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기 목회자학교 세 번째 학기 열린다

제2기 목회자학교 세 번째 학기가 텍사스 주 댈러스에서 9월 22(월)일부터 26일(금)까지 열린다. 약 25명 정도의 목회자들이 참석하는 이번 목회자학교의 주제는 "목회자의 영성과 회중의 영성 지도"이다. 월요일 오후부터 시작해 금요일 점심 경에 마치는 이번 일정에는 "설교를 통한 영성 지도"(김중언 목사), "심방/상담을 통한 영성 지도"(이훈경 목사), "달라스중앙교회의 영성 지도 사례"(이성철 목사), "소그룹을 통한 영성 지도"(류재덕 목사), "예배를 통한 영성 지도"(김영봉 목사) 등의 주제들로 수업이 진행될 예정이고, 이번 학기에는 웨슬리연합감리교회의 이진희 목사가 "목자 리더쉽"에 대한 특강을 할 예정이다. 제2기의 마지막 학기가 될 네 번째 학기는 내년 1월경에 열릴 예정이다.

제2기 목회자학교 3학기

장소: DoubleTree by Hilton Hotel Dallas, 4441 West John W Carpenter Freeway, Irving, TX 75063

읽어야 할 책: 박영돈 교수의 <일그러진 성령의="" 얼굴="">

자료제공: 김주일 목사(달라스중앙연합감리교회 부목사), 목회자학교 스텝
올린날: 2014년 8월29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총감독회의
기독교대한감리회의 감독회장인 이철 감독이 공공신학에 대해 강의한 릭 엘젠디 교수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기감 감독회의의 공공신학과 웨슬리안 전도에 관한 열띤 토론

11월 11일 시작된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의 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가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열린 공공신학과 웨슬리안 전도에 관한 토론을 끝으로 나흘간의 공식 일정을 마무리했다.
총감독회의
11월 9일 오후 메릴랜즈주 엘리코트시티에 소재한 베다니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진행된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는 메릴랜즈주 역사상 첫 아시아계 미국인 퍼스트레이디인 유미 호건(한국 이름: 박유미) 여사의 삶과 신앙 여정에 관한 진솔한 간증으로 감독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달군 시간이었다. 사진은 호건 여사가 감독들과 질의 응답하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유미 호건 여사, 간증으로 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를 뜨겁게 달구다

11월 9일,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의 감독들은 워싱턴 DC에 소재한 웨슬리 신학대학원과 메릴랜드주 엘리코트에 소재한 베다니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오가며,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의 이틀째 일정을 마쳤다.
총감독회의
11월 8일,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드린 개회 예배를 마치고, 웨슬리 동상 앞에 선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 소속 감독들과 신경림 부총장.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기감 감독회의의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 첫날 모습 스케치

기독교대한감리회를 이끄는 감독회의에 속한 현역 감독 13인 전원이 참석한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가 11월 8일 워싱턴 DC에 소재한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개회 예배를 필두로 일정을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