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사순절을 시작하면서…

Translate Page

사순절이 보다 규모 있게 철저히 지켜졌으면 합니다. 기독교 최고의 경건의 기간으로 자리를 잡았으면 좋겠습니다. 은혜를 강조하는 기독교에는 신앙생활을 강화시키는 제도적 장치가 부족한 편입니다. 모든 교회가 사순절을 보다 더 체계화하여 세례받은 교인이면 누구나 빠짐없이 참여하는 기간이었으면 합니다.

모든 개체교회와 교단과 연합기관들이 사순절 기간에는 어떤 모임(세미나 등)이나 집회를 삼가고, 개체교회를 중심으로 새벽기도회, 참석이 어려운 분들은 저녁기도회, 또 금식 기도 등을 통하여 새롭게 결단하고, 신앙을 강화하는 기회를 갖도록 하는 것입니다. 기독교인이면 누구나 사순절 기간에는 각자 자신의 신앙적 실천을 갖도록 하는 것입니다. 사순절 기간만큼이라도 신앙생활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로욜라 이그나티우스="">의 <영적 수련법="">을 적용하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첫 번째 주간은 자신의 죄를 깊이 살피며 하나님의 크신 사랑을 묵상합니다.
두 번째 주간은 예수그리스도의 삶과 가르침에 초점을 맞추어 그를 존경하는 마음을 가집니다.
세 번째 주간은 예수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죽음에 초점을 맞추어 십자가의 신앙을 경험하도록 합니다.
네 번째 주간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초점을 맞추어 생명의 영원한 가치를 경험하는 것입니다.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5년 2월2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영화 <지붕 위의 바이올린(Fiddler on the Roof)>의 포스터. 사진 출처, IMDb.

우크라이나와 ‘지붕 위의 바이올린’

버클리 신학대학원 방문교수인 김영일 교수는 전쟁으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의 현실을 영화 <지붕 위의 바이올린(Fiddler on the Roof)>을 통해, 역사적, 윤리적 관점으로 재해석했다.
신앙 간증
연합감리교뉴스(UMNews)는 지난 한 해 소천하신 고명한 교회 지도자들과 교인들을 추모하며, 조의를 표합니다. 원본 사진, S. 헤르만/F. 리히터, 픽사베이 제공.

2022: 세상의 빛이었던 연합감리교인들을 추모하며

연합감리교뉴스는 지난 한 해 소천하신 고명한 교회 지도자들과 교인들을 추모하며, 그분들의 사역과 삶을 기리고,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모든 분께 위로의 마음을 전합니다.
신학
동방박사의 경배 모습이 담긴 태피스트리. 영국 맨체스터 메트로폴리탄 대학이 소유한 이 태피스트리는 1894년에 제작되었다. 사진, 위크피디아 커먼스.

연합감리교인에게 주현절이란?

주현절의 가장 큰 의미는 온 인류를 위해 메시아가 되신 예수께 무릎을 꿇고 경배하고 선물을 드린 동방박사들의 축하를 기억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