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복의 사순절

지난 화요일 저는 약간의 검사와 시술을 받았습니다.  이번에 검사를 받으면서 여러 가지로 느끼는 바가 새로웠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시고 “지으신 그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창 1:31) 말씀하셨다고 성경은 기록하고 있는데, 하나님이 창조하신 그 모습을 우리가 간직할 때, 우리가 제 자리를 지킬 때, 하나님 기뻐하십니다. 

우리는 종종 뭔가를 해보려고, 뭔가 좀 만들어보려고 자신이 뭔가 좀 성장해 보려고 노력합니다. 그 모습이 참으로 장하고 귀할지라도, 하나님께서 진정으로 더 기뻐하시고 좋아하시는 모습은 우리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그 모습을 회복할 때입니다. 

우리의 몸의 각 기관이 하나님이 창조하신 그 모습을 잘 지키고 있을 때, 그리고 각 기관들이 제 자리에 있을 때 보기에 좋습니다. 아름답습니다. 우리가 뭔가가 자라지 않아서 문제가 되기 보다는 대부분의 경우에는 쓸데없는 것들이 자라거나, 불필요한 것들이 생겨서 문제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마태복음 18:3을 보면,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돌이켜 어린 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하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고 예수님 말씀하셨는데, 어린아이들은 몸도 마음도 하나님이 창조하신 모습에 가깝고, 창조하신 모습을 금방 회복합니다. 상처가 나서 치료를 하면 금방 새 살이 돋고 아물고 상처도 금방 사라집니다. 말씀을 들어도 스펀지처럼 쑥쑥 빨아들이고 받아들입니다. 

사람이 나이가 먹을수록 지식이 늘고 지혜가 깊어지는 긍정적인 측면도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만일 열심히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으면 유연성을 잃고 경직되어서 쉽게 다치고, 회복도 쉽사리 되지 않은 경우를 많이 보게 됩니다. 영적으로도 마찬가지입니다. 지식이 늘고 지혜가 깊어지면 영적으로 성숙해지고 유연하고 겸손하여서 말씀을 잘 받아들이고, 말씀에 순종하기를 좋아해야 하는데, 이상하게 영적인 경직성을 보이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마치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목이 곧아서 뻣뻣해지고, 자신의 의를 나타내는 경우 말입니다. 

사도 바울은 “그러므로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노니 겉 사람은 후패하나 우리의 속은 날로 새롭도다”라고 고린도후서 4:16에서 말씀합니다. 우리가 비록 육신의 장막은 낡아지고 뻣뻣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속 사람은 새로워져서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습을 회복해 나가라는 의미일 것입니다. 

제가 목회하면서 경험한 바에 따르면, 우리가 뭘 몰라서 문제가 되는 경우보다는 하나님이 주신 것 이상으로 가지려고 하고, 이루려고 하고, 뽐내려고 하고, 주장하려고 할 때 우리에게 문제가 생기더라고요.  

사순절이 시작된 지 벌써 네 째 주간입니다.  앞으로 남은 3주 동안, 저나 여러분이나 우리 자신의 속을 한번 들여다 보면 어떨까요? 하나님이 창조하지 않은 것, 제거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혹 맘 속에 잡초가 무성하지는 않은지, 제할 것 제하고 자를 것 뽑아내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살펴보고, 자르고 뽑아내는 작업을 하면 어떨까요?

글쓴이: 김응선 목사, 중앙연합감리교회, IL
올린날: 2015년 3월19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영국 맨체스터 메트로폴리탄 대학이 소유한 1894 년에 제작된 동방박사의 경배 모습의 태피스트리, Image courtesy of Wikimedia Commons.

연합감리교인에게 주현절이란?

어떠한 방법으로 축하하든, 주현절의 가장 큰 의미는 온 인류를 위해 메시아가 되신 예수께 무릎을 꿇고 경배하고 선물을 드린 동방박사들의 축하를 기억하는 것입니다.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
사회적 관심
백두산에서 남과 북의 정상이 두손을 잡았다. KBS 화면 캡쳐

우리 시대에 평화? 한국의 진전을 축하하며

위스콘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이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한 기도를 요청하다. "Peace in Our Time" by Bishop Jung in English and Kor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