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는 이교도 전통에서 유래했나?

성탄절이 이교도 명절을 "기독교화"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성탄절 날짜는 신학적이고 역사적인 고찰을 거친 후 정해진 것이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새로 시작한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격주로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먼저, 유월절을 기준으로 예수가 십자가에 달리신 날을 3월 25일로 추정하고, 신학적으로 예수의 잉태부터 죽음까지를 전체적인 구원 역사의 한 부분으로 기념하기 위해 천사가 마리아에게 예수를 잉태했다는 소식을 전한 날도 그 날짜에 포함시켰다. 따라서 예수의 잉태가 예고된 3월 25일에 임신 기간인 9개월을 더하여 12월 25일이 성탄절이 된 것이다.

크리스마스가 "기독교화된 이교도 명절"이라는 주장은 로마의 태양신인 솔인빅투스(Sol Invictus)의 날이 12월 25일이라는 점에 근거를 둔다. 그러나 토마스 탤리에 따르면, 이러한 주장에는 역사적인 오류가 있다. 태양신의 탄생축일은 274년에 시작되었지만, 기독교 교회들은 태양신 축일이 시작되기 100여 년 이전에 이미 예수의 탄생일을 12월 25일로 정하고 기념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탤리는 "교회력의 기원”이라는 자신의 저서에 초대교회가 3세기경(200년 대 초) 이미 12월 25일을 예수의 탄생일로 기념했고, 이 절기와 날짜는 로마의 전통을 따른 것이 아니라 북아프리카에서 시작된 전통을 따른 것이었다고 말한다.

이처럼 크리스마스는 이미 존재하던 이교도의 축젯날이 "기독교화"된 것이 아니라, 기독교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우리의 유월절 양이 되신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희생하셨다는 예수의 십자가 사건의 확장이다.

우리는 성탄절과 유월절의 연결고리를 더 분명히 함으로써 우리는 예수의 잉태와 탄생 그리고 죽음을 기억하고, 현재 우리의 삶을 억압하는 죄의 힘에서 구원하시며, 부활을 통해 우리를 늘 새롭게 창조하시고 영원한 생명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생각하게 된다.

이글은 2018년 12월 14일  Ask the UMC실린 글  Ask The UMC: Does Christmas have roots in pagan beliefs재편집한 것입니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이메일을 보내거나 (615)742-5109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읽기 원하시면, 격주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개체교회
영화 “신과 함께 가라”의 한 장면 갈무리.

부활절의 소리굽쇠

부활절은 잃어버린 본래의 방향을 다시 찾아, 필리아에서 아가페로, 부인에서 믿음으로, 상처에서 치유로, 실패한 제자에서 신실한 제자로 옮겨가라는 초대입니다. 부활하신 주님의 소리굽쇠 소리에 공명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개체교회
(왼쪽부터) 뉴욕한인교회 역사편찬위원회 간사인 윤창희 변호사와 장철우 원로 목사, 이용보 담임목사와 김평겸 장로 등이 새로 발굴한 독립운동자료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 뉴욕한인교회.

100주년 행사를 앞둔 뉴욕한인교회에게서 듣는다

1921년 3월 2일 수요일, 뉴욕 맨해튼 타운홀에 울러 퍼졌던 대한독립 만세는 그해 4월 미 동부 최초의 한인교회인 뉴욕한인교회를 낳았고, 이제 그 교회가 창립 100주년을 맞이한다.
교회 역사
1893년경에 찍은 아이다 벨 웰스-바넷의 사진. 사진, 샐리 개리티, 위키피디아 커먼스;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미 감리교 역사의 흑인 여성 선구자들 1

연합감리교회가 기념하는 <흑인의 달>과 <여성의 달>을 맞아 미국 감리교회 역사에 획기적인 선구자 역할을 했던 네 명의 흑인 여성 선구자들의 업적을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