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스러움에 관하여

Translate Page

수다 정도는 사람이 살아가는데 어느 정도 필요한 도구이지 않을까요? 사람이 모여서 수다를 떠는 재미도 없이 무슨 재미로 살까요? 물론 이 정도는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성경은 이렇게 말한다. “누구든지 헛된 말로 너희를 속이지 못하게 하라.”(엡5:6)고 하였고, 마지막 날에, 우리가 한 말과 행동이 모두 책에 기록되어, 기록된 대로 우리를 심판한다(계20:12)고 하였습니다. 우리가 수다를 떠는 것까지 기록을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수다도 우리의 행위 중에 하나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말은 그 사람의 인격입니다. 그렇기에 잘못 뱉은 말이 남을 판단하거나 정죄할 수 있으며, 하나님의 뜻을 거스를 수 있는 것입니다. 쉽게 그저 한 말이라 할 수 없습니다. “혀는 능히 길들일 사람이 없나니 쉬지 아니하는 악이요 죽이는 독이 가득한 것이라”(약3:8)고 하였습니다. “쉬지 아니하는 악이요.”라는 표현에는 쉬지 않고 수다를 떠는 행위가 포함된 것일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남을 정죄하고 판단하는 악한 말이 나오는 것입니다.

왜 수다를 떨게 되는 것일까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의 하나는 내 자신이 주목을 받고 싶기 때문입니다. 내 자신을 중요한 존재로 부각시키고 싶은 것입니다. 세상만사 모든 일에 내가 간섭을 하여 내 주장을 나타내고 싶은 것입니다. 그렇기에 기독교적인 생활양식이라 할 수 없습니다. 바실레아는 ‘세상만사에 간섭하려는 욕구’라고 하였습니다. 저는 수다를, 사람이 조용히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경건함을 갖지 못하고, 마치 바람에 이는 겨처럼 ‘우리 마음을 들추기는 가벼움’이라 말하고 싶습니다.

그렇기에 조용한 시간을 갖는 것이 필요합니다. 사람이 사는데 말이 필요하지만, 불필요한 말들로 인하여 생기는 문제가 너무 큽니다. 그렇기에 조용한 시간을 통하여 마치 구정물이 가라앉듯이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사순절 기간 만큼이라도 조용한 시간을 통하여 내 자신의 깊은 자리에 거하는 습관을 가질 것입니다.

또 말 없는 잠시의 적막함 때문에, 인생을 휘젓는 불필요한 말을 삼갈 것입니다. 사람은 조용한 것을 참지 못해 합니다. 그래서 그것을 달래려고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게 됩니다. 그것 때문에 후회막급한 일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침묵을 즐길 것입니다. 침묵의 시간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인 동시에 하나님을 생각하는 시간입니다. 특히 기독교인들은 고독을 즐길 것입니다. 인생은 어차피 하나님 앞에 홀로 서야 합니다. 고독한 시간은 하나님과 일대일로 대면하는 나만의 시간인 것입니다.

우리말에 “말을 섞지 말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렇게 중요하지 않고, 불필요하고, 그저 떠다니는 말에, 나의 말을 섞지 않음으로, 더 이상 말의 오염을 막을 것입니다.

개체교회
사진은 탐슨 연합감리교회를 담임하던 1995년 교회 창립 125주년 예배를 드리는 모습. 셀든 듀커 감독(Bishop Robert Sheldon Duecker,왼쪽)과 김응선 목사가 함께 집례했다. 사진 제공, 탐슨 연합감리교회.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목회 3

김응선 목사가 타인종목회에 첫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갈팡질팡 천방지축 목회 시리즈의 세 번째로, 심방은 엉터리 영어를 구사하는 한국인 목사와 교인들 사이를 좁히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어주었고 말한다.
개체교회
크로커스(편집자 주: 이른 봄에 노랑, 자주, 흰색의 작은 튤립 같은 꽃이 피는 식물)는 추운 겨울을 지낸 후 맞이하는 봄처럼, 새로운 삶과 희망을 상징한다. 이미지 제공: 픽사베이.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목회 2

김응선 목사의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두 번째로 주보와 예배 준비 그리고 경황없이 집례한 첫 “장례 예배”에 관한 글이다.
개체교회
김응선 목사가 첫 파송을 받아 1993년 7월부터 1997년 6월까지 섬겼던 탐슨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2017년 탐슨을 방문해서 찍은 사진. 제공, 김응선 목사.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목회 1

김응선 목사의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첫 번째로 타인종목회에 첫 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