년 동안 목회위원회의 요청 없이 목회자를 변경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 청원안 등 4개의 청원안을 2020총회에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