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 아니면 새로운 기회?

물흐르듯 사람의 운명은 바뀐다. 예상할 수도 없다. 누가 언제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 그래서 사람들은 점집을 찾고 미래를 보장해주는 그 어떤 약속에 귀를 귀울인다. 어렸을 때 부자였던 동네 친구는 허름한 식당하나를 운영하면서 간신히 연명하는 것을 보았고, 지지리도 못살던 동네 형님은 한국을 주름잡는 기업 회장이 되어 동네하나를 살리고 지역에 큰 보탬이 되는 것도 보았다.

그러므로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해서 일희일비(一悲一喜)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뭘 배우기에 너무 멍청하다" (에디슨),  "상상력이 부족하고 쓸만한 아이디어가 없다" (월트 디즈니), "기타 그룹은 한물갔다" (비틀즈), “음악을 포기하고 트럭 운전이나 계속하라” (엘비스 프레슬리)  '이 아이는 커서 훌륭한사람이 될 수 없다' (마이클 조르단) 등등 수많은 사람들이 한 때는 실패자였고, 가망이 없었던 사람들이다.  그러나 시간이 흐른 뒤 누구도 예상못한 일들을 해 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었는가?

이들에게는 누군가가 옆에 있었다. 한마디면 족하다. 이들이 지니고 있었던 가능성, 그러나 아직 잠자고 있던 잠재력을 봐 준 사람들이 있었다. 우리는 이들을 “지도자”라 부른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든, 그들을 잡아 끄는 과거의 악령들이 있었든, 아니면 천천히 자라는 사람들이었든 간에 그들에게는 주변에 사람들이 있었다.

인생은 흐른다. 내 삶도 여기까지 흘러 왔다. 모두들 흘러간다.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장담하지 못한다. 성공했다고 좋아만 해서도 안되고, 실패했다고 낙담하고 절망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언제 누구를 만나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기도하고 꾸준히 길을 갈 뿐이다.

우리가 믿는 것은 하나님은 우리에게 최고 최선으로 살길 원하신다는 것이다. 그리고 준비해 두셨다는 믿음이 우리를 살게하고 변하게 만든다.  오늘은 다만 그냥 그대로 열심히 달려 갈 뿐이다. 때가 되면 기쁨으로 거둘때가 오나니…

글쓴이: 홍석환 목사, RISEM 지방감리사, New England연회
올린날: 2015년 4월 10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이웃과 아주 밀접하게 서 있는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후러싱제일교회의 교인들에게는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친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형 이민 교회의 부목사로 살아가기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치는 후러싱제일교회 교인들과 부대끼며 부목사로 섬기고 있는 박영관 목사의 이야기.
개체교회
2019년 3월 18-22일 애리조나 리뎀투어리스트 수양관에서 열린 영성형성 아카데미에 참석한 사람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사모들을 위한 '영성형성 아카데미'에 참가를 원하면 등록 서둘러야

2022년 3월 21일(월)부터 25일(금)까지 5일간 애리조나주 투산에 소재한 리뎀투어리스트 수양관에서 진행되는 사모들을 위한 '영성형성 아카데미'에 참가를 원하면 등록을 서둘러야 한다.
개체교회
사진, 위스컨신 연회 홈페이지의 Soul Food for the New Year 글에서 갈무리.

새해에는 이런 교회 되기를

교회가 우리 시대의 오만을 비판적인 시각으로 살펴보고,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더 나아가 이웃을 존중하는 폭넓고 넉넉하게 사랑하자는 정희수 감독의 새해 다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