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스러움에 관하여

수다 정도는 사람이 살아가는데 어느 정도 필요한 도구이지 않을까요? 사람이 모여서 수다를 떠는 재미도 없이 무슨 재미로 살까요? 물론 이 정도는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성경은 이렇게 말한다. “누구든지 헛된 말로 너희를 속이지 못하게 하라.”(엡5:6)고 하였고, 마지막 날에, 우리가 한 말과 행동이 모두 책에 기록되어, 기록된 대로 우리를 심판한다(계20:12)고 하였습니다. 우리가 수다를 떠는 것까지 기록을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수다도 우리의 행위 중에 하나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말은 그 사람의 인격입니다. 그렇기에 잘못 뱉은 말이 남을 판단하거나 정죄할 수 있으며, 하나님의 뜻을 거스를 수 있는 것입니다. 쉽게 그저 한 말이라 할 수 없습니다. “혀는 능히 길들일 사람이 없나니 쉬지 아니하는 악이요 죽이는 독이 가득한 것이라”(약3:8)고 하였습니다. “쉬지 아니하는 악이요.”라는 표현에는 쉬지 않고 수다를 떠는 행위가 포함된 것일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남을 정죄하고 판단하는 악한 말이 나오는 것입니다.

왜 수다를 떨게 되는 것일까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의 하나는 내 자신이 주목을 받고 싶기 때문입니다. 내 자신을 중요한 존재로 부각시키고 싶은 것입니다. 세상만사 모든 일에 내가 간섭을 하여 내 주장을 나타내고 싶은 것입니다. 그렇기에 기독교적인 생활양식이라 할 수 없습니다. 바실레아는 ‘세상만사에 간섭하려는 욕구’라고 하였습니다. 저는 수다를, 사람이 조용히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경건함을 갖지 못하고, 마치 바람에 이는 겨처럼 ‘우리 마음을 들추기는 가벼움’이라 말하고 싶습니다.

그렇기에 조용한 시간을 갖는 것이 필요합니다. 사람이 사는데 말이 필요하지만, 불필요한 말들로 인하여 생기는 문제가 너무 큽니다. 그렇기에 조용한 시간을 통하여 마치 구정물이 가라앉듯이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사순절 기간 만큼이라도 조용한 시간을 통하여 내 자신의 깊은 자리에 거하는 습관을 가질 것입니다.

또 말 없는 잠시의 적막함 때문에, 인생을 휘젓는 불필요한 말을 삼갈 것입니다. 사람은 조용한 것을 참지 못해 합니다. 그래서 그것을 달래려고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게 됩니다. 그것 때문에 후회막급한 일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침묵을 즐길 것입니다. 침묵의 시간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인 동시에 하나님을 생각하는 시간입니다. 특히 기독교인들은 고독을 즐길 것입니다. 인생은 어차피 하나님 앞에 홀로 서야 합니다. 고독한 시간은 하나님과 일대일로 대면하는 나만의 시간인 것입니다.

우리말에 “말을 섞지 말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렇게 중요하지 않고, 불필요하고, 그저 떠다니는 말에, 나의 말을 섞지 않음으로, 더 이상 말의 오염을 막을 것입니다.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4년 3월 3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Church Leadership
칼팩연회의 그랜트 하기야 감독이 2018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의 개회예배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UMNS)

한인목회강화협의회 19 곳의 새로운 한인교회 개척을 보고하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는 이번 2017-2020 회기를 1.5세와 2세 목회자와 평신도 지도자들을 찾아내고 양육해서, 차세대를 위한 신앙공동체를 개척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장학순 목사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
총회
연합 감리교 은퇴 연금을 관리하는 <웨스패스>는 2019년에 어떤 결정이 내려지든지 그에 대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Nattanan Kanchanaprat, Pixabay

교단의 미래와 은퇴 연금

2019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서 대의원들이 어떤 결정을 내리든지 연합감리교회의 목회자와 평신도 사역자들이 적립한 연금은 그대로 남아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