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연합감리교회의 한 담임목사 이야기

1. 우리 지역에 공식적으로 레즈비언임을 커밍아웃한 목사가 감독이 되어 부임하였습니다. 취임예배를 한다고 참석하라 합니다.

2. 아직 우리 연합감리교회는 이런 분이 목사가 될 수 없으며, 더욱 감독이 될 수가 없음에도 감독으로 선출이 되었고, 우리 연회로 파송을 받았습니다.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3. 우리 교인들이 이런 내용을 다른 사람에게 듣기 전에 담임목사에게 듣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하여 임원회에 이 사실을 보고하였습니다.

4. 모두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는 것이었습니다. 교단 사법위원회에 제소되었고, 우리 교단은 법적으로 허용하지 않으며, 여러분의 담임목사도 동의하지 않으니 기다리자고 하였습니다.

5. 개체교회의 문제는, 다른 교단이나 다른 교회 교인들이 “연합감리교회가 그런 교단이래!”라고 하면서 연합감리교회의 문을 옥죄는 발언을 하는 경우입니다.

6. 특히 한인연합감리교회는 더욱 심각할 것입니다. 그렇기에 저는 한인연합감리교회의 담임목사로서의 입장을 밝힙니다.

7. 제가 파송 받은 교회의 교인들이 동성애에 관하여 반대를 하고 저도 동의하지 않는 한, 우리 공동체를 지키기 위하여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8. 그러한 감독이 우리 교회를 방문할 경우에 개인적으로 환영은 하지만, 감독으로 교회에 소개하거나 그 직무에 협력하지 않을 것입니다. Apportionment는 충실히 내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9. 그의 감독 취임에 찬성하는 같은 연회의 멤버들이 있기에 다름을 인정하는 차원에서, 취임예배에 대하여 반대하거나 그 날에 그곳에서 시위를 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10. 그리고 2016년 구역회에서 우리 교회의 이름으로 교회의 입장을 밝히고, 감리사에게 그 서신을 감독에게 전하도록 할 것입니다.

11. 저는 동성애를 찬성하는 그룹과 반대하는 그룹이 서로 나뉘는 것을 바랍니다. 만일 그것이 어렵다면 한인연합감리교회는 대부분 반대하는 입장일 것이기에, 우리의 입장을 강하게 부각시키는 일을 계속할 것을 권합니다.

12. 그리하여 진정 연합감리교회를 염려하는 마음들에 의하여 한인연합감리교회가 독자적으로 자기의 신앙을 유지할 수 있도록 협력하게 하는 것입니다.

13. 세월이 흐르면 언제인가는 자연적으로 정리가 될 것이라 믿습니다. 그렇기에 그날이 올 때까지, 각자 자기의 신앙을 지킬 것이며, 우리는 끊임없이 우리의 다름을 드러낼 것입니다.

14. 우리의 것을 말하지 않는 이상, 누가 우리를 이해할 것이며, 우리의 입장을 말하므로 자존성을 세워 갈 것입니다.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6년 9월 16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신앙 간증
김선중 목사(오른쪽)와 정희수 감독이 2018년 12월 대강절 첫 주일을 함께 했다. 사진 제공 김선중 목사.

누가 내 예수를 훔쳐갔는가?

십자가에서 보여주신 하나님의 “함께 고통받는 사랑” 그리고 부활을 통해 확증된 그 사랑에 사로잡힌다면, 생명을 품어내는 사랑의 삶을 사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
교단
그레이트플레인즈연회의 마크 홀랜드 목사가 2019년 특별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UMNS.

독자적인 미국 교회

마크 홀랜드 목사는 특별총회에서 전통주의 플랜의 통과가 가져온 새로운 현실에 미국이 독자적인 교회의 형태를 고려해야 하는 5가지 이유를 제안한다.
교단
2019년 특별총회에 참가한 대의원 중 4명이 한자리에 섰다. 왼쪽부터 박종우 감리사, 임우재 목사, 이인용 목사 그리고 장위현 감리사.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특별총회 이후, 이제 어디로 가야 하나?

나와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상대방을 마치 악의 화신으로 보는 불찰을 행하지 말고, 서로 존중하며 터놓고 어려움을 토로하며, 불가능해 보이는 힘들고 어려운 일을 인내심을 가지고 해낼 때, 우리는 그토록 바라는 진정한 일치를 이룰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