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정거리

태양이 1 미터만 앞으로 나와 있어도 지구의 모든 동식물들은 다 타 죽는다고 합니다. 반대로 1 미터만 뒤에 있어도 모든 것들이 다 얼어 죽습니다.  그러니까 태양과 지구는 가장 적절한 거리에 놓여 있는 것입니다. 태양만 그런 것이 아니라, 존재하는 모든 것에 자기만의 적정거리가 있습니다. 이 거리를 지키지 못하면 언제든지 치명적인 결과를 낳게 됩니다. 

아무리 텔레비전이 좋아도 적정거리를 유지해야 합니다. 너무 가까이 가서 시청하게 되면 시력을 망칠 수도 있습니다. 자동차도 서로 간의 적정거리를 유지해야 합니다. 같은 방향이라고 좋아서 너무 붙게 되면 서로 부딪쳐서 큰 사고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고슴도치들도 서로 간에 안전거리를 유지해야 합니다.  서로 반갑다고 너무 붙게 되면 서로를 자신의 가시로 찌를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소중한 사이인데도 돌이킬 수 없는 아픔과 상처를 낳게 됩니다.  적당한 거리를 유지해야만 “사이 좋게” 지낼 수 있습니다. 

사람의 관계도 마찬가지입니다. 친하다고 해서 너무 가까이 가게 되면, 지나치게 익숙해지고 격이 없어져서 서로를 막 대하게 됩니다.  반대로, 그런 것이 무섭다고 해서 멀리 거리를 두고 팔짱만 끼고 있다 보면, 서로 간의 이질감이 심해져서 평생 친해질 수 없습니다.  이래저래 적정거리를 유지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어렸을 때, 우리의 어머니들은 자녀들에게 “친구하고 사이 좋게 놀아라”하고 신신당부 하셨습니다.  “사이 좋게”라는 말은 “사이”와 “좋게”라는 두 단어의 합성입니다.  “사이”는 두 사람 간의 거리를 의미합니다. “좋게”라는 말은 원만한 관계를 지칭합니다.  즉, 서로 간의 거리를 잘 유지해야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는 말입니다.  친구 지간에도 좋은 거리를 유지해야 “사이 좋게” 지낼 수 있습니다. 

우리 신앙인들도 적정거리를 잘 유지해야 건강한 신앙을 가질 수 있습니다.  너무 세상에 가까이 다가가게 되면 세상의 한 부분이 되어 성도가 반드시 가져야만 하는 “거룩성”을 상실하게 됩니다.  나중에는 “맛을 잃은 소금”처럼 되어 길거리에 버려지게 됩니다.  반대로, 세상과 등을 지고 신령하게만 살려고 해도 문제가 일어납니다.  무가치한 망령 같은 존재가 되고 맙니다.  사람은 사람 냄새가 나야 합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현주소는 “우주”가 아니라 “세상”입니다.  종교개혁자 “마틴 루터”의 말처럼, 신앙인은 한 눈으로는 세상을 바라보고, 또 다른 한 눈으로는 하나님의 나라를 골고루 바라보는 사람들입니다.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에게는 적정거리가 있습니다. 왕과 신하 사이에도 거리가 있고, 친밀한 부부 지간이라도 거리가 있습니다.  부모와 자식, 스승과 제자, 그리고 목사와 성도 사이에도 반드시 지켜야 할 적정거리가 있습니다.  이 거리를 무시하게 되면 항상 후회하는 일이 생깁니다.  할아버지가 손주에게 너무 엄하게 되면 남처럼 불편한 관계가 되고, 반대로 너무 가까이 하면 손주가 버릇이 나빠져서 나중에는 할아버지의 수염을 뽑고 상투를 잡아 흔들게 됩니다.  항상 적정거리를 간파하고 그것을 함부로 뛰어넘지 않는 지혜가 있어야 할 것입니다.

글쓴이: 김세환 목사, 아틀란타한인교회, GA
올린날: 2015년 7월 1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정희수 감독이 2019년 4월 8일 애틀란타 에모리대학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

세계선교부 이사회에서 정희수 감독은 하나님의 사랑의 은혜로 부어주신 소망에 감사하고 기뻐하며, 우리와 한 지체된 사회적 약자와 소수 민족을 위해 소망 중에 사역을 감당해야 한다고 설교했다.
개체교회
이웃과 아주 밀접하게 서 있는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후러싱제일교회의 교인들에게는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친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형 이민 교회의 부목사로 살아가기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치는 후러싱제일교회 교인들과 부대끼며 부목사로 섬기고 있는 박영관 목사의 이야기.
개체교회
2019년 3월 18-22일 애리조나 리뎀투어리스트 수양관에서 열린 영성형성 아카데미에 참석한 사람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사모들을 위한 '영성형성 아카데미'에 참가를 원하면 등록 서둘러야

2022년 3월 21일(월)부터 25일(금)까지 5일간 애리조나주 투산에 소재한 리뎀투어리스트 수양관에서 진행되는 사모들을 위한 '영성형성 아카데미'에 참가를 원하면 등록을 서둘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