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으로 피해를 당한 교회를 도웁시다.

지난 8월 말과 9월 초 미 동남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Harvey와 Irma는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를 가져왔다. 허리케인 Harvey는 휴스턴에 피해를 입혔고, 허리케인 Irma는 플로리다와 조지아 지역을 휩쓸고 갔다.  9월이 끝나가는 지금까지 많은 지역이 아직도 전기가 들어오지 않거나, 어려운 지역 사정으로 피해 복구를 아직 시작도 하지 못하는 곳도 많다. 많은 구호단체와 자원봉사자들이 지원에 나섰지만, 워낙 피해지역이 넓고 피해 규모가 커서 복구에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복구를 위해 보험에서 피해보상을 받으려면 허리케인 보험에 들어야 하는 들어야 보상이 되는 경우도 있어, 많은 사람이 보상과 피해복구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허리케인으로 피해를 당한 한인연합감리교회들이 파악되고 있다.

텍사스주 Beaumont 지역에 있는 버먼트제일연합감리교회를 섬기는 박청수 목사는 허리케인이 교회 지붕을 훼손하고 퍼부은 물 폭탄으로 천정이 무너져 침수 피해를 보았고, 곰팡이로 인해 현재 교회에서 예배 드리지 못하는 형편이라고 알려왔다.

휴스턴제일연합감리교회 정용석 목사는 폭우로 인해 지역의 많은 가옥이 침수 피해를 당했고, 바람으로 나무가 쓰러져 교회 지붕이 손상을 입는 등 피해가 크다고 전해왔다. 특히 사택의 하수 시스템이 고장이나 긴급 수리를 해야 하고, 교회의 에어컨들도 망가져 많은 수리 비용이 들 것 같은데, 교인들 가정도 피해가 커서 헌금을 부탁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조지아주 뉴난한인교회(남성원 목사)도 허리케인으로 인해 교회 주변 나무가 부러지면서 지붕에 심한 손상을 입힌 것으로 파악되었다. 또한, 휴스턴에 있는 동산연합감리교회(유화청 목사)도 지붕 피해를 당한 것으로 알려 졌다.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에서는 현재 피해당한 교회들의 상황을 파악하고, 한인총회 차원에서 그 교회들을 돕기 위한 헌금모금을 하고 있다. 한인총회는 또한 연합감리교회 구호위원회(UMCOR)와 협력하여 모금한 헌금과 피해복구 지원사항 등을 논의하는 중이다.

허리케인으로 피해를 당한 교회를 돕기 위한 헌금은 아래로 보내면 된다.

Rev. Sarah Hong, 한인총회 회계 KAUMC Treasurer ([email protected])
310 Massasoit St.
Minooka, IL 60447

Pay to: Korean Association of the UMC (KAUMC),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메모란에 “허리케인 피해 한인교회 지원”이라고 적어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올린날: 2017년 9월 26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불확실 중간시대에 창조적 한인 교회을 기대하며

오늘 우리 한인 교회들이 직면한 현실에서 가장 불행한 시나리오는 교단의 갈등 현실에 우리가 대리전쟁의 총알받이가 되는 것입니다. 어떻게 해서라도 이런 일 일어나지 않도록 막아야 합니다.
교단
2021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셋째 날 집회는 ‘하나님께 맡김’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사역에 관한 많은 논의가 이루어졌다. 사진은 총회 개회와 폐회에 사용된 화면 갈무리.

2021년 한인총회 뜨거운 토론과 함께 마무리 되다

2021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셋째 날 집회는 ‘하나님께 맡김’이라는 주제로, 사역과 연대기관 보고 및 정기총회의 시간으로 채워졌다.
교단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의 둘째 날 집회가 ‘소통과 비전’이라는 주제로 화상으로 진행되었다. 사진은 총회 이튿날 개회와 폐회에 사용된 화면 갈무리.

2021년 한인총회 이틀째, 소통과 비전의 시간을 갖다

2021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둘째 날 집회는 ‘소통과 비전’을 주제로 한, 교단과 한인총회의 미래에 관한 토론과 보고의 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