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복의 사순절

Translate Page

지난 화요일 저는 약간의 검사와 시술을 받았습니다.  이번에 검사를 받으면서 여러 가지로 느끼는 바가 새로웠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시고 “지으신 그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창 1:31) 말씀하셨다고 성경은 기록하고 있는데, 하나님이 창조하신 그 모습을 우리가 간직할 때, 우리가 제 자리를 지킬 때, 하나님 기뻐하십니다. 

우리는 종종 뭔가를 해보려고, 뭔가 좀 만들어보려고 자신이 뭔가 좀 성장해 보려고 노력합니다. 그 모습이 참으로 장하고 귀할지라도, 하나님께서 진정으로 더 기뻐하시고 좋아하시는 모습은 우리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그 모습을 회복할 때입니다. 

우리의 몸의 각 기관이 하나님이 창조하신 그 모습을 잘 지키고 있을 때, 그리고 각 기관들이 제 자리에 있을 때 보기에 좋습니다. 아름답습니다. 우리가 뭔가가 자라지 않아서 문제가 되기 보다는 대부분의 경우에는 쓸데없는 것들이 자라거나, 불필요한 것들이 생겨서 문제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마태복음 18:3을 보면,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돌이켜 어린 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하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고 예수님 말씀하셨는데, 어린아이들은 몸도 마음도 하나님이 창조하신 모습에 가깝고, 창조하신 모습을 금방 회복합니다. 상처가 나서 치료를 하면 금방 새 살이 돋고 아물고 상처도 금방 사라집니다. 말씀을 들어도 스펀지처럼 쑥쑥 빨아들이고 받아들입니다. 

사람이 나이가 먹을수록 지식이 늘고 지혜가 깊어지는 긍정적인 측면도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만일 열심히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으면 유연성을 잃고 경직되어서 쉽게 다치고, 회복도 쉽사리 되지 않은 경우를 많이 보게 됩니다. 영적으로도 마찬가지입니다. 지식이 늘고 지혜가 깊어지면 영적으로 성숙해지고 유연하고 겸손하여서 말씀을 잘 받아들이고, 말씀에 순종하기를 좋아해야 하는데, 이상하게 영적인 경직성을 보이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마치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목이 곧아서 뻣뻣해지고, 자신의 의를 나타내는 경우 말입니다. 

사도 바울은 “그러므로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노니 겉 사람은 후패하나 우리의 속은 날로 새롭도다”라고 고린도후서 4:16에서 말씀합니다. 우리가 비록 육신의 장막은 낡아지고 뻣뻣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속 사람은 새로워져서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습을 회복해 나가라는 의미일 것입니다. 

제가 목회하면서 경험한 바에 따르면, 우리가 뭘 몰라서 문제가 되는 경우보다는 하나님이 주신 것 이상으로 가지려고 하고, 이루려고 하고, 뽐내려고 하고, 주장하려고 할 때 우리에게 문제가 생기더라고요.  

사순절이 시작된 지 벌써 네 째 주간입니다.  앞으로 남은 3주 동안, 저나 여러분이나 우리 자신의 속을 한번 들여다 보면 어떨까요? 하나님이 창조하지 않은 것, 제거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혹 맘 속에 잡초가 무성하지는 않은지, 제할 것 제하고 자를 것 뽑아내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살펴보고, 자르고 뽑아내는 작업을 하면 어떨까요?

글쓴이: 김응선 목사, 중앙연합감리교회, IL
올린날: 2015년 3월19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김응선 목사가 첫 파송을 받아 1993년 7월부터 1997년 6월까지 섬겼던 탐슨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2017년 탐슨을 방문해서 찍은 사진. 제공, 김응선 목사.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목회 1

김응선 목사의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첫 번째로 타인종목회에 첫 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글이다.
개체교회
사진, 라리사 코시키나, 제공, 픽스베이;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갈 바를 모르는 믿음으로

우리의 미래를 점검하며, 자기 확신에 빠지지 말고, 오직 진리이신 예수님과 그 진리를 담는 성경을 ‘나’라는 번역기가 불완전하고, 번역 과정에서 오류를 낼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성령 안에서 겸손히 숙고해 가야한다고 조선형 목사는 말한다.
교단
정희수 감독이 2019년 4월 8일 애틀란타 에모리대학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

세계선교부 이사회에서 정희수 감독은 하나님의 사랑의 은혜로 부어주신 소망에 감사하고 기뻐하며, 우리와 한 지체된 사회적 약자와 소수 민족을 위해 소망 중에 사역을 감당해야 한다고 설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