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교단인 연합감리교회의 새로운 사회생활원칙

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français

연합감리교회는 오랫동안 일부다처제, 아동 결혼, 낙태, 폭력, 이민자 처우와 같은 복잡하고 논쟁적이고 현실적인 문제를 씨름해왔다.

지금은 많은 사람이 성소수자들에 대한 교회의 입장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그것만이 교회가 기도하며 다뤄온 것은 아니다.

지난 8년 동안, 다양한 집필자들과 편집자들이 교단의 사회생활원칙(Social Principles) 개정 작업에 참여해 왔으며, 이 원칙은 연합감리교회의 사회적 성결(social holiness)에 대한 감리교인들의 헌신의 표현이었다.

사회생활원칙 개정안은 대륙들을 넘나들며 수천 명에 의해 회람되고 검토되었으며, 2020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서 최종적으로 검토되고 승인되기 위해 5월이면 미니애폴리스에 도착할 예정이다.

보스톤신학대학원의 학장이자 개정 팀의 위원장인 메리 엘리자베스 무어 목사는 2012년 총회가 연합감리교 총회사회부에게 핵심을 간결하게, 신학적 기반을 강화하고, 전 세계에 적용할 수 있는 사회생활원칙을 개정하는 임무를 줬다고 말했다.

개정된 본문은 창조, 경제, 사회 및 정치 공동체 등 네 부분으로 나뉜다. 각 부분은 성경 구절과 요한 웨슬리의 저작에서 발췌한 글로 시작한다.

무어 목사는 폭력과 성에 관한 부분이 가장 개정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세계적 교단이기 때문에) 다양한 연합감리교인들의 상황과 관점을 드러내면서, 사람들은 폭력에 대하여 복합적인 견해를 제기했다.”라고 그녀는 설명했다.  

“예를 들면, 지속적인 폭력의 위협 아래 사는 사람들은 종종 비폭력 저항에 헌신하는 사람들, 또는 군사력 자체가 평화의 주요 위협이 되는 상황에 사는 사람들과는 다른 시각에서 군사력의 사용을 이해한다.”

본문 개정 작업에 참여했던 많은 사람은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는 것은 자신들의 눈을 열어주었고, 값진 경험이 되었다고 말했다.

A consultation on the Social Principles was held at Africa University in Old Mutare, Zimbabwe. Photo courtesy of United Methodist Board of Church and Society.짐바브웨의 올드무타레에 있는 아프리카대학교에서 열린 사회생활원칙에 대한 자문 모임의 모습. 사진 제공, 연합감리교 총회사회부.

노르웨이의 오슬로에 있는 연합감리교회 신학교의 학장인 힐데 마리 외그레이드 모바파그 목사는 이제껏 사회생활원칙 개정 작업이 종종 미국 혹은 서양의 상황을 대변해 왔다고 말했다.  
 
“나는 사회생활원칙을 보다 세계적으로 만드는 일로 인해 미국이 잃을 것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것은 미국 사람들을 위해서도 더 좋은 일이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모바파그 목사는 특별히 집필진들이 다룬 두 가지, ‘산모의 건강과 인간의 성정체성’에 관한 결과물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녀는 “산모의 건강 문제는 낙태 문제 이상이다.”라고 운을 뗀 후, “전 세계적으로 여성들은 임신 기간과 출산 후에 그들의 건강을 돌볼 수 있는 양호한 의료 제도를 필요로 한다. 아직도 전 세계적으로 산모의 사망률이 너무 높다.”라고 말했다.  

모바파그는 사회 공동체 부분에서, 인간의 성정체성이라는 제목하에 작성된 문건은 자기 자신의 몸에 대한 자기 결정권과 동의의 문제를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우리는 구체적인 내용을 적시하지 않고서 사랑과 돌봄 그리고 존중하는 성적 관계를 강조했다. 그렇게 함으로써 현재의 논쟁에 휘말리기보다는 바람직한 성관계를 위해 담아야 할 가치에 방점을 찍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이 작업은 사람들의 의견에 귀기울이는 경청 과정으로 시작했다. 개정된 초고는 다양한 교회로 보내졌다. 거기에는 교회 지도자들과 학자들의 개인 자문과 온라인 설문 조사도 포함되었다.

“우리는 교단 전체에 걸쳐 1,700여 연합감리교인들로부터 의견을 들었다.”라고 무어 목사는 말했다. “우리가 교회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로 한 초심을 지키기 위해, 우리는 모든 응답을 분석하고 주제들과 비판 그리고 제안을 분류했다.”

사역팀에서는 마지막 원고를 사회부 전체에 넘기기 전, 세 번에 걸쳐 개정안을 썼다. 최종안은 지난 10월 초에 7개의 언어로 공개되었다.

