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스러워야 정상입니다

얼마 전 존경하는 한 목사님께서 대화 중에 이런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조목사님, 수요예배 말씀을 전하는 중에 한번은 교인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제는 우리 교회에 새 가족들이 그만 왔으면 좋겠다’라고요. 다음 날 새벽기도를 마치고 장로님들이 아침식사를 사 주시면서 묻더라고요 ‘목사님, 그런데 어제 그 말씀은 왜 하신 겁니까?’ 그래서 저는 진심이었다고 말씀 드렸어요. ‘내가 진심으로 마음을 다해 사랑하고 돌볼 수 있는 교인은 몇십명에 불과하고 이미 이름도 외우지 못하는 성도들이 그 열 배도 넘게 있는데 매주마다 새로 오시는 새 가족들이 볼 때마다 부담스럽더라고요… “

말씀하신 의도를 이해할 것 같았습니다. 결코 대형교회 담임목사로서의 배부르고 교만한 마음에서 하신 말씀도 아니고, 새 가족이나 새 생명을 경시하는 마음에서 하신 말씀은 더더욱 아닌 것을 압니다. 오히려 맡겨 주신 영혼들을 제대로 돌보고 사랑해 주지 못함으로 인한 책임감과 미안한 마음에서 나온 말씀이라 믿습니다.

목사님의 그 마음을 닮고 싶습니다. 그 목사님처럼 많은 영혼을 맡게 해 달라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앞에서 내가 얼마나 부족한 사람인지 온전히 아는 것입니다. 감당할 수 있는 사랑과 돌봄의 역량이 수십 명의 분량도 얼마나 부담스러워해야 할 존재인지를 아는 것입니다. 그래서 주님께서 한 영혼을 맡겨 주실 때마다 그것은 ‘멤버십의 수’가 아니라 두려움으로 감당해야 할 ‘책임의 수’임을 기억하기 원합니다.

그러고 보니, 저도 이미 감당하기 힘든 ‘책임들’을 맡고 있습니다. 제게도 어서 다섯 달란트, 열 달란트의 분량을 맡겨 주셔서 큰 영광을 보게 해 달라는 기도가 아니라, 이미 맡겨 주신 한 달란트, 두 달란트의 영혼들을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사랑하고 섬기는 일에 온 맘을 드려야 함을 깨닫습니다.

우리의 할 일은 맡겨 주신 분량에 성실과 감사로 최선을 다하는 것일 뿐, 맡기시는 시기와 분량은 오직 주님의 손에 달린 일입니다. 그러니 맡겨 주신 달란트에 오직 성실과 감사로 응답하고 있다면, 조급할 일도, 서운해 할 일도, 떼쓸 일도 아닙니다. 오직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사랑하고 섬길 마음만 남습니다.

오늘 맡기신 일에 충성함 없이 더 큰 것을 맡게 될 일은 없습니다. “그 주인이 이르되 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적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을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 (마태복음 25:21)

관련

선교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KAKAUMPSCRA) 2019년 대회 Logo,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제공

관계를 형성하고 공동체 치유를 모색하는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관계 형성과 공동체 치유>라는 주제로 열리는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는 연합감리교회의 갱신의 새로운 발걸음이 되고자 한다.
개체교회
지난 4월 29일-5월 1일 열린 한인총회 기간 중 별도의 모임을 가진 <한인교회총회>에서 <한인교회총회> 회장인 이철구 목사가 회의를 인도하고 있다. 사진 제공 <한인교회총회>.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 활동 시작

지난 3월 4알 발족한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가 전국의 한인교회와 목회자들에게 월간 e-뉴스레터(e-newsletter)를 발송하고, 강단교류 신청을 받고 있다.
선교
프렛빌한인교회 교인들이 함께했다. 사진제공 홍성국 목사

주님과 함께라면 위험도 즐겁다

나와 나가 아닌 하나님과 함께하는 나를 통해 자존감이 생기는 기회의 땅, 부족하지만 주눅 들지 않고, 하나님과 함께함으로 스스로 즐길 수 있는 나나랜드! 이것이 올해 저와 여러분의 트렌드가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