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사순절을 시작하면서…

사순절이 보다 규모 있게 철저히 지켜졌으면 합니다. 기독교 최고의 경건의 기간으로 자리를 잡았으면 좋겠습니다. 은혜를 강조하는 기독교에는 신앙생활을 강화시키는 제도적 장치가 부족한 편입니다. 모든 교회가 사순절을 보다 더 체계화하여 세례받은 교인이면 누구나 빠짐없이 참여하는 기간이었으면 합니다.

모든 개체교회와 교단과 연합기관들이 사순절 기간에는 어떤 모임(세미나 등)이나 집회를 삼가고, 개체교회를 중심으로 새벽기도회, 참석이 어려운 분들은 저녁기도회, 또 금식 기도 등을 통하여 새롭게 결단하고, 신앙을 강화하는 기회를 갖도록 하는 것입니다. 기독교인이면 누구나 사순절 기간에는 각자 자신의 신앙적 실천을 갖도록 하는 것입니다. 사순절 기간만큼이라도 신앙생활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로욜라 이그나티우스="">의 <영적 수련법="">을 적용하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첫 번째 주간은 자신의 죄를 깊이 살피며 하나님의 크신 사랑을 묵상합니다.
두 번째 주간은 예수그리스도의 삶과 가르침에 초점을 맞추어 그를 존경하는 마음을 가집니다.
세 번째 주간은 예수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죽음에 초점을 맞추어 십자가의 신앙을 경험하도록 합니다.
네 번째 주간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초점을 맞추어 생명의 영원한 가치를 경험하는 것입니다.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5년 2월2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이웃과 아주 밀접하게 서 있는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후러싱제일교회의 교인들에게는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친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형 이민 교회의 부목사로 살아가기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치는 후러싱제일교회 교인들과 부대끼며 부목사로 섬기고 있는 박영관 목사의 이야기.
신학
클라우디아 텔리 운게산이 코트디부아르의 맨에 소재한 템플 엠마누엘 연합감리교회 예배에서 찬양을 부르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부활절은 언제까지이고, 그 다음은 무슨 절기인가요?

부활절 절기는 부활절 주일 전날인 토요일 일몰에 시작하여, 성령의 오심과 교회의 탄생을 축하하는 오순절이 시작하는 50일 간으로, 그리스도인들이 신앙 안에서 성장하도록 돕는 시기입니다.
신학
종려주일에 군중들이 종려나무를 흔들며, 아이보리코스트(코트디부아르 공화국)의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연합감리교인와 가톨릭 신자들은 매년 이 행사를 행하고 있다. 사진, 이삭 브라운, 연합감리교뉴스.

왜 사순절 여섯째 주일을 고난/종려주일(Passion/Palm Sunday)로 지키나요?

수난/종려주일에 초점을 맞추어 사순절을 지키는 것은, “세상을 변혁시키는 제자 삼기”라는 연합감리교회의 사명을 완수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