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소통

사람은 짐승과는 달리 ‘언어’와 ‘몸짓’으로 자신의 의사를 다른 사람에게 전달할 능력을 갖고 있다. ‘의사소통’을 가리키는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이라는 말은 라틴어로 ‘나누다’라는 뜻의 ‘콤뮤니카레'(communicare)라는 동사에서 유래했다. 그러므로 의사소통이란 자신의 생각과 느낌, 그리고 감정을 다른 사람과 나누는 일이다. 이것은 개인이나 집단 모두, 보다 발전적인 삶을 위해서 필수불가결한 것이다. 사실, 인간관계에서 발생하는 모든 문제점들의 근본 원인은 의사소통이 잘 되지 않는데 있다.

오늘의 세상은 과거에 비해 다른 사람과의 직접적인 커뮤니케이션이 현저히 줄어들면서 관계가 단절되어 삭막하고 살벌한 일들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다. 한 지붕 아래 사는 가족들조차 얼굴을 맞대고 진솔한 대화를 나누지 못함으로 남남처럼 지내는 일이 허다하다. 최근에 한국의 여성가족부가 실시한 ‘가정실태조사’에 의하면 자녀가 고민을 털어놓는 상대는 친구가 1위, 어머니와 형제가 2, 3위이고 아버지는 4위로 밀려나 있다. 친구들 사이에서도 편리하게 e-메일이나 메신저를 통해 소통하는 세상인지라, 바쁜 중에서도 짬을 내어 직접 얼굴을 보며, 목소리를 들으며 마음과 마음을 주고받는 일이 점점 사라져 간다.

이러한 직접적인 커뮤니케이션의 감소로 인한 대화 단절도 문제이지만, 직접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하더라도 제대로 의사소통이 되지 않는 것도 문제이다. 어렵사리 얼굴을 마주 보고 대화를 나누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제대로 의사소통이 되지 않아 가슴앓이를 한 경험이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효과적인 의사소통이다. 이 일을 위해서는 첫째, 솔직해야 한다. 속으로는 딴 생각을 품은 채 대화를 한다면 그것은 상대방을 기만하는 일이다. 둘째, 선입견이나 편견을 버려야 한다. 상대방의 과거에 대해 제 삼자로부터 전해들은 말에 의해 예단(豫斷)을 내린 채 대화를 한다면 그것은 처음부터 상대방을 오판하는 일이다. 셋째, 단점보다는 장점을 찾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사람은 상대방의 장점보다는 단점을 더 쉽게 찾으려는 못된 심보를 갖고 있다. 그래서 상대방의 선행을 들으면 “그럴 리가 있나?” 의심부터 하고, 상대방의 악행을 들으면 “그러면 그렇지” 하며 덮어놓고 믿는다. 이런 심보를 갖고 대화를 한다면 그것은 상대방을 경멸하는 일이다.

그리스도인들은 사람들과도 그렇지만 하나님과 효과적인 의사소통을 해야 한다. 우리의 삶에 진정한 문제는 수많은 종류의 시련이 아니라 그런 시련 가운데서 하나님과 의사소통이 되지 않는 것이다. 하나님과의 의사소통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죄’이다. 그래서 이사야 선지자는 하나님과의 효과적인 의사소통을 위해 죄의 문제를 선결할 것을 촉구하였다. “오직, 너희 죄악이 너희와 너희의 하나님 사이를 갈라놓았고, 너희의 죄 때문에 주님께서 너희에게서 얼굴을 돌리셔서, 너희의 말을 듣지 않으실 뿐이다” (이사야 59:2, 새번역).

개체교회
물고기와 빵 모자이크. 오병이어 기적의 교회, 벳사이다 지역의 타브하. 사진, 야엘 알레프 2007

밥상 공동체에서 성찬 공동체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야기된 현 상황을 생활신앙을 통해 이겨낼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추구해야 할 모습은 성찬 공동체이다.
사회적 관심
21대 총선에 나선 기독자유통일당이 선거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출처, 여운송, 뉴스앤조이.

21대 총선과 광화문 기독교

광화문의 기독교는 성서에 면면히 흐르고, 한국 기독교 역사 내면에 흐르는 맑은 영성의 줄기와도 아주 거리가 멀다.
교단
영화 감독 노아 바움백(Noah Baumbach)은 영화 <결혼 이야기>는 이혼의 위기에 처했다가 다시금 재결합하는 모습을 절제 있고 호소력 있게  그려냈다. 넷플릭스의 홍보 영상. Publicity still courtesy of Netflix.com.

영화 <결혼 이야기>와 의정서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를 영화 <결혼 이야기>와 성서의 관점에서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