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번째 이정표를 맞는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운동’

5월 17-18일, 미국과 전 세계의 연합감리교인들은 세상에 변화를 가져오기 위한 크고 작은 특별한 행사를 통해 하나가 될 것이다. 5번째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개체교회들은 여러 사람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자원봉사활동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게 될 봉사 프로젝트를 실행하게 된다.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에 수백의 연합감리교회와 수천의 교회, 그리고 지역 자원봉사자들은 공원, 노숙사쉼터, 무료식료품배급소, 학교, 보건소 등에서 사람들을 돕기 위해 나설 것이다. 전 세계적 규모의 이 봉사 프로젝트가 시작된 2010년부터 미국과 아프리카, 필리핀의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이 14,000 건 이상의 프로젝트를 이루어냈다.

많은 교회들은 이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운동’을 통해 자신들의 지역사회와 교회에 잘 맞는 지속적인 프로젝트들을 개발해 나아가기를 고대하고 있다. 텍사스주의 알렌제일연합감리교회는 이번 해에도 교회 주변 2,000여 명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72건의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지난 해를 생각만 해도 짜릿합니다.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운동 추진위원회와 함께 일하면서 각자 놀라운 기여를 한 여러 훌륭한 사람들과의 강한 결속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다가오는 올해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운동”을 위한 우리의 목표는 각각의 우리 프로젝트를 연중 지속적으로 진행되는 프로젝트로 발전시키는 것입니다.”라고 선교의장을 맡고 있는 David Wuensch는 말했다.

“지난 5년에 걸쳐 수십만의 연합감리교인들은 지역사회나 세계 곳곳을 돕기 위해 소매를 걷어 부쳤습니다.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운동’은 손을 모아 봉사에 나서는 행사입니다.”라고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총무인 Larry Hollon 목사는 말했다.

5년 전 연합감리교회 목회자이며 작가인 Mike Slaughter 목사는 교회 지도자들에게 사람들을 교회에 오게 하려는 염려는 이제 그만하고, 이미 교회에 있는 사람들을 움직여 하나님의 도우심을 나누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런 의도에서 연합감리교회 공보부는 교회 회중들을 성전 건물과 주일학교 교실에서 벗어나 평범한 어떤 주말에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러 나가도록 하는 노력을 시작했다.

여러분의 교회가 계획하고 있는 프로젝트를 웹사이트 umcom.org/changetheworld에 등록하십시오. 프로젝트를 등록하는 교회는 무료 홍보자료들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자료에는 설교 자료, 야외설치 배너, Rethink Church 티셔츠 등이 포함됩니다. 이 행사에 등록한 후에는 이메일 changetheworld@umcom.org을 통해 새로운 세부사항이나 변경사항 등의 내용을 언제든지 보내실 수 있습니다.

Resources

Change the World event reaches five-year milestone (영어 기사 원문)

관련

선교
젊은이들이 <크라이스트웨이연합감리교회>의 친교실을 가득 채웠다. 한때, 이 교회는 부족한 재정 지원을 걱정했지만, 이제 그들은 늘어나는 교인들을 수용할 수 있는 주일학교 교실과 주차 공간 부족을 해결을 걱정한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난민 교회인 몽족 교회가 또 다른 난민 교회를 개척하다

난민으로 시작한 몽족 교회가 또 다른 난민인 콩고 교회 교인들에게 위한 사역을 통해 예배를 드리고, 영적인 성장과 육신과 정신의 치유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선교
한인연합감리교회선교협의회의 2017년 코스타리카 선교대회의 모습, 사진 이승필 목사, UMCom

2019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대회 두 달 앞으로

선교협의회는 두 달 앞으로 다가온 멕시코 유카탄반도의 메리다 지역 선교대회 참가 신청이 아직 가능하며, “하나님의 선교에 동참하는 기쁨을 누리고 배우는 소중한 기회”를 함께하자며 참여를 부탁한다.
선교
프렛빌한인교회 교인들이 함께했다. 사진제공 홍성국 목사

주님과 함께라면 위험도 즐겁다

나와 나가 아닌 하나님과 함께하는 나를 통해 자존감이 생기는 기회의 땅, 부족하지만 주눅 들지 않고, 하나님과 함께함으로 스스로 즐길 수 있는 나나랜드! 이것이 올해 저와 여러분의 트렌드가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