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감독회도 교단 분열 반대 입장 발표

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português español

필리핀 해외지역총회 감독회는 연합감리교회의 해체 또는 분열에 강한 반대 의사를 밝힌 결의안에 서명했다.

필리핀 감독들의 결의안은 동성애 이슈와 같이 분열을 야기할 수 있는 문제를 다루도록 독립성이 보장된 지역 구조를 만들 것을 권고했다.

“신약시대 교회가 시작된 이래로 교회의 분열과 분파는 막아야 하는 것이고, 교회의 일치와 단합은 이루고 유지되어야 하는 것이다.”라고 결의문은 밝혔다.  

지난 8월 31일, 연합감리교 마닐라 사무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필리핀 감독들은 이 결의문을 총회에 제출하기로 결의했다.

필리핀 해외지역총회 감독회장인 로돌포 알폰소 “루디” 후안 감독은 필리핀 해외지역총회는 연합감리교회 분리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여러분의 종된 우리 감독들은 필리핀 교인들이 계속 교단의 일치를 도모할 것을 권고한다."

이 청원서는 필리핀지역 감독회장인 후안과 화상 회의를 통해 참여한 시리아코 프란시스코 감독, 은퇴 감독들인 에머리토 낙필, 다니엘 아리체아, 솔리토 토쿠에로, 호세 감보아 주니어 등이 서명했다.  

필리핀 해외지역총회 감독회 서기인 페드로 토리오 주니어 감독과 은퇴 감독인 레오 소리아노 그리고 벤자민 후스토는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연합감리교회를 지역별로 재구성하자는 결의안은 연대사역협의회(Connectional Table)에서 제안한 미국총회(US Regional Conference) 안과 유사하다.

“지역별로 지역총회를 재구성하자는 우리의 제안을 따르면, 우리는 각자가 처한 지역의 상황에 맞는 일종의 자치권을 행사할 수 있다. 또한, 우리는 지역총회별 장정을 가지게 된다.”라고 후안 감독은 말했다.

결의문은 연합감리교회가 “개 교회, 연회, 해외지역총회(central Conference), 지역총회(Regional Conference) 등으로 유기적으로 구성된  전 세계적인 교단으로 남으면서도, 자신이 해야 할 증거와 선교 및 사역의 내용은 각자 정할 권한을 가지고, 지역성과 연대성 보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프리카, 유럽 그리고 필리핀의 7 지역으로 나뉜 해외지역총회는 지역별로 자치권을 가지고 연합감리교인들의 분열을 야기하는 동성애 문제를 다룰 수 있게 된다고 후안 감독은 말했다.   

“일종의 자치권을 통해 자신의 지역 실정에 맞는 실행 가능한 해결책을 찾는 동시에, 교단은 전 세계적인 연합감리교회로 남을 수 있기를  기도한다.”라고 그는 말했다.

결의안은 또한 연합감리교단의 개교회 및 교단 전반을 치리할 수 있도록 총감독회가 유지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프리카 감독들 역시 최근 교회(단)의 분열 또는 해체를 초래할 수 있는 어떤 입법안이나 계획도 지지하지 않기로 결의했다.

사정상 필리핀 감독회의에 참석할 수 없었던 은퇴감독 소리아노는 연합감리교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리스도의 제자 됨은 단 하나의 사명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동성애를 지지하든 반대하든 그 사명은 동일하다. 그것은 세상의 변화를 위해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를 삼는 일이다.”

“교회가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연합되어 있을 때 교회는 더욱 영향력이 있다. 아무리 노력해도 교단의 분열을 피할 수 없으면 받아들이겠다. 역사는 분파가 불가피하게 일어나는 동안에도,  분열이 계속해서 사명을 감당하고 있다고 말해준다.”

 

연관 기사 보기

아프리카 지역감독회 교단 분리 반대를 천명하다  

연대사역협의회 새로운 미국총회를 위한 입법안 제출

망기두요스는 필리핀의 통신원이다. 연합감리교뉴스와 연락하기를 원하면 [email protected] 또는 615-742-5470.

교단
연합감리교회의 미래에 대한 다양한 그룹의 제안을 비교한 이 차트다. 모든 청원안은 총회에서 수정될 수 있고, 사법위원회의 판단에 따라 취소될 수도 있다. 이 차트는 모든 청원안이 공시된 후에 수정될 수도 있다. 또한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는 16인의 중재 팀이 합의한 내용이며, 이를 이행할 법안은 추후 제출될 예정이다.

2020 총회 주요 청원안 차트

연합감리교회 2020총회에 제출된 교단의 미래에 관한 안건들과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를 정리 비교한 차트.
교단
12 월 15일 텍사스 케이티에 있는 그레이스펠로우쉽연합감리교회의 교인들은 연합감리교회를 떠나기로 의결했다. 2,800 명의 교인이 등록하고 있는 이 교회는 텍사스연회에서 가장 큰 교회 중 하나다. 텍사스연회는 교회의 탈퇴 허용 여부를 결정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수개월이 걸리는 절차가 남아 있다. 이 교회는 자유감리교회에 가입할 예정이다. 사진 제공, 그레이스펠로우쉽연합감리교회.

텍사스연회의 대형 교회, 교단을 떠나기로

12 월 15일 텍사스 케이티에 있는 등록 교인 2,800 명인 그레이스펠로우쉽연합감리교회의 교인들은 연합감리교회를 떠나기로 의결했다.
교단
복음주의형제교회와 감리교회가 통합되어 연합감리교회로 출범한 지 4년 후인 1972년 총회에서 성정체성에 대한 최초의 공개적인 논쟁이  벌어졌다. 사진, 연합감리교회 교회역사보존위원회 제공.

미감리교회의 태동과 분열 그리고 통합의 역사(3부)

1938년 남감리교회와 미감리교회가 재결합하며 흑인 회중으로 구성된 중앙지역총회를 만든다. 1968년 감리교회와 연합형제교회가 통합하면서 중앙지역총회는 사라졌지만, 1972년부터 시작된 동성애 논쟁은 현재진행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