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인에게 주현절이란?

주현절은 동방박사들이 황금과 유향 그리고 몰약을 예수께 가져와 경배를 드렸던 것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매년 1월 6일, 성탄 후 13일째 되는 날을 주현절로 정하여 기념하는데, "주현(ephipany)”은 희랍어 에피파니아 (epiphania)의 나타남, 출현에서 그 뜻이 유래되었습니다.

경배자들의 방문, 특히 동방으로부터 온 이방인 박사들의 경의는 그리스도의 성육신을 하늘로부터 온 세상에 알려지게 하는 증표입니다. 이는 장엄하며 엄숙하여 경외심을 갖게 하는 축하 의식입니다.

주현절은 성탄절보다 더 오래된 기독교인의 기념일로, 예수의 탄생, 예수 그리스도로 오신 하나님의 성육신, 그리고 그리스도의 세례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4세기 후반부터는 대강절이 사순절과 더불어 세례를 준비하는 절기로 발전되면서, 주현절도 세례와 연관 짓게 되었습니다. 이 때문에, 오래된 많은 세례대에서 세 명의 동방박사의 모습을 보게 되는 것입니다.

라틴 아메리카 문화권에서 주현절은 크게 기뻐하고 축하하는 날로, 사람들은 흔히 주현절 전날 밤에 동방 박사 차림을 하거나 동방박사의 형상을 들고 마을 이곳저곳을 돌며 사탕이나 작은 선물을 전하며 축하 행진을 합니다. 남녀노소 모두 선물과 만찬, 축제의 시간인 동방박사의 날(Dia de Los Tres Reyes)을 고대합니다. 따라서 평소에는 예배에 잘 참석하지 않던 사람들도 이날 만큼은 성만찬을 함께 나누며 예배에 참석합니다.

영국을 비롯한 몇몇 유럽 문화권에서는 1월 5일이 12일 동안 지속하여온 성탄절 연회와 잔치의 정점으로, 열두 번째 밤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날 밤에는, 많은 가족이 친구들과 함께 모여 노래를 부르며 음식과 선물을 나눕니다. 열두 번째 밤을 서로 축하하는 의미로 "문에 글귀 남기기"("Chalking the Door")도 하는데, 이는 하나님의 복을 그 집에 사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비는 것입니다.

뉴올리언즈에서는 열두 번째 밤에 Mardi Gras라 불리는 다른 축제 기간이 시작되는데, 배불리 먹는 화요일(Fat Tuesday) 즉 사순절이 시작하는 재의 수요일(Ash Wednesday) 전날까지 이어집니다. 1월 6일 주현절이 바로 이 축제 기간의 첫날이며, 교회에서는 향불을 피우고, 멋진 행렬과 특별찬양 그리고 성만찬을 나누며 이날을 기념합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새로 시작한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격주로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이러한 전통이 없는 미국 내의 연합감리교회는 1월 6일에 가장 가까운 주일을 주현절로 지킵니다. 예배 중에 동방박사 세 사람을 등장시키기도 하고, 예배 후에는 작은 축하연을 마련하기도 합니다.  

올해는 주현절을 맞이하며, 라틴 아메리카계, 중남미 회중, 혹은 다른 문화권의 회중과 연합하여 새로운 방법으로 축하할 수 있는 주현절/Tres Reyes을 계획해 보시기 바랍니다. 어떠한 방법으로 축하하든, 주현절의 가장 큰 의미는 온 인류를 위해 메시아가 되신 예수께 무릎을 꿇고 경배하고 선물을 드린 동방박사들의 축하를 기억하는 것입니다.

이글은 2019년 1월 9일  Ask the UMC에 실린 글  how-do-united-methodists-understand-epiphany-three-kings-day을 재편집한 것이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이메일을 보내거나 (615)742-5109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격주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전도
조오지오글 선교사가 구입했던 초창기 인천산업선교회 건물. 가운데가 조화순, 조승혁 목사. 좌우로 당시 실무자였던 최영희(현 청소년위원회위원장) 전용환(현 감리교 목사) 유흥식 유재민 등도 보인다. 사진 출처, 뉴스프리존.

한국 도시 선교의 모태였던 인천도시산업선교회 철거 위기

한국 도시산업 선교의 발상지이자 중심지였던 인천기독교도시산업선교회가 철거될 위기에 처했다.
교단
교단 분열이 임박한 가운데 뉴욕 후러싱제일교회의 김정호 목사는 나가든 남든 예수 잘 믿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지구 그래픽, 오픈클리파트-벡터스/픽사베이,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뭘 위해 나가고, 남으려는가?

우리가 정말 분리 문제로만 혼돈을 경험하고 있는 것인지, 목회자적인 양심과 정직성을 가지고 우리의 상황을 냉철하게 되돌아봐야 한다. 나가는 사람들이나 남는 사람들의 과제는 예수 잘 믿는 것이다.
교회 역사
한국의 애스베리로 불리는 양주삼 목사는 미국의 북감리교회와 남감리교회 선교사들이 세운 두 개의 조선 감리교회를 하나로 통합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사진 출처, 연합감리교역사보존위원회;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와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감리교 선구자들을 아시나요?

아시아/태평양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감리교 역사의 선구자인 두 분의 한인 감리교인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