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너를 위해 너를 사랑한다

5월은 가정의 달입니다. "가정은 교회처럼 교회는 가정처럼"이란 구호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가정이 예수님이 주인되는 교회처럼 되여야 하고 교회가 사랑으로 행복한 가정처럼 되어야지 그렇지않고 허구헌날 사랑해야 할 가족을 아프게 하고 상처주는 콩가루집안이 되고 모이면 싸우고 갈라지는 교회처럼 되어버리면 큰일나는 것입니다.

왜 사랑의 가정, 은혜의 교회가 되지 못할까요? 예수님이 주인이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유대랍비 브리크너는 결혼의 성공이 내게 꼭 맞는 사람을 만나는 것이 아니라 내가 그사람에게 꼭 맞는 사람이 서로 되어주는 것이라 했습니다. 사람들이 사랑이라는 말을 쉽게 쓰지만 많은 경우 자기 자신을 위한 지극히 이기적인 것이 사랑일 수 있습니다. 칼릴 지브란이 쓴 '인간 예수'에 보면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다른 사람들은 자기 자신들을 위해 너를 사랑하지만 나는 너를 위해 너를 사랑한다."(Others love you for themselves. But I love you for you.)라고 하십니다. 보통 사람들은 ‘나를 위해 너를 사랑한다.’는 사랑을 합니다. 어떤 때 이것이 부부 간에도 부모자녀 간에도 그런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사랑이란 명분 아래 상대방을 자기 자신을 위해 존재하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사랑은 '너를 위해 너를 사랑하는 사랑'입니다.

제가 결혼 주례를 할 때 가장 많이 인용하는 것이 어린왕자의 작가 쌩 땍쥐베르가 말한 사랑입니다. 그는 사랑을 말하면서 "어쩌면 사랑은 당신이 최고의 당신을 찾아가는 길에 부드럽게 옆에서 손을 잡고 동행하는 것이리라."고 했습니다. 부부 간에도 부모와 자녀 간에도 이런 사랑이 있으면 행복한 가정이 이루어질 것입니다.

제가 오래 전 시카고에서 대학생목회를 할 때 어떤 어머니가 딸에게 인격을 무시하는 말을 함부로 하고 손지껌까지 하기를 쉽게 했습니다. 나중에 딸이 참다 못해 집을 나갔는데 나를 찾아와서 그 어미가 하는 말이 "내가 그년을 얼마나 사랑했는데 나에게 이럴 수가 있느냐."고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참 한심한 사람인데 다른 것이 문제가 아니라 모든 것이 자기 중심인 사람이었습니다. 사랑을 제대로 배워보지 못한 것입니다. 가정과 교회는 사랑을 배우는 학교가 되어야 합니다.

참 사랑은 예수님에게서 배워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내가 잘못 배운 것들 버리고 내려놓아야합니다. 사랑이란 이름 아래 자기 욕심 챙기고 상대방 인격 무시하고 자기 고집부리는 것 그만해야 합니다. 인생 가장 큰 후회는 사랑해야 할 사람들을 사랑하지 못한 것입니다. 나아가서 사랑해야 하는데 상처를 주는 일을 열심히 했다면 하나님 앞에 서는 날 심판이 두려울 것입니다. 예수님이 심한 책망을 하시는 말 가운데 어린아이들을 실족하게 하는 사람에 대한 것 만큼 큰 것은 없습니다. 그런 사람은 연자멧돌을 목에 메게 해서 바다에 던져지라고 했습니다. 사랑받고 자라야 할 어린아이들을 상처주고 노엽게 하고 아프게 하는 사람들에게 분노하신 것입니다.

어느 분이 ‘어린이날을 축하하며’라고 쓴 글인데 마음에 드는 글이 있습니다. “어린이가 입기 좋은 옷은 비싼 것이 아니라 입고 마음대로 놀 수 있는 옷입니다./ 어린이가 살기 좋은 집은 깨끗한 집이 아니라 마음대로 장난할 수 있는 집입니다./ 어린이가 살기 좋은 가정은 도덕적으로 완벽한 가정이 아니라 흠이 있어도 이해하고 감싸주는 가정입니다./ 어린이가 다니기 좋은 학교는 지식을 많이 얻을 수 있는 경쟁마당이 아니라 많은 것을 경험할 수 있는 놀이마당입니다./ 어린이가 살기 좋은 세상은 지식과 물질이 넘치는 곳이 아니라 사랑하고 꿈꾸기 좋은 세상입니다.

5월 가정의 달 천하 가장 행복한 가정 이루기 위해 예수님이 주인되는 가정되시길 빕니다.

 

교단
정희수 감독이 2019년 4월 8일 애틀란타 에모리대학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

세계선교부 이사회에서 정희수 감독은 하나님의 사랑의 은혜로 부어주신 소망에 감사하고 기뻐하며, 우리와 한 지체된 사회적 약자와 소수 민족을 위해 소망 중에 사역을 감당해야 한다고 설교했다.
개체교회
이웃과 아주 밀접하게 서 있는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후러싱제일교회의 교인들에게는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친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형 이민 교회의 부목사로 살아가기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치는 후러싱제일교회 교인들과 부대끼며 부목사로 섬기고 있는 박영관 목사의 이야기.
신학
클라우디아 텔리 운게산이 코트디부아르의 맨에 소재한 템플 엠마누엘 연합감리교회 예배에서 찬양을 부르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부활절은 언제까지이고, 그 다음은 무슨 절기인가요?

부활절 절기는 부활절 주일 전날인 토요일 일몰에 시작하여, 성령의 오심과 교회의 탄생을 축하하는 오순절이 시작하는 50일 간으로, 그리스도인들이 신앙 안에서 성장하도록 돕는 시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