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는 이교도 전통에서 유래했나?

성탄절이 이교도 명절을 "기독교화"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토마스 탤리는 "교회력의 기원”이라는 자신의 저서에서 초대교회가 이미 3세기 경에 12월 25일을 [예수의 탄생일로] 기념했고, 이 절기와 날짜는 로마의 전통이라기 보다는 북아프리카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성탄절 날짜가 정해지는 데는 신학적이고 역사적인 고찰이 있었다. 우선 예수가 십자가에 달리신 날짜를 유월절을 기준으로 정하면서 이 과정이 시작되었고, 예수가 십자가에 달리신 그날을 3월 25일이라고 추정했다. 그리고 신학적으로 예수의 잉태와 죽음을 전체적인 구원역사의 한 부분으로 기념하기 위하여 천사가 마리아에게 예수를 잉태했다는 소식을 전한 날도 그 날짜로 맞췄다. 예수의 잉태가 예고된 3월 25일에 임신 기간인 9개월을 더함으로써 12월 25일이 성탄절이 되었다.

이러한 역사적 신학적 고찰과정은 2세기 말엽부터 북아프리카지역의 교회들에서 시작되었고, 그 추정된 절기의 날짜들이 다른 지역으로 퍼져나갔다.

크리스마스가 "기독교화된 이교도 명절"이라는 주장은 로마의 태양신인 솔인빅투스(Sol Invictus)의 탄생일이 12월 25일이라는 점에 근거를 둔다. 그러나 탤리에 따르면, 이러한 주장에는 역사적인 오류가 있다. 태양신 탄생축일은 274년에 시작되었는데, 이는 이미 교회들이 예수의 탄생일을 12월 25일에 기념하기 시작한 지 1세기나 지난 후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크리스마스는 이미 있던 이교도 축제날이 "기독교화"된 것이 아니다. 오히려 크리스마스는 기독교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예수의 십자가 사건, "우리의 유월절 양이 되신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희생하셨다는 그 구원 사건의 확장이다.

성탄절과 유월절의 연결고리를 더 분명하게 함으로써 우리는 예수의 잉태와 탄생과 죽음을 통해 지금부터 영원까지 우리를 억압과 죄에서 구원하시고, 부활을 통해 우리를 늘 새롭게 창조하시고, 영원한 생명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기억하게 되는 것이다.

사회적 관심
2018년 워싱턴에서 열린 연합감리교인들이 인종차별 종식을 위한 전국적인 집회를 갖기 전에 함께 기도를 하고 있다. 사진, 캐티 길버트,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는 부끄러운 인종차별의 역사에 대해 뭐라고 말하나? (수정본)

연합감리교인은 뿌리 깊은 인종차별의 부끄러운 과거를 반성하고, 불평등을 초래하거나 이로 인해 이익을 취하는 불의한 제도를 없애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지지하며, 실천하기로 결단한다.
사회적 관심
연합감리교 <인종차별 근절: 자유를 향한 전진> 사역의 일환으로 7월 1일 열린 타운홀 미팅의 실시간 중계 동영상 캡처.

연합감리교회의 부끄러운 과거와 인종차별 근절을 위하여

실시간으로 진행된 교단 차원의 타운홀 미팅을 통해 연합감리교회는 자신들의 인종차별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인종차별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토론했다.
신학
오순절 모자이크는 사도들의 머리 위에 임한 성령의 불을 형상화한다. 이미지, 홀거 슈에, 픽사베이.

오순절이란?

오순절은 예수께서 부활하신 부활절 후 50일이 되는 날로, 성령의 임재와 초대교회의 시작을 축하하는 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