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연합감리교회의 한 담임목사 이야기

1. 우리 지역에 공식적으로 레즈비언임을 커밍아웃한 목사가 감독이 되어 부임하였습니다. 취임예배를 한다고 참석하라 합니다.

2. 아직 우리 연합감리교회는 이런 분이 목사가 될 수 없으며, 더욱 감독이 될 수가 없음에도 감독으로 선출이 되었고, 우리 연회로 파송을 받았습니다.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3. 우리 교인들이 이런 내용을 다른 사람에게 듣기 전에 담임목사에게 듣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하여 임원회에 이 사실을 보고하였습니다.

4. 모두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는 것이었습니다. 교단 사법위원회에 제소되었고, 우리 교단은 법적으로 허용하지 않으며, 여러분의 담임목사도 동의하지 않으니 기다리자고 하였습니다.

5. 개체교회의 문제는, 다른 교단이나 다른 교회 교인들이 “연합감리교회가 그런 교단이래!”라고 하면서 연합감리교회의 문을 옥죄는 발언을 하는 경우입니다.

6. 특히 한인연합감리교회는 더욱 심각할 것입니다. 그렇기에 저는 한인연합감리교회의 담임목사로서의 입장을 밝힙니다.

7. 제가 파송 받은 교회의 교인들이 동성애에 관하여 반대를 하고 저도 동의하지 않는 한, 우리 공동체를 지키기 위하여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8. 그러한 감독이 우리 교회를 방문할 경우에 개인적으로 환영은 하지만, 감독으로 교회에 소개하거나 그 직무에 협력하지 않을 것입니다. Apportionment는 충실히 내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9. 그의 감독 취임에 찬성하는 같은 연회의 멤버들이 있기에 다름을 인정하는 차원에서, 취임예배에 대하여 반대하거나 그 날에 그곳에서 시위를 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10. 그리고 2016년 구역회에서 우리 교회의 이름으로 교회의 입장을 밝히고, 감리사에게 그 서신을 감독에게 전하도록 할 것입니다.

11. 저는 동성애를 찬성하는 그룹과 반대하는 그룹이 서로 나뉘는 것을 바랍니다. 만일 그것이 어렵다면 한인연합감리교회는 대부분 반대하는 입장일 것이기에, 우리의 입장을 강하게 부각시키는 일을 계속할 것을 권합니다.

12. 그리하여 진정 연합감리교회를 염려하는 마음들에 의하여 한인연합감리교회가 독자적으로 자기의 신앙을 유지할 수 있도록 협력하게 하는 것입니다.

13. 세월이 흐르면 언제인가는 자연적으로 정리가 될 것이라 믿습니다. 그렇기에 그날이 올 때까지, 각자 자기의 신앙을 지킬 것이며, 우리는 끊임없이 우리의 다름을 드러낼 것입니다.

14. 우리의 것을 말하지 않는 이상, 누가 우리를 이해할 것이며, 우리의 입장을 말하므로 자존성을 세워 갈 것입니다.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6년 9월 16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루이스교회리더십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미만의 장로목사 수가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사진은 2019년 일리노이주 샴버그에서 열린 북일리노이 연회 안수 예배에서 새로이 장로목사로 안수를 받은 유란 목사와 은퇴하는 마리오 마이어 목사가 성찬을 분급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의 35세 이하의 장로목사 수와 비율 역대 최저

루이스교회리더십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미만의 장로목사 수가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총감독회의
기독교대한감리회의 감독회장인 이철 감독이 공공신학에 대해 강의한 릭 엘젠디 교수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기감 감독회의의 공공신학과 웨슬리안 전도에 관한 열띤 토론

11월 11일 시작된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의 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가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열린 공공신학과 웨슬리안 전도에 관한 토론을 끝으로 나흘간의 공식 일정을 마무리했다.
총감독회의
11월 9일 오후 메릴랜즈주 엘리코트시티에 소재한 베다니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진행된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는 메릴랜즈주 역사상 첫 아시아계 미국인 퍼스트레이디인 유미 호건(한국 이름: 박유미) 여사의 삶과 신앙 여정에 관한 진솔한 간증으로 감독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달군 시간이었다. 사진은 호건 여사가 감독들과 질의 응답하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유미 호건 여사, 간증으로 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를 뜨겁게 달구다

11월 9일,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의 감독들은 워싱턴 DC에 소재한 웨슬리 신학대학원과 메릴랜드주 엘리코트에 소재한 베다니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오가며,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의 이틀째 일정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