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번째 이정표를 맞는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운동’

5월 17-18일, 미국과 전 세계의 연합감리교인들은 세상에 변화를 가져오기 위한 크고 작은 특별한 행사를 통해 하나가 될 것이다. 5번째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개체교회들은 여러 사람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자원봉사활동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게 될 봉사 프로젝트를 실행하게 된다.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에 수백의 연합감리교회와 수천의 교회, 그리고 지역 자원봉사자들은 공원, 노숙사쉼터, 무료식료품배급소, 학교, 보건소 등에서 사람들을 돕기 위해 나설 것이다. 전 세계적 규모의 이 봉사 프로젝트가 시작된 2010년부터 미국과 아프리카, 필리핀의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이 14,000 건 이상의 프로젝트를 이루어냈다.

많은 교회들은 이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운동’을 통해 자신들의 지역사회와 교회에 잘 맞는 지속적인 프로젝트들을 개발해 나아가기를 고대하고 있다. 텍사스주의 알렌제일연합감리교회는 이번 해에도 교회 주변 2,000여 명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72건의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지난 해를 생각만 해도 짜릿합니다.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운동 추진위원회와 함께 일하면서 각자 놀라운 기여를 한 여러 훌륭한 사람들과의 강한 결속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다가오는 올해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운동”을 위한 우리의 목표는 각각의 우리 프로젝트를 연중 지속적으로 진행되는 프로젝트로 발전시키는 것입니다.”라고 선교의장을 맡고 있는 David Wuensch는 말했다.

“지난 5년에 걸쳐 수십만의 연합감리교인들은 지역사회나 세계 곳곳을 돕기 위해 소매를 걷어 부쳤습니다.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주말운동’은 손을 모아 봉사에 나서는 행사입니다.”라고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총무인 Larry Hollon 목사는 말했다.

5년 전 연합감리교회 목회자이며 작가인 Mike Slaughter 목사는 교회 지도자들에게 사람들을 교회에 오게 하려는 염려는 이제 그만하고, 이미 교회에 있는 사람들을 움직여 하나님의 도우심을 나누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런 의도에서 연합감리교회 공보부는 교회 회중들을 성전 건물과 주일학교 교실에서 벗어나 평범한 어떤 주말에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러 나가도록 하는 노력을 시작했다.

여러분의 교회가 계획하고 있는 프로젝트를 웹사이트 umcom.org/changetheworld에 등록하십시오. 프로젝트를 등록하는 교회는 무료 홍보자료들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자료에는 설교 자료, 야외설치 배너, Rethink Church 티셔츠 등이 포함됩니다. 이 행사에 등록한 후에는 이메일 changetheworld@umcom.org을 통해 새로운 세부사항이나 변경사항 등의 내용을 언제든지 보내실 수 있습니다.

올린날: 2014년 3월 24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sources

Change the World event reaches five-year milestone (영어 기사 원문)

관련

총회
2018년 12월 3일 뉴저지 갈보리교회에서 열린 한인총회와 감독들의 모임에서 정희수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목사, UMNS

교단의 특별총회를 앞둔 한인총회의 움직임

2019년 2월 23일부터 26일까지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릴 특별총회를 위해 연합감리교 한인총회는 40일 기도 캠페인과 온라인 설문 조사 그리고 오픈포럼 등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개체교회
이성호목사(중앙)가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중 소그룹 모임에서 토론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위한 최상의 시나리오

동성애에 관한 사회생활원칙의 전통적 문구를 유지하되 처벌조항을 없애고, 은혜로운 탈퇴를 허락하여 하나의 교회로 남을 수 있도록 하자.
교단
지난 12월 3일 뉴저지 갈보리교회에서 왼쪽 세 번째부터 뉴저지 연회의 쟌숄 감독,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 북일리노이 연회의 샐리 딕 감독, 서스케하나 연회의 박정찬 감독, 은퇴 감독인 조영진 감독 등 5명의 감독과 한인총회 전/현직 회장단과 임원들, 그리고 여선교회 전국연합회, 대안위원회 위원들이 모여 특별총회 현안에 대한 토론을 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연합감리교 감독들 한인총회와 미래를 향한 고민을 함께 나누다

<하나의 교회 플랜>에 대한 한인총회의 우려와 한인교회의 미래에 대한 감독들의 생각을 함께 나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