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너를 위해 너를 사랑한다

5월은 가정의 달입니다. "가정은 교회처럼 교회는 가정처럼"이란 구호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가정이 예수님이 주인되는 교회처럼 되여야 하고 교회가 사랑으로 행복한 가정처럼 되어야지 그렇지않고 허구헌날 사랑해야 할 가족을 아프게 하고 상처주는 콩가루집안이 되고 모이면 싸우고 갈라지는 교회처럼 되어버리면 큰일나는 것입니다.

왜 사랑의 가정, 은혜의 교회가 되지 못할까요? 예수님이 주인이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유대랍비 브리크너는 결혼의 성공이 내게 꼭 맞는 사람을 만나는 것이 아니라 내가 그사람에게 꼭 맞는 사람이 서로 되어주는 것이라 했습니다. 사람들이 사랑이라는 말을 쉽게 쓰지만 많은 경우 자기 자신을 위한 지극히 이기적인 것이 사랑일 수 있습니다. 칼릴 지브란이 쓴 '인간 예수'에 보면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다른 사람들은 자기 자신들을 위해 너를 사랑하지만 나는 너를 위해 너를 사랑한다."(Others love you for themselves. But I love you for you.)라고 하십니다. 보통 사람들은 ‘나를 위해 너를 사랑한다.’는 사랑을 합니다. 어떤 때 이것이 부부 간에도 부모자녀 간에도 그런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사랑이란 명분 아래 상대방을 자기 자신을 위해 존재하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사랑은 '너를 위해 너를 사랑하는 사랑'입니다.

제가 결혼 주례를 할 때 가장 많이 인용하는 것이 어린왕자의 작가 쌩 땍쥐베르가 말한 사랑입니다. 그는 사랑을 말하면서 "어쩌면 사랑은 당신이 최고의 당신을 찾아가는 길에 부드럽게 옆에서 손을 잡고 동행하는 것이리라."고 했습니다. 부부 간에도 부모와 자녀 간에도 이런 사랑이 있으면 행복한 가정이 이루어질 것입니다.

제가 오래 전 시카고에서 대학생목회를 할 때 어떤 어머니가 딸에게 인격을 무시하는 말을 함부로 하고 손지껌까지 하기를 쉽게 했습니다. 나중에 딸이 참다 못해 집을 나갔는데 나를 찾아와서 그 어미가 하는 말이 "내가 그년을 얼마나 사랑했는데 나에게 이럴 수가 있느냐."고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참 한심한 사람인데 다른 것이 문제가 아니라 모든 것이 자기 중심인 사람이었습니다. 사랑을 제대로 배워보지 못한 것입니다. 가정과 교회는 사랑을 배우는 학교가 되어야 합니다.

참 사랑은 예수님에게서 배워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내가 잘못 배운 것들 버리고 내려놓아야합니다. 사랑이란 이름 아래 자기 욕심 챙기고 상대방 인격 무시하고 자기 고집부리는 것 그만해야 합니다. 인생 가장 큰 후회는 사랑해야 할 사람들을 사랑하지 못한 것입니다. 나아가서 사랑해야 하는데 상처를 주는 일을 열심히 했다면 하나님 앞에 서는 날 심판이 두려울 것입니다. 예수님이 심한 책망을 하시는 말 가운데 어린아이들을 실족하게 하는 사람에 대한 것 만큼 큰 것은 없습니다. 그런 사람은 연자멧돌을 목에 메게 해서 바다에 던져지라고 했습니다. 사랑받고 자라야 할 어린아이들을 상처주고 노엽게 하고 아프게 하는 사람들에게 분노하신 것입니다.

어느 분이 ‘어린이날을 축하하며’라고 쓴 글인데 마음에 드는 글이 있습니다. “어린이가 입기 좋은 옷은 비싼 것이 아니라 입고 마음대로 놀 수 있는 옷입니다./ 어린이가 살기 좋은 집은 깨끗한 집이 아니라 마음대로 장난할 수 있는 집입니다./ 어린이가 살기 좋은 가정은 도덕적으로 완벽한 가정이 아니라 흠이 있어도 이해하고 감싸주는 가정입니다./ 어린이가 다니기 좋은 학교는 지식을 많이 얻을 수 있는 경쟁마당이 아니라 많은 것을 경험할 수 있는 놀이마당입니다./ 어린이가 살기 좋은 세상은 지식과 물질이 넘치는 곳이 아니라 사랑하고 꿈꾸기 좋은 세상입니다.

5월 가정의 달 천하 가장 행복한 가정 이루기 위해 예수님이 주인되는 가정되시길 빕니다.

 

선교
조오지 오글 목사, 사진 제공 신앙과 지성사, 서울, 대한민국.

오글 목사님을 추모하며 - 진짜 선교사, 선한 목자 조지 오글 목사님

조지 오글 목사의 생전에 함께 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뉴욕 후러싱제일교회 김정호 목사가 쓴 추모의 글이다.
선교
조오지 오글 목사가 2002년 10월 4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초청으로 방한해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연설을 하는 모습. 사진 발췌, 경향신문.

한국 노동자와 약자의 아버지 조오지 오글 목사 하나님 품에 안기다

복음 전파자로, 교육자로, 한국 민주화 운동의 강력한 옹호자로, 한국 노동자와 약자의 아버지라 불리던 조오지 오글(한국 이름, 오명걸) 목사가 콜로라도주 라파에트에서 91세의 나이로 하나님 품에 안겼다.
사회적 관심
애틀랜타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센터에서 열린  총회세계선교부 회의에서 정희수 감독과 토마스 컴퍼 세계선교부 총무가 기도하고 있다. 사진, 케이틀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미 대선 이후의 그리스도인

미국의 총선 결과를 기다리며 그리스도인으로서 합력하여 선을 이루기를 바라는 정희수 감독의 기도와 권면의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