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동남부연합회 목회자가족 연합수련회 마쳐

Translate Page

2014년 한인연합감리교회 동남부 목회자가족 연합수련회가 Hyatt Place Chantilly 호텔과 와싱톤제일연합감리교회 (정성호 목사)에서 7월 21일부터 23일까지 열렸다. 올해 처음으로 여름방학 기간 중 개최된 이번 수련회에는 총 25가정 80여 명이 참석하여 특강과 목회에 대한 나눔의 시간 등을 가지며 2박 3일간의 일정을 보냈다.

한인연합감리교회 동남부연합회 회장인 정성호 목사는 초청의 글에서 “목회자가족 연합수련회는 목회자들의 목회정보 교환과 가족들의 만남의 기회를 통해 함께 기도하고 격려함으로 ‘건강한 목회자 가정, 건강한 목회, 건강한 교회’ 세우기를 실천하고 있습니다.”라고 이번 수련회의 의미를 부여하며 초청하였다. 버지니아연회의 조영진 감독도 회의 때문에 수련회 참석은 못 하지만 이번 수련회가 버지니아에서 열리게 된 것을 기뻐하고 환영하는 인사의 글을 참석자들에게 전했다.

이번 수련회는 첫날의 이철구 목사(남부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의 특강과 장학순 목사(한인목회강화협의회)의 "역이민 시대의 이민목회 & 교단의 동향"이라는 주제의 강연 등을 통해 참석자들이 유익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고, 공동체 프로그램과 목사와 사모의 중보기도의 시간을 통해 서로를 격려하고 나누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또한 참석자들은 둘째 날 워싱턴 DC의 박물관이나 학교를 관광하는 즐거운 시간도 가졌다. 일부 참석자 가정들은 수련회 일정이 끝난 후에도 워싱턴 DC에 남아서 25일과 26일에 열린 ‘한반도 화해와 통일을 위한 평화행진과 기도회’에 참석하였다.

한인연합감리교회 동남부연합회 회장단으로 회장 정성호 목사, 부회장 백승린 목사, 총무 홍성국 목사, 회계 김형렬 목사 등이 섬기고 있다.

올린날: 2014년 7월 3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2014 동남부 목회자 가족 연합수련회 안내

리더쉽
애틀랜타에 소재한 흑인 감리교 지도자 양성의 산실인 갬몬신학대학원에서 2022년 9월 26일에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에 참석한 (앞줄 오른쪽부터) 장학순 목사, 정희수 감독, 제임스 스완슨 감독 그리고 다이나 라일과 갬몬신학대학원 관계자 및 다수의 임원들이 활짝 웃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교회의 미래와 인종정의에 초점을 맞춘 2022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열리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지난 9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애틀랜타에 소재한 갬몬신학대학원에서, “힘으로 되지 아니하며, 능력으로 되지 아니하고, 오직 나의 영으로”(스가랴 4:6)라는 주제로 열고, 한인 교회 사역 현황과 인종정의에 관해 논의했다.
재난 구호
애틀랜타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센터에서 열린  총회세계선교부 회의에서 정희수 감독과 토마스 컴퍼 세계선교부 총무가 기도하고 있다. 사진, 케이틀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이태원 사고로 슬퍼하는 한국인을 위한 기도를 요청하다

정희수 감독을 비롯한 여러 교회 지도자들이 이태원에서 발생한 대형 압사 사고의 사상자(희생자)와 부상자 그리고 그들의 가족을 위해 기도를 요청했다.
개체교회
연합신학대학원은 2022년 10월 19일 “코로나19 이후의 예배와 설교”라는 제목의 세미나를 대면 및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강사는 한국 만나교회의 김병삼 목사다. 그래픽 제공, 연합신학대학원.

코로나19 이후의 예배와 설교: 예배는 소통이다!

연합신학대학원(United Theological Seminary)은 2022년 10월 19일 “코로나19 이후의 예배와 설교”라는 제목의 세미나를 대면과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강사는 한국 만나교회의 김병삼 목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