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사순절을 시작하면서…

사순절이 보다 규모 있게 철저히 지켜졌으면 합니다. 기독교 최고의 경건의 기간으로 자리를 잡았으면 좋겠습니다. 은혜를 강조하는 기독교에는 신앙생활을 강화시키는 제도적 장치가 부족한 편입니다. 모든 교회가 사순절을 보다 더 체계화하여 세례받은 교인이면 누구나 빠짐없이 참여하는 기간이었으면 합니다.

모든 개체교회와 교단과 연합기관들이 사순절 기간에는 어떤 모임(세미나 등)이나 집회를 삼가고, 개체교회를 중심으로 새벽기도회, 참석이 어려운 분들은 저녁기도회, 또 금식 기도 등을 통하여 새롭게 결단하고, 신앙을 강화하는 기회를 갖도록 하는 것입니다. 기독교인이면 누구나 사순절 기간에는 각자 자신의 신앙적 실천을 갖도록 하는 것입니다. 사순절 기간만큼이라도 신앙생활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로욜라 이그나티우스="">의 <영적 수련법="">을 적용하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첫 번째 주간은 자신의 죄를 깊이 살피며 하나님의 크신 사랑을 묵상합니다.
두 번째 주간은 예수그리스도의 삶과 가르침에 초점을 맞추어 그를 존경하는 마음을 가집니다.
세 번째 주간은 예수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죽음에 초점을 맞추어 십자가의 신앙을 경험하도록 합니다.
네 번째 주간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초점을 맞추어 생명의 영원한 가치를 경험하는 것입니다.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5년 2월2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물고기와 빵 모자이크. 오병이어 기적의 교회, 벳사이다 지역의 타브하. 사진, 야엘 알레프 2007

밥상 공동체에서 성찬 공동체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야기된 현 상황을 생활신앙을 통해 이겨낼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추구해야 할 모습은 성찬 공동체이다.
신학
오순절 모자이크는 사도들의 머리 위에 임한 성령의 불을 형상화한다. 이미지, 홀거 슈에, 픽사베이.

오순절이란?

오순절은 예수께서 부활하신 부활절 후 50일이 되는 날로, 성령의 임재와 초대교회의 시작을 축하하는 날입니다.
사회적 관심
21대 총선에 나선 기독자유통일당이 선거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출처, 여운송, 뉴스앤조이.

21대 총선과 광화문 기독교

광화문의 기독교는 성서에 면면히 흐르고, 한국 기독교 역사 내면에 흐르는 맑은 영성의 줄기와도 아주 거리가 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