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스러움에 관하여

수다 정도는 사람이 살아가는데 어느 정도 필요한 도구이지 않을까요? 사람이 모여서 수다를 떠는 재미도 없이 무슨 재미로 살까요? 물론 이 정도는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성경은 이렇게 말한다. “누구든지 헛된 말로 너희를 속이지 못하게 하라.”(엡5:6)고 하였고, 마지막 날에, 우리가 한 말과 행동이 모두 책에 기록되어, 기록된 대로 우리를 심판한다(계20:12)고 하였습니다. 우리가 수다를 떠는 것까지 기록을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수다도 우리의 행위 중에 하나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말은 그 사람의 인격입니다. 그렇기에 잘못 뱉은 말이 남을 판단하거나 정죄할 수 있으며, 하나님의 뜻을 거스를 수 있는 것입니다. 쉽게 그저 한 말이라 할 수 없습니다. “혀는 능히 길들일 사람이 없나니 쉬지 아니하는 악이요 죽이는 독이 가득한 것이라”(약3:8)고 하였습니다. “쉬지 아니하는 악이요.”라는 표현에는 쉬지 않고 수다를 떠는 행위가 포함된 것일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남을 정죄하고 판단하는 악한 말이 나오는 것입니다.

왜 수다를 떨게 되는 것일까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의 하나는 내 자신이 주목을 받고 싶기 때문입니다. 내 자신을 중요한 존재로 부각시키고 싶은 것입니다. 세상만사 모든 일에 내가 간섭을 하여 내 주장을 나타내고 싶은 것입니다. 그렇기에 기독교적인 생활양식이라 할 수 없습니다. 바실레아는 ‘세상만사에 간섭하려는 욕구’라고 하였습니다. 저는 수다를, 사람이 조용히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경건함을 갖지 못하고, 마치 바람에 이는 겨처럼 ‘우리 마음을 들추기는 가벼움’이라 말하고 싶습니다.

그렇기에 조용한 시간을 갖는 것이 필요합니다. 사람이 사는데 말이 필요하지만, 불필요한 말들로 인하여 생기는 문제가 너무 큽니다. 그렇기에 조용한 시간을 통하여 마치 구정물이 가라앉듯이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사순절 기간 만큼이라도 조용한 시간을 통하여 내 자신의 깊은 자리에 거하는 습관을 가질 것입니다.

또 말 없는 잠시의 적막함 때문에, 인생을 휘젓는 불필요한 말을 삼갈 것입니다. 사람은 조용한 것을 참지 못해 합니다. 그래서 그것을 달래려고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게 됩니다. 그것 때문에 후회막급한 일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침묵을 즐길 것입니다. 침묵의 시간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인 동시에 하나님을 생각하는 시간입니다. 특히 기독교인들은 고독을 즐길 것입니다. 인생은 어차피 하나님 앞에 홀로 서야 합니다. 고독한 시간은 하나님과 일대일로 대면하는 나만의 시간인 것입니다.

우리말에 “말을 섞지 말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렇게 중요하지 않고, 불필요하고, 그저 떠다니는 말에, 나의 말을 섞지 않음으로, 더 이상 말의 오염을 막을 것입니다.

개체교회
물고기와 빵 모자이크. 오병이어 기적의 교회, 벳사이다 지역의 타브하. 사진, 야엘 알레프 2007

밥상 공동체에서 성찬 공동체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야기된 현 상황을 생활신앙을 통해 이겨낼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추구해야 할 모습은 성찬 공동체이다.
신학
오순절 모자이크는 사도들의 머리 위에 임한 성령의 불을 형상화한다. 이미지, 홀거 슈에, 픽사베이.

오순절이란?

오순절은 예수께서 부활하신 부활절 후 50일이 되는 날로, 성령의 임재와 초대교회의 시작을 축하하는 날입니다.
사회적 관심
21대 총선에 나선 기독자유통일당이 선거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출처, 여운송, 뉴스앤조이.

21대 총선과 광화문 기독교

광화문의 기독교는 성서에 면면히 흐르고, 한국 기독교 역사 내면에 흐르는 맑은 영성의 줄기와도 아주 거리가 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