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빨리

경제적으로 초고속 성장을 한 우리 나라가 한편 자랑스럽기는 하지만 그 와중에 온 국민이 빨리빨리 문화에 빠져 들어가 가치관의 혼란을 보게 되어 안타깝다. 지금 온 국민의 마음에 비통함을 안겨준 세월호 침몰 사건도 따지고 보면 안전은 뒷전으로 한 채 순간의 이득과 편리를 위해 빨리빨리, 대충대충 짚고 넘어간 결과일 것이다. 빨리빨리 문화는 절대로 이웃에 대한 배려를 용납하지 못한다. 도리어, 다른 사람보다 뒤처지면 안 되기에 무한 경쟁의 이기심만 증폭시킨다.

그리고 하루 빨리 목적을 달성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으로 인해 도리어 더 늦어지고 손해 보는 경우가 많다. 미국에서 별로 길지 않은 간선도로나 고속도로 확충 공사 기간이 5년 이상 소요되는 것을 목격한 적이 있다. 우리 같았으면 불과 6개월 정도면 끝낼 수 있었을 텐데 말이다. 그런데 문제는 공사 후에 나타난다. 미국에서는 좀처럼 도로 개수나 보수 공사 현장을 보기가 어렵다. 하지만 우리는 툭하면 도로를 파헤친다. 그 바람에 아까운 시간과 돈과 힘을, 어떤 경우에는 몇 갑절로 낭비한다.

워낙 오랜 세월, 가난하게 살다 보니 “우리도 한 번, 잘 살아 보세, 잘 살아 보세” 하면서 눈만 뜨면 이 노래 부르며 정신 없이 달려온 지난 세월, 그 바람에 잘 살게 된 것은 사실이지만 궁핍했던 시절보다 오히려 국민정신이 병약해지고, 바른 삶에 대한 인식이 희미해져 버린 것 역시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좀 잘 못살아도 '올곧게' 사는 것이, 잘 살면서 '뒤틀려' 사는 것보다 훨씬 낫겠다는 생각이다.

이러한 초고속 성장가도에 한국 교회 역시 급성장을 했다. 그 결과 한국은 세계 2위의 선교대국으로 부상했고, 또한 세계 10대 대형 교회 가운데 절반 이상을 한국 교회가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오래 전부터 불교와 가톨릭교의 성장세에 비해 개신교의 성장이 둔화되어 교인수가 감소하는 일이 벌어졌다.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무엇보다 왜곡된 교회 성장 제일주의로 인해 나타난 결과일 것이다. 교회마저 ‘더 빨리, 더 많이’를 목표로 내걸고 총력을 기울이는 동안 성경의 진리와는 거리가 먼, 기괴한 형태의 변형(?) 교회들이 출몰했다. '더 빨리, 더 많이'의 부산물로 유전자 변형 식품들이 쏟아져 나오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인류에게 재앙으로 다가온 '지구 온난화'(global warming) 문제도 이산화탄소를 비롯한 가스배출의 속도가 그것을 동화시키는 지구의 느릿한 속도보다 빨라서 생긴 이상 현상이라 한다. 교회는 더 이상 외형적 ‘빨리빨리’ 성장에서 눈을 떼어 ‘느릿느릿’ 참고 기다리며, 한 영혼의 참된 신앙 성장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기다림이 곧 사랑이라면, 사랑은 빨리빨리보다는 느릿느릿과 어울리는 말이다. 기다림을 뺀 사랑이란 도무지 존재할 수 없기 때문이다.

개체교회
2019년 3월 18-22일 애리조나 리뎀투어리스트 수양관에서 열린 영성형성 아카데미에 참석한 사람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사모들을 위한 <영성형성 아카데미>에 참가를 원하면 등록 서둘러야

2022년 3월 21일(월)부터 25일(금)까지 5일간 애리조나주 투산에 소재한 리뎀투어리스트 수양관에서 진행되는 사모들을 위한 <영성형성 아카데미>에 참가를 원하면 등록을 서둘러야 한다.
개체교회
사진, 위스컨신 연회 홈페이지의 Soul Food for the New Year 글에서 갈무리.

새해에는 이런 교회 되기를

교회가 우리 시대의 오만을 비판적인 시각으로 살펴보고,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더 나아가 이웃을 존중하는 폭넓고 넉넉하게 사랑하자는 정희수 감독의 새해 다짐.
개체교회
영화 “멋진 인생(It’s a wonderful life)”의 포스터. 이 영화는 필립 반 도렌 스턴(Philip Van Doren Stern)의 단편소설 “위대한 선물(The Greatest Gift)”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평범한 조지의 현실 이야기, 영화 “멋진 인생” 2부

코로나 시대에 “어떤 인생을 살아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을 영화 <멋진 인생>을 통해 윤리신학적으로 성찰해본 김영일 교수의 글 2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