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연합감리교회 총회(General Conference)로고 안내

연합감리교회 총회 로고는 2016년 총회의 주제 “그러므로 가라”를 표현하고 있다.

이 주제는 마태복음 28장 19-20절에 나와있는 위대한 사명에 바탕을 두고 있다: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베풀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볼찌어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 하시니라.”(개역개정)

“2016년 연합감리교회 총회 주제는 이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한 예수의 제자를 만드는 우리 사명을 나타낸 그래픽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라고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총무였던 Larry Hollon 목사는 말했다. “우리는 위대한 사명의 완수를 위해 노력하는 연합감리교회의 뿌리와 연결된 능동적 주제의 로고를 만들기를 원했습니다.”

가깝고 친근한 느낌을 주면서 굵은 모양과 곡선으로 디자인 된 이 로고 글씨체는 확고한 교단의 사명을 나타낸다. “가라”라는 단어는 움직임과 방향감을 주는 삼각형 안에 들어있고, 뒷배경인 후드산(Mount Hood) 모습은 2016년 총회가 열리는 포틀랜드 오리건을 나타내고 있다.

올린날: 2016년 1월 2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2019년 6월 미시간 연회의 투표 광경. 사진 제공, 조나단 트라이츠, 미시간 연회 공보관.

의정서 법안을 총회로, 앞장선 연회들

미시간 연회와 시에라리온 연회가 내달 3월에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 입법안을 2020 총회에 제출하기 위한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총회
2016년 오레건주의 포틀랜드에서 열린 총회 개회식에서 워너 브라운 감독이 설교하고 있다. 사진, 마일리 브래드필드, 연합감리교뉴스.

총회 대의원은 어떻게 선출되나요?

각 연회는 선출된 대의원에게 성령의 감동을 받은 양심에 따라, 예수 그리스도의 교회와 전 세계적 교단 전체의 삶과 복음 증거에 가장 적합한 것을 고려하며 투표하도록 권한을 위임합니다.
교단
마크 홀랜드 목사가 2019년 특별총회 중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회뉴스.

의정서는 단지 첫걸음일 뿐

연합감리교회 안에서 성정체성에 대해 중도적인 주류연합감리교회의 사무총장인 마크 홀랜드 목사의 글을 소개한다. 홀랜드 목사는 이후의 절차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