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둘째 날

한인총회 참석자들은 여러 가지 좋은 프로그램으로 짜였던 한인총회 둘째 날을 잘 소화해 냈다. 둘째 날은 한마디로 풍성함이 가득했다. 그 풍성함은 참석자들의 영과 육을 살찌우기에 충분했다.

아침식사가 끝난 후에 가졌던 아침예배에는 타인종목회자협의회 회장인 김형곤 목사가 "주님은 우리를 뭐라 하실까?"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타인종목회의 경험을 바탕으로 얻었던 목회자로서의 생각 변화의 중요성에대한 말씀으로 참석자들의 영을 살찌웠고, 이어진 베다니한인연합감리교회 장동찬 목사의 세미나에서도 "목회자의 영성"이라는 주제로 목회자들이 더욱 중요하게 여겨야 할 깊은 영성에 대해 강조했다.

후러싱제일교회(장동일 목사)에서 제공했던 풍성한 점심 후 참석자들은 이번 한인총회의 주강사인 김상현 목사와의 특별한 나눔의 시간을 가졌다. 김상현 목사는 "전도와 목회"라는 제목으로 보광교회의 전도에 관한 이해와 적용방법에 대해 보다 자세히 소개해 참석자들이 개체교회에서 적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다.

또한 참석자들은 세 그룹으로 나뉘어 "지혜로운 은퇴준비"(김찬희 목사), "은퇴 후의 지혜로운 삶"(윤영봉 목사), 그리고 "목사가 바라는 사모상"(이성철 목사) 등 소그룹 모임이 이어져 소중한 정보를 얻는시간을 가졌다.

아콜라연합감리교회로 이동한 참석자들은 아콜라연합감리교회의 여선교회에서 정성껏 준비한 아콜라연합감리교회 초청만찬의 풍성한 식사를 다시 한 번 대접받았다. 이어진 저녁예배에서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열정적인 아콜라연합감리교회 찬양팀의 인도로 뜨거운 예배가 시작이 되었고, "예수님 따라 전도하기"라는 제목의 김상현 목사 설교를 통해 예수님과 예수님의 제자들처럼 사람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목회자가 되기를 독려했다.

특히 이번 저녁예배에 있었던 은퇴 및 안수축하식을 통해 참석자들은 장철우 목사, 고석천 목사, 백승배 목사, 이재현 목사의 목회사역과 은퇴를 축하했고, 김효익 목사의 안수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뜨겁고 풍성했던 한인총회 둘째 날의 공식일정은 백승배 목사의 축도를 끝으로 마감했다. 하지만 호텔에서 삼삼오오 모여 계속 되었던 교제와 대화는 늦은 밤까지 이어졌다.

2012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기간의 사진들은 한인연합감리교회 패이스북을 통해 볼 수 있게 된다.

글쓴이: 이승필 목사,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올린날: 2012년 4월 18일

Resources

2012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둘째 날 김상현 목사의 설교 "예수님 따라 전도하기"

2012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2012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프로그램 책자(PDF 형식)

2012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일정표(PDF 형식)

2012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사진 보러가기(한인연합감리교회 패이스북)

교단
2019년 4월 남부플로리다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총회에 참석한 김웅민 목사와 김정혜 사모.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미래를 고민하는 한인 교회에 드리는 고언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데, 여론조사에 의존할 수는 없습니다. 성서적인 가르침에 충실하려는 분들의 진정을 이해하고 존중하면서, 서두르지 말고 우리가 처한 상황도 고려하고, 융통성을 가지고 2024년까지 선택을 인내하며 기다리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교단
1월 13일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열린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 작성자들의 패널 토론회에서 중재 팀을 이끈 케네스 파인버그 변호사가 의정서가 작성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샘 하지스,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공동체와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

한인 공동체와 연관성이 있는 의정서 내용과 한인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 타인종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 여성 목회자, 총회 대의원으로 선출된 한인 목회자 그리고 한인 2세의 반응.
교단
2019년 위스컨신 연회 중 위스컨신 연회 소속 지역감리사들과 함께한 정희수 감독. 사진 출처, 위스컨신 연회 페이스북.

2020년 새해를 맞이하여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 나눈 신년 대담 3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의 신년 대담 세 번째. 정희수 감독이 주재하는 위스컨신 연회의 사역과 2020년의 바람을 담은 신년 대담의 마지막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