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를 마치고

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를 마무리했습니다.

상정된 안건을 토론하고 합의하여 일치된 법안을 만드는 일은 결코 쉬운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인간의 성과 동성애에 대한 문제로 교회는 오랜 기간 동안 갈등하며 아파하고 있지만, 이번 특별총회에서 다시 한번 합의의 과정이 어렵고 험난하다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총감독회가 교회 일치를 가치의 중심에 두고 상정한 <하나의 교회 플랜>은 총회 대의원들에 의해서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전통주의 플랜>이 상정되어 통과되었습니다.

복음주의적인 가치를 중심으로 한 뼈대는 총회 대의원들의 지지를 받았으나 연합감리교회 헌법 정신에 위배된다는 사법위원회의 해석으로 상당수의 내용이 삭제되고 교정된 채 통과된 것입니다.

총회 대의원들의 논쟁과 투표 과정을 보면서 확연하여진 것은, 인간의 성 문제의 이해와 성경을 어떻게 이해하여야 하는가 라는 논쟁은 거의 절반과 절반의 숫자로 갈려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성경을 어떻게 읽을 것이냐 하는 관점의 차이가 격론되고, 서로 다른 문화적 컨텍스트 속에서 어떤 선교와 사역을 해나가야 하는지의 차이는 큰 괴리감을 주고 하나의 교회가 되는 것은 요원한 것처럼 들려졌습니다.

실제 저는 어느 편이 이기고 지는 문제는 결코 아니라고 생각을 합니다.

총회 진행 과정에서 격한 감정과 격렬한 논쟁 가운데 서로 주고받은 상처는 그리 성스러운 것이 아니었습니다.

이번 총회는 다른 때와는 달리 아프리카와 러시아, 그리고 세계 교회의 목소리가 강하게 나누어졌고 그들의 이해와 염려가 많이 나누어졌습니다.

LGBTQ 커뮤니티는 성소수자로 거절당하고 혼돈 속에서 상처를 받았지만, 저들을 향한 돌봄과 사랑의 기도와 연대의 모습도 또한 강한 모습으로 드러났습니다. 하나님의 큰 사랑은 모두를 사랑하고 구속하신다는 믿음이 지속적으로 토론 속에 상정되었습니다.

어떤 입장에 서는가에 따라 마주하는 문제가 크기에 쉽게 일치된 뜻을 가지지 못하는 아픔과 갈등 또한 크다는 생각 속에서 주님의 사랑과 은혜에 기대고 연합감리교회의 현실을 받아들이게 되는 것입니다.

연합감리교회는 하나님의 교회이고 하나님은 총회를 다양한 논의 과정을 거쳐서 변모하고 정제해 가는 도구로 사용하고 계시다고 믿습니다. 그러기에 그분의 뜻을 구하고 그분의 나라를 향한 열정을 재확인하게 됩니다. 이제 서로 주고받은 상처나 아픔을 성령께서 치유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새로운 가능성으로 다시 부르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교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이번 특별총회 기간 한인교회는 전 교회와 함께 기도하는 교회로 촛점을 두었습니다. 저는 우리들이 지속하여 기도하면서 복음의 아름다운 전령들이 되고, 어둠이 있는 곳에 빛으로, 아픔이 있는 곳에 치유로, 갈등이 있는 곳에 화평을 꿈꾸고, 부흥하여 가는 교회로서의 사명을 지속하여 가기를 바랍니다.

연합감리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가 되어 세상을 변혁해 가는 선교의 꿈을 가진 공동체입니다. 서로 다른 이해와 환경 속에 있어도 더욱더 이해하고 교회 일치를 실천하는 교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관련

교단
애나 블레델 목사와 알렉스 실바 사우토 목사가 <미래를 향한 우리의 운동: Our Movement Forward>의 집회에서 성만찬을 집례하고 있다. 이 운동은 소외된 유색 인종과 성소수자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새로운 운동을 연합감리교회에서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 제공 해더 한, UM News.

보다 열린 감리교회를 향한 움직임

350여명의 연합감리교인들은 5월 17-18일 미네소타주 미네아폴리스의 레이크해리엇교회에서 모임을 갖고, 그동안 소외되어 온 유색 인종과 성소수자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운동을 시작했다
교단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2019년 특별총회를 위한 2월 24일 개회예배의 모습. 사진 케이트 베리, UM News.

사법위원회의 판결과 높아지는 교단 분열의 조짐들

사법위원회는 전통주의 플랜의 일부와 교단탈퇴 법안을 합법으로 판결하여, 교회들이 자신들의 재산을 가지고 교단을 떠날 수 있는 길을 열어주었다.
교단
2016-2020 사법위원회 위원 사진. (왼쪽부터) 앞줄: 디넬 리스 타차, 오스왈드  퉤, 루안 부 짠 목사. 뒷줄: 리디아 로망오 구레레, 루벤 레이에스,데니스 블랙웰 목사, 카밤바 키보코 목사 (베스 케이픈은 사진에 없다) 사진 케이트 베리, UM News.

전통주의 플랜 일부와 교단 탈퇴안 합헌

연합감리교회의 최고 법원인 사법위원회는 4월 23-26일 열린 회의에서, 지난 2월 특별총회에서 채택된 전통주의 플랜의 일부 조항은 합헌으로, 교단 탈퇴안은 합헌이라고 판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