The Rev. Sharon Austin, Florida Conference director of Connectional and Justice Ministries, and Carla Works, professor at Wesley Theological Seminary, work on the Revised Social Principles during a writing session in Washington. Photo courtesy of United Methodist Board of Church and Society.플로리다연회의 연대사역 및 정의 사역 디렉터인 샤론 오스틴 목사와 웨슬리신학대학원의 교수인 칼라 워크스 교수가 워싱턴에서 사회생활원칙 개정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제공, 연합감리교 총회사회부.

그레이트플레인즈연회의 자비와 정의 코오디네이터인 칼라바 찰리 목사는 다양한 배경을 가진 그룹의 사람들과 함께 일하는 것은 “힘과 깨달음을 얻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우리는 물론 비판적인 재고와 숙고가 필요한 모든 문제에 대하여 동의하지는 않았지만, 서로 합의할 수 없는 상태로 남기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라고 라이베리아연회의 조지 디 윌슨 주니어 목사는 말했다.

총회사회부 이사회에서 위촉한 사회생활원칙 개정위원회의 위원장인 랜달 밀러는 위원회 위원들이 2020년 총회에서 교단이 일치된 상태를 유지할 것인지에 대한 ‘매우 중대한’ 문제들을 다룰 것이라는 사실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또한 교회가 지속적으로 인간의 성정체성, 산모 건강, 성과 인종/민족 차별 등 기타 중요한 문제들과 씨름할 것이라는 것도 알고 있다.”라고 그는 말했다.

밀러는 사회생활원칙의 개정 목적은 그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나는 최종 개정안에 아주 만족한다.”라고 필리핀의 이스라엘 파이니트 목사는 말했다. “나는 이 최종안이 총회 대의원들의 인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그는 또한 개정위원회 위원 모두의 노고에 감사를 표시했다.

총회사회부의 이사이자 애즈베리신학대학원의 부총장인 에스더 디 자다브 목사는 자신이 집필 및 편집위원으로 여러 역할을 담당했다고 말했다.

“내가 가장 감명받은 것은 모든 관점과 모든 경험이 녹아들어 진행된 연구 수준이다. 신앙생활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이런 심도 있는 전 세계적인 사회학적 연구는, 없는 것은 아니겠지만, 아주 드물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무어 목사는 이 과정이 각자가 자신의 상황을 반영하고, 참여하도록 계획되었다고 언급했다.

“사회생활원칙 개정위원회과 편집소위는 다양한 목소리와 열정이 담긴 합창에 귀를 기울였고, 개정된 사회생활원칙 곳곳에는 연합감리교인들의 손자국이 새겨져 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캐시 길버트는 연합감리교뉴스 기자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또는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교단
아이다호주 보이즈에 소재한 로키스 교회에서 교인들이 헌금을 드리고 있다. 총회 재무행정위원회(GCFA)는 향후 4년간 발생 가능한 잠재적 교회의 교단 탈퇴와 교회의 문을 닫는 문제가 교단의 선교분담금에 어떠한 영향을 줄 것인지 알아보기 위해 미국 내 각 연회 회계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사진, 메리 키엔즐, 연합감리교 공보부.

교단 분리의 재정적 영향은?

총회 재무행정위원회 임원들은 교단 분리가 미칠 교단의 재정적 영향을 파악하고, 교단의 각 기관과 기구의 2021년 예산안을 의결했다.
개체교회
지난 10월 22일 줌으로 열린 KOPA 모임에서 강사인 키이스 보이에트 목사(WCA 회장, 둘째 줄 오른쪽에서 2번째)가 웨슬리언약협의회와 새로운 교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둘째 줄 왼쪽에서 첫 번째가 KOPA 회장인 한덕희 목사. (편집자주: 사진 속의 사람들이 모두 KOPA의 회원이거나 지지자는 아님을 밝힌다.) 사진, KOPA 줌 모임 화면 갈무리.

한인연합감리교 공동체 분화 가속화

2021년에 열리게 될 연합감리교회 총회 결과에 따라 한인 교회와 목회자들의 소속과 교단의 분화 그리고 이합집산이 가속될 것으로 보인다.
총회
일부 연합감리교인들은 2021년에 열린 총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할 수 있는지 검토하라고 총회위원회에게 촉구했다. 이미지, 캐터린 프라이스의 노트북 이미지와 캣 베리의 2019총회 사진을  로렌스 글래스가 그래픽 작업으로 만들었다. 연합감리교뉴스.

2021 총회도 온라인으로?

코로나19의 증가추세가 이어지자, 일부 연합감리교인들은 2021 총회를 온라인으로 열자고 주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