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 아니면 새로운 기회?

Translate Page

물흐르듯 사람의 운명은 바뀐다. 예상할 수도 없다. 누가 언제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 그래서 사람들은 점집을 찾고 미래를 보장해주는 그 어떤 약속에 귀를 귀울인다. 어렸을 때 부자였던 동네 친구는 허름한 식당하나를 운영하면서 간신히 연명하는 것을 보았고, 지지리도 못살던 동네 형님은 한국을 주름잡는 기업 회장이 되어 동네하나를 살리고 지역에 큰 보탬이 되는 것도 보았다.

그러므로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해서 일희일비(一悲一喜)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뭘 배우기에 너무 멍청하다" (에디슨),  "상상력이 부족하고 쓸만한 아이디어가 없다" (월트 디즈니), "기타 그룹은 한물갔다" (비틀즈), “음악을 포기하고 트럭 운전이나 계속하라” (엘비스 프레슬리)  '이 아이는 커서 훌륭한사람이 될 수 없다' (마이클 조르단) 등등 수많은 사람들이 한 때는 실패자였고, 가망이 없었던 사람들이다.  그러나 시간이 흐른 뒤 누구도 예상못한 일들을 해 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었는가?

이들에게는 누군가가 옆에 있었다. 한마디면 족하다. 이들이 지니고 있었던 가능성, 그러나 아직 잠자고 있던 잠재력을 봐 준 사람들이 있었다. 우리는 이들을 “지도자”라 부른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든, 그들을 잡아 끄는 과거의 악령들이 있었든, 아니면 천천히 자라는 사람들이었든 간에 그들에게는 주변에 사람들이 있었다.

인생은 흐른다. 내 삶도 여기까지 흘러 왔다. 모두들 흘러간다.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장담하지 못한다. 성공했다고 좋아만 해서도 안되고, 실패했다고 낙담하고 절망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언제 누구를 만나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기도하고 꾸준히 길을 갈 뿐이다.

우리가 믿는 것은 하나님은 우리에게 최고 최선으로 살길 원하신다는 것이다. 그리고 준비해 두셨다는 믿음이 우리를 살게하고 변하게 만든다.  오늘은 다만 그냥 그대로 열심히 달려 갈 뿐이다. 때가 되면 기쁨으로 거둘때가 오나니…

글쓴이: 홍석환 목사, RISEM 지방감리사, New England연회
올린날: 2015년 4월 10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영화 <지붕 위의 바이올린(Fiddler on the Roof)>의 포스터. 사진 출처, IMDb.

우크라이나와 ‘지붕 위의 바이올린’

버클리 신학대학원 방문교수인 김영일 교수는 전쟁으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의 현실을 영화 <지붕 위의 바이올린(Fiddler on the Roof)>을 통해, 역사적, 윤리적 관점으로 재해석했다.
신앙 간증
연합감리교뉴스(UMNews)는 지난 한 해 소천하신 고명한 교회 지도자들과 교인들을 추모하며, 조의를 표합니다. 원본 사진, S. 헤르만/F. 리히터, 픽사베이 제공.

2022: 세상의 빛이었던 연합감리교인들을 추모하며

연합감리교뉴스는 지난 한 해 소천하신 고명한 교회 지도자들과 교인들을 추모하며, 그분들의 사역과 삶을 기리고,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모든 분께 위로의 마음을 전합니다.
개체교회
버클리신학대학원에서 방문교수로 재직 중인 김영일 박사가 크리스마스에 감상하기 좋은 영화로 소개한 영화의 포스터 사진을 콜라주했다. 그래픽, 양선진, 연합감리교뉴스.

크리스마스 시즌에 감상하기에 알맞은 고전 영화들

버클리신학대학원 방문교수인 김영일 교수가 크리스마스 시즌에 감상하기 좋은 영화들을 윤리학자의 시각으로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