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 아니면 새로운 기회?

Translate Page

물흐르듯 사람의 운명은 바뀐다. 예상할 수도 없다. 누가 언제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 그래서 사람들은 점집을 찾고 미래를 보장해주는 그 어떤 약속에 귀를 귀울인다. 어렸을 때 부자였던 동네 친구는 허름한 식당하나를 운영하면서 간신히 연명하는 것을 보았고, 지지리도 못살던 동네 형님은 한국을 주름잡는 기업 회장이 되어 동네하나를 살리고 지역에 큰 보탬이 되는 것도 보았다.

그러므로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해서 일희일비(一悲一喜)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뭘 배우기에 너무 멍청하다" (에디슨),  "상상력이 부족하고 쓸만한 아이디어가 없다" (월트 디즈니), "기타 그룹은 한물갔다" (비틀즈), “음악을 포기하고 트럭 운전이나 계속하라” (엘비스 프레슬리)  '이 아이는 커서 훌륭한사람이 될 수 없다' (마이클 조르단) 등등 수많은 사람들이 한 때는 실패자였고, 가망이 없었던 사람들이다.  그러나 시간이 흐른 뒤 누구도 예상못한 일들을 해 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었는가?

이들에게는 누군가가 옆에 있었다. 한마디면 족하다. 이들이 지니고 있었던 가능성, 그러나 아직 잠자고 있던 잠재력을 봐 준 사람들이 있었다. 우리는 이들을 “지도자”라 부른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든, 그들을 잡아 끄는 과거의 악령들이 있었든, 아니면 천천히 자라는 사람들이었든 간에 그들에게는 주변에 사람들이 있었다.

인생은 흐른다. 내 삶도 여기까지 흘러 왔다. 모두들 흘러간다.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장담하지 못한다. 성공했다고 좋아만 해서도 안되고, 실패했다고 낙담하고 절망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언제 누구를 만나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기도하고 꾸준히 길을 갈 뿐이다.

우리가 믿는 것은 하나님은 우리에게 최고 최선으로 살길 원하신다는 것이다. 그리고 준비해 두셨다는 믿음이 우리를 살게하고 변하게 만든다.  오늘은 다만 그냥 그대로 열심히 달려 갈 뿐이다. 때가 되면 기쁨으로 거둘때가 오나니…

글쓴이: 홍석환 목사, RISEM 지방감리사, New England연회
올린날: 2015년 4월 10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사진은 탐슨 연합감리교회를 담임하던 1995년 교회 창립 125주년 예배를 드리는 모습. 셀든 듀커 감독(Bishop Robert Sheldon Duecker,왼쪽)과 김응선 목사가 함께 집례했다. 사진 제공, 탐슨 연합감리교회.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목회 3

김응선 목사가 타인종목회에 첫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갈팡질팡 천방지축 목회 시리즈의 세 번째로, 심방은 엉터리 영어를 구사하는 한국인 목사와 교인들 사이를 좁히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어주었고 말한다.
개체교회
크로커스(편집자 주: 이른 봄에 노랑, 자주, 흰색의 작은 튤립 같은 꽃이 피는 식물)는 추운 겨울을 지낸 후 맞이하는 봄처럼, 새로운 삶과 희망을 상징한다. 이미지 제공: 픽사베이.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목회 2

김응선 목사의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두 번째로 주보와 예배 준비 그리고 경황없이 집례한 첫 “장례 예배”에 관한 글이다.
개체교회
김응선 목사가 첫 파송을 받아 1993년 7월부터 1997년 6월까지 섬겼던 탐슨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2017년 탐슨을 방문해서 찍은 사진. 제공, 김응선 목사.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목회 1

김응선 목사의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첫 번째로 타인종목회에 첫 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