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강절을 시작하면서……

Translate Page

우리 사는 세상이 어둡다고 말을 합니다. 마음이 어둡다고도 합니다. 그것은 하늘 태양의 빛이 약해지고 흐려져서 어두운 것이 아니지요. 오히려 지구의 온난화로 인하여 태양의 열기는 더욱더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태양의 빛이 강하면 강할수록 우리의 시력은 점점 더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태양의 빛을 많이 쬘수록 백내장에 걸릴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집니다. 태양 빛이 강하냐 약하냐에 따라 세상이 환하고 어두운 것은 아닙니다.

우리 마음을 밝히고, 세상의 어둠을 밝히는 빛은 다른 빛입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사랑의 빛이기도 하고, 믿음과 소망의 빛이기도 하고, 진리와 평화의 빛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그 빛을 쬐어야 합니다.

성경은 “참 빛 곧 세상에 와서 각 사람에게 비추는 빛이 있었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 빛은 참 빛이고, 또 각 사람에게 비추는 빛입니다. 차별이 없습니다.

참 빛이란 태양 빛과 같은 것이 아님을 말하고, 마음에 비추어서 인생을 밝히는 빛이라는 뜻입니다. 그리고 그 빛은 누구에게는 비추고 누구에게는 안 비추는 빛이 아니라, 각 사람에게 비추는 빛을 말합니다. 우리에게 이 빛이 있어야 합니다.

대강절에 이 빛을 기다립니다.

신학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찰스턴에 있는 성 매튜 루터 교회의 “그리스도의 재림”을 주제로 한 스테인드글라스의 일부. 이미지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대강절은 아기 예수를 맞이할 준비를 하는 절기인가요?

대강절은 아기 예수의 탄생이 아닌, 그리스도의 재림에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신학
대강절 화환(Advent wreath)에 촛불 세 개의 촛불이 켜져 있다. 세 개의 촛불은 대강절 세 번째 주일을 의미한다. 세 번째 주일에는 기쁨을 상징하는 분홍색 촛불을 밝힌다. 사진, 케이틀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대강절 촛불의 유래와 의미는 무엇인가요?

11월 27일 대강절이 시작됩니다. 현대를 사는 우리는 대강절 촛불을 통해, 그리스도의 재림을 기다렸던 본래의 의미를 되새기고, 성경에 기반한 주일의 의미와 주제를 개발할 수 있습니다.
신학
영국 살리스베리에 소재한 토마스 교회에 있는 중세 시대에 그려진 최후의 심판 그림. 사진 제공, 네시노, 위키미디아커먼즈.

대강절은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나요?

2022년의 대강절은 평년보다 한 주 이른 11월 27일에 시작됩니다. 대강절이 시작하기 전, 그 의미와 유래 그리고 연합감리교의 대강절에 대해 알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