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입에서 연기가 나와요.’

 

얼마 전 새벽기도 후에 한 교우와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학교 공부 때문에 다른 주로 떠난 딸의 안부를 물었더니 재미있는 이야기를 해주셨습니다. 전화하는데 딸아이가 놀라서 말하더랍니다. “엄마! 입에서 연기가 나와요." 딸의 말을 듣고 무슨 일이 생긴 줄 알고 깜짝 놀랐답니다. 저도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아이에게 문제가 생긴 줄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야기를 계속 들으면서 우리는 그 엄마와 함께 한참 배를 잡고 웃었습니다. 얼마나 귀엽고 기발한지...

이야기인즉슨 대학을 가게 된 아이가 생전 처음 하와이를 떠나 추운 곳으로 가서 겨울을 맞게 된 것입니다. 갑자기 온도가 내려간 이른 아침에 깨어 엄마와 전화를 하면서 입에서 이상한 것이 나오는 것을 발견하곤 아이가 깜짝 놀랐던 것입니다. 전에 보지 못하던 하얀 연기가 입에서 나오는 것이었습니다. 입김이었죠. 처음으로 신기한 현상을 경험하면서 한국말이 어눌한 이 아이는 엄마에게 “엄마! 입에서 연기가 나와요, 연기가 나와요, 참 이상해요, 후- 후-” 하며 계속 엄마에게 놀라움을 전하였던 것입니다. 지금까지 입에서 연기가 나지 않는 곳에서만 살았던 아이가 새로운 환경 속에서 다른 경험을 하면서 하는 놀란 표현이 여간 재미있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입김이 나오지 않는 환경에서 살면서 그것이 전부인 줄 생각하고 살아갈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세상에는 내가 알지 못하고 경험해 보지 못한 입에서 연기가 나오는 세상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또 그것이 그곳에서는 정상입니다. 그런데 입김이 나오지 않는 곳에서 살면서 그것이 전부인 줄 착각하며 산다면 얼마나 좁게 세상을 사는 것입니까? 제한된 세상에 살면서 좁은 자기가 되고 그것만이 전부라고 고집하는 아집과 교만 속에 살아가는 사람은 어리석은 사람입니다.

입에서 연기가 나오는 세상도 많습니다. 내가 경험하지 못했다고 이상하다고 해서는 안 됩니다. 내가 알지 못한다고 없다고 해서도 안 됩니다. 그것은 자기 착각이고 오만이며 무지입니다. 그래서 예로부터 사람은 견문을 넓혀야 한다고 했습니다. 보고 듣는 것이 많으면 자기 속에 갇히지 않습니다. 특별히 오늘날은 지금 내가 가지고 있는 것들을 과감하게 깨 버리지 않으면 앞으로 나갈 수 없는 시대입니다. 생각의 틀, 생활 환경, 태도, 가치관, 세계관 등을 과감하게 깨트려야 합니다. 입에서 연기가 나오는 새로운 경험들을 속히 그리고 지속해서 해야 합니다.

우리는 육신을 넘어 영적 세계에 나오는 연기도 볼 수 있어야 합니다. 이사야는 기도 중에 환상을 보았습니다. 하늘 보좌에서 성전까지 흘러내린 하나님의 옷자락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그 성전에 가득 찬 향의 연기를 보았고, 불타는 화로를 보았습니다. 그리고 스스로 놀라 두려워했습니다. 이런 경험은 처음이었습니다. 너무나 놀라워서 그는 죽을 것만 같았습니다. 그 경이감 속에 그는 소리를 질렀습니다. “오, 내가 죽게 되었도다. 입술이 부정한 백성 중에 거하면서 거룩한 하나님을 뵈었구나. 이제 내가 죽겠구나.” 그때 그에게 음성이 들렸습니다. 생전 처음 듣는 내면의 영적 음성이었습니다. “내가 누구를 보낼꼬?” 거부할 수 없는 깊은 내면의 음성이며 충동이었습니다. “나를 보내소서!” 이사야는 그렇게 응답하였습니다.

세상에는 내가 알지 못한 깊은 존재의 세계가 있습니다. 영적 세계입니다. 믿는 사람들은 특별히 이 영적 세계를 향하여 깊이 나가야 합니다. 새롭게 체험하는 영적 세계를 접할 때 우리는 이런 세계도 있구나 하고 놀라게 됩니다. 그런 경이를 자꾸 경험하면서 우리 내면 세계의 지경도, 안목의 지경도, 삶의 지경도, 우리 안에 하나님 나라의 지경도 점점 넓어집니다.

개체교회
지난해 11월 27-30일 시카고에서 열린 2030컨퍼런스의 참가자들 모습. 사진 제공 한명훈 목사, 2030 컨퍼런스.

뉴노멀 시대의 제자를 키우는 2030 컨퍼런스

누구도 가보지 못하고 예측할 수도 없는 새로운 시대를 사는 이 땅의 청년들을 제자로 세우기 위한 2030컨퍼런스가 11월 25-27일 온라인으로 열린다.
교단
2019년 일리노이주 샴버그에서 열린 북일리노이 연회에서 새로이 안수받은 장로목사와 준목사 그리고 집사목사들이 성찬식 중 성찬분급 위원이 되어 성찬을 분급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 젊은 장로목사 수와 비율 역대 최저치에 근접

미국 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이하 젊은 장로목사의 수와 비율이 역대 최저치에 근접했다.
교회 역사
LA 연합감리교회가 창립 11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의 일환으로 2019년 8월 16일 가진 역사 포럼. 김찬희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명예교수(맨 앞줄 왼쪽에서 7번째)가 이 포럼에 발표자로 나왔었다. 사진 제공, LA 연합감리교회.

2020년에 되돌아본 한인연합감리교회와 목회자들의 발자취와 현황

1902년, 한인들의 이민사와 함께 시작된 연합감리교회와 한인 목회자의 발자취와 현황을 되돌아 볼 수 있는 통계자료가 배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