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llary Clinton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대회에서 연설 예정

4월 25일부터 27일까지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열리게 될 2014년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대회 기간 중 Hillary Clinton이 4월 26일 토요일 오전 기조연설을 하게 된다.

연합감리교회의 공식 여성 기관인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와 전 국무장관은 여성, 아동, 청소년에 관한 공통적 관심사를 갖고 있다.

“Clinton 장관은 평생 연합감리교인으로 살아왔으며 여성, 아동, 청소년들을 위한 옹호자입니다. 20여 년 전 그녀는 여성의 권리는 인간의 권리라고 선언하면서 베이징에서 열렸던 제4차 UN 여성대회 참석자들을 열광시켰습니다.”라고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최고책임자인 Harriett Jane Olson은 말했다.

“그녀의 역할은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와 그 이전 기관들의 지난 145년 동안의 헌신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 여성들과 함께 일해오며 그녀가 배운 것들을 들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1996년에 발행된 그녀의 베스트셀러, “It Takes a Village: And Other Lessons Children Teach Us,”는 가정과 지역사회의 파트너십을 통해 아동들을 어떻게 지원할 수 있는지에 요지를 두고 있다. 지난 해 그녀는 그녀의 남편이자 전직 대통령인 Bill Clinton이 창설한 재단을 통해 유아특별계획인 “Too Small to Fail”을 시작했다.

작년 11월 3일에 있었던 제175차 뉴욕 연합감리교회 도시사회(United Methodist City Society in New York) 기념식 기조연설에서 Clinton은 이 기구를 창설해 19세기 뉴욕 슬럼가 아동들의 삶에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 그 지역에 뛰어든 개척정신의 감리교 여성들에게 경의를 표했다.

“다른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는 신념과 확신, 믿음이 필요합니다. 이 여성들은 우리가 본받아야 할 표상이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국가의 영부인으로서 Hillary Clinton은 교단 최고 입법기관인 1996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서 연설했다. 그 당시 그녀는 교회가 전 세계 아동들을 위한 사회적 봉사를 지속하고 더 큰 의미의 사회적 책임을 지는 것에 대한 “새로운 차원의 배려심”을 늘려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클린턴가의 감리교 뿌리는 여러 세대를 거슬러 올라간다. 감리교의 창시자인 요한 웨슬리가 그를 따르던 이들을 파송 했을 때, “그들은 소외되고 밀려났던 나의 증조부모님 같은 이들에게 말을 건넸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일리노이주 Park Ridge에서 성장하면서 가족이 그곳의 제일연합감리교회에서 적극적인 신앙생활 하게 된 것은 “우리 가족의 삶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고” 그녀는 총회 참석자들에게 말했다. 그녀의 삶에 교회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축복으로 여긴다고 그녀는 말했다.

그녀는 아칸소주 주지사 부인으로 있었을 때, 딸 Chelsea Clinton이 견신례를 받았던 Little Rock의 제일연합감리교회 교인으로 등록되어 있다. 백악관에 있을 때는 워싱톤 D.C.의 파운드리연합감리교회에 부부가 출석했다.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대회는 연합감리교회 여성들에게 연구와 예배, 교제 및 사회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는 4년 마다 열리는 대회이다. 이번 루이빌에서 열리게 될 대회의 하이라이트에는 “봉사의 날” 예비모임과 워크숍, 사회 활동, 예배 경험들이 있다.

2014년 대회의 성경 본문은 예수님께서 5개의 빵과 2마리의 물고기로 사람들을 먹이기 위해 제자들에게 사람들을 50명씩 무리를 짓게 하신 마가복음 6장 30-44절이다.

이번 대회 전반에 걸쳐 참석자들은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라”고 지시하신 것에 대한 의미를 파악하게 될 것이다.

대화식으로 대회에서 진행되게 될 "We Make It Happen: A Living Timeline” 프로젝트에는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회원들의 이야기를 서로 나누고 워크숍과 대회 체험관 전시도 포함된다.

거의 8십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는 교단의 공식적인 여성 선교 기관이다. 회원들은 여성, 아동,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선교를 위해 매년 1천 6백만 달러 이상을 모금하고 있다.

Resources

Hillary Clinton to speak at UMW Assembly (영어기사 원문)

총감독회의
기독교대한감리회의 감독회장인 이철 감독이 공공신학에 대해 강의한 릭 엘젠디 교수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기감 감독회의의 공공신학과 웨슬리안 전도에 관한 열띤 토론

11월 11일 시작된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의 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가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열린 공공신학과 웨슬리안 전도에 관한 토론을 끝으로 나흘간의 공식 일정을 마무리했다.
총감독회의
11월 9일 오후 메릴랜즈주 엘리코트시티에 소재한 베다니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진행된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는 메릴랜즈주 역사상 첫 아시아계 미국인 퍼스트레이디인 유미 호건(한국 이름: 박유미) 여사의 삶과 신앙 여정에 관한 진솔한 간증으로 감독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달군 시간이었다. 사진은 호건 여사가 감독들과 질의 응답하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유미 호건 여사, 간증으로 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를 뜨겁게 달구다

11월 9일,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의 감독들은 워싱턴 DC에 소재한 웨슬리 신학대학원과 메릴랜드주 엘리코트에 소재한 베다니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오가며,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의 이틀째 일정을 마쳤다.
총감독회의
11월 8일,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드린 개회 예배를 마치고, 웨슬리 동상 앞에 선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 소속 감독들과 신경림 부총장.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기감 감독회의의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 첫날 모습 스케치

기독교대한감리회를 이끄는 감독회의에 속한 현역 감독 13인 전원이 참석한 가 11월 8일 워싱턴 DC에 소재한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개회 예배를 필두로 일정을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