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스러워야 정상입니다

Translate Page

얼마 전 존경하는 한 목사님께서 대화 중에 이런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조목사님, 수요예배 말씀을 전하는 중에 한번은 교인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제는 우리 교회에 새 가족들이 그만 왔으면 좋겠다’라고요. 다음 날 새벽기도를 마치고 장로님들이 아침식사를 사 주시면서 묻더라고요 ‘목사님, 그런데 어제 그 말씀은 왜 하신 겁니까?’ 그래서 저는 진심이었다고 말씀 드렸어요. ‘내가 진심으로 마음을 다해 사랑하고 돌볼 수 있는 교인은 몇십명에 불과하고 이미 이름도 외우지 못하는 성도들이 그 열 배도 넘게 있는데 매주마다 새로 오시는 새 가족들이 볼 때마다 부담스럽더라고요… “

말씀하신 의도를 이해할 것 같았습니다. 결코 대형교회 담임목사로서의 배부르고 교만한 마음에서 하신 말씀도 아니고, 새 가족이나 새 생명을 경시하는 마음에서 하신 말씀은 더더욱 아닌 것을 압니다. 오히려 맡겨 주신 영혼들을 제대로 돌보고 사랑해 주지 못함으로 인한 책임감과 미안한 마음에서 나온 말씀이라 믿습니다.

목사님의 그 마음을 닮고 싶습니다. 그 목사님처럼 많은 영혼을 맡게 해 달라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앞에서 내가 얼마나 부족한 사람인지 온전히 아는 것입니다. 감당할 수 있는 사랑과 돌봄의 역량이 수십 명의 분량도 얼마나 부담스러워해야 할 존재인지를 아는 것입니다. 그래서 주님께서 한 영혼을 맡겨 주실 때마다 그것은 ‘멤버십의 수’가 아니라 두려움으로 감당해야 할 ‘책임의 수’임을 기억하기 원합니다.

그러고 보니, 저도 이미 감당하기 힘든 ‘책임들’을 맡고 있습니다. 제게도 어서 다섯 달란트, 열 달란트의 분량을 맡겨 주셔서 큰 영광을 보게 해 달라는 기도가 아니라, 이미 맡겨 주신 한 달란트, 두 달란트의 영혼들을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사랑하고 섬기는 일에 온 맘을 드려야 함을 깨닫습니다.

우리의 할 일은 맡겨 주신 분량에 성실과 감사로 최선을 다하는 것일 뿐, 맡기시는 시기와 분량은 오직 주님의 손에 달린 일입니다. 그러니 맡겨 주신 달란트에 오직 성실과 감사로 응답하고 있다면, 조급할 일도, 서운해 할 일도, 떼쓸 일도 아닙니다. 오직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사랑하고 섬길 마음만 남습니다.

오늘 맡기신 일에 충성함 없이 더 큰 것을 맡게 될 일은 없습니다. “그 주인이 이르되 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적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을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 (마태복음 25:21)

리더쉽
애틀랜타에 소재한 흑인 감리교 지도자 양성의 산실인 갬몬신학대학원에서 2022년 9월 26일에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에 참석한 (앞줄 오른쪽부터) 장학순 목사, 정희수 감독, 제임스 스완슨 감독 그리고 다이나 라일과 갬몬신학대학원 관계자 및 다수의 임원들이 활짝 웃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교회의 미래와 인종정의에 초점을 맞춘 2022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열리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지난 9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애틀랜타에 소재한 갬몬신학대학원에서, “힘으로 되지 아니하며, 능력으로 되지 아니하고, 오직 나의 영으로”(스가랴 4:6)라는 주제로 열고, 한인 교회 사역 현황과 인종정의에 관해 논의했다.
청장년
시카고한인제일연합감리교회의 청년부 회원들이 예배를 마치고 한자리에 모였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평신도 리더쉽으로 청년 사역을 부흥 성장시키다

사역자를 초빙하는 대신 청년 사역에 소명을 가진 헌신된 평신도 한 명이 단 한 명 남았던 시카고한인제일연합감리교회의 청년부를 어떻게 부흥 성장시켰는지를 살펴본다.
교단
김정호 목사가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교총 저녁 집회에서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

김정호 목사는 한인 교회를 향하여 “성령의 능력으로 살아서 이루어내야 할 우리의 목표가 무엇일까? 우리가 찾아가야 하는 에스겔 골짜기는 어디인가?”라고 묻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