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으로 피해를 당한 교회를 도웁시다.

지난 8월 말과 9월 초 미 동남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Harvey와 Irma는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를 가져왔다. 허리케인 Harvey는 휴스턴에 피해를 입혔고, 허리케인 Irma는 플로리다와 조지아 지역을 휩쓸고 갔다.  9월이 끝나가는 지금까지 많은 지역이 아직도 전기가 들어오지 않거나, 어려운 지역 사정으로 피해 복구를 아직 시작도 하지 못하는 곳도 많다. 많은 구호단체와 자원봉사자들이 지원에 나섰지만, 워낙 피해지역이 넓고 피해 규모가 커서 복구에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복구를 위해 보험에서 피해보상을 받으려면 허리케인 보험에 들어야 하는 들어야 보상이 되는 경우도 있어, 많은 사람이 보상과 피해복구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허리케인으로 피해를 당한 한인연합감리교회들이 파악되고 있다.

텍사스주 Beaumont 지역에 있는 버먼트제일연합감리교회를 섬기는 박청수 목사는 허리케인이 교회 지붕을 훼손하고 퍼부은 물 폭탄으로 천정이 무너져 침수 피해를 보았고, 곰팡이로 인해 현재 교회에서 예배 드리지 못하는 형편이라고 알려왔다.

휴스턴제일연합감리교회 정용석 목사는 폭우로 인해 지역의 많은 가옥이 침수 피해를 당했고, 바람으로 나무가 쓰러져 교회 지붕이 손상을 입는 등 피해가 크다고 전해왔다. 특히 사택의 하수 시스템이 고장이나 긴급 수리를 해야 하고, 교회의 에어컨들도 망가져 많은 수리 비용이 들 것 같은데, 교인들 가정도 피해가 커서 헌금을 부탁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조지아주 뉴난한인교회(남성원 목사)도 허리케인으로 인해 교회 주변 나무가 부러지면서 지붕에 심한 손상을 입힌 것으로 파악되었다. 또한, 휴스턴에 있는 동산연합감리교회(유화청 목사)도 지붕 피해를 당한 것으로 알려 졌다.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에서는 현재 피해당한 교회들의 상황을 파악하고, 한인총회 차원에서 그 교회들을 돕기 위한 헌금모금을 하고 있다. 한인총회는 또한 연합감리교회 구호위원회(UMCOR)와 협력하여 모금한 헌금과 피해복구 지원사항 등을 논의하는 중이다.

허리케인으로 피해를 당한 교회를 돕기 위한 헌금은 아래로 보내면 된다.

Rev. Sarah Hong, 한인총회 회계 KAUMC Treasurer ([email protected])
310 Massasoit St.
Minooka, IL 60447

Pay to: Korean Association of the UMC (KAUMC),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메모란에 “허리케인 피해 한인교회 지원”이라고 적어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올린날: 2017년 9월 26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선교
세계선교부 주재선교사인 김은하 선교사(Grace Choi)가 세브란스 병원에서 애틀란타 세계선교부로 보내온 마스크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제공, 김은하 선교사, 세계선교부.

세브란스 병원,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부에 마스크 1만 장을 기증하다

한국 세브란스 병원은 미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부와 미 장로교 선교부에 각각 1만 장의 마스크를 기증했다. 이 마스크들은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복음을 전하다 은퇴한 선교사들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신앙 간증
폭파된 대동강 철교 위의 피난민 행렬(1951), AP 통신 종군기자로 참전했던 막스 데스포는 그 해 이 사진으로 퓰리처 상(Pulitzer Prize)를 받았다. 사진, 워싱턴 포스트.

사선의 대동강을 기적적으로 건넌 이야기

연합감리교뉴스는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에 참여하는 의미로 전 윌셔연합감리교회(가주태평양 연회) 등을 담임했던, 이창순 목사의 글을 2회에 걸쳐 싣는다. 오늘은 그중 첫 번째로 대동강을 건너기 전까지의 글이다.
개체교회
남부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 코로나 19 예배 안전수칙 동영상 캡쳐

대면예배 재개와 한인 공동체의 도전과 모색

대면예배 재개를 앞둔 한인공동체 목회자들의 입장과 준비상황 및 현재 대면예배를 드리고 있는 교회의 현실적 상황을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