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동북부연합회 목회자가족 연합수련회 마쳐

7월 28일부터 30일까지 랭커스터 라마다 호텔에서 2014년 동북부연합회 목회자 연합수련회가 열렸다. 목회자와 가족 약 95명이 참석한 이번 수련회는 여러 특별 프로그램과 휴식, 그리고 친교를 통해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특별히 이번 수련회에서는 아틀란타한인교회 김정호 목사를 강사로 초청하여 건강한 교회부흥”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배움과 나눔의 시간을 가졌다. 김정호 목사는 4번의 강의를 통해 역기능적인 교회의 내용을 분석하고 그러한 내용에 대해 참석자들과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통해 본질적인 교회, 기능적인 교회로 우리의 교회들이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데 필요한 교회의 사명, 목회자 영성, 목회의 근본적인 도전을 주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참석자들은 유명한 밀레니엄 극장에서 규모가 큰 연극 "모세"를 관람하며, 즐거움과 함께 목회자의 소명과 열정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한 목회자들은 목회에 대한 무언가 신선한 깨달음과 열정, 그리고 영혼의 건짐이라는 전도 소명감으로 새롭게 무장해야 함을 새삼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한식, 양식, 아미쉬 지역 음식 등이 참석자들의 입맛을 돋구어 주었으며, 깊은 대화와 친교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이번 수련회에서는 새로운 동북부연합회장으로 이희문 목사를 선출하고 새로운 임원진과 앞으로의 사업계획은 새 임원진에 일임하기로 하였다. 동북부연합회 동북부연합회 회장 차명훈 목사(는 페이스북에 “Lancaster에서 연합감리교회 한인목회자 동북부지역 수련회가 모이고 있습니다. 부족하나 회장으로 임원들과 함께 열심히 섬길 수 있는 기회가 되어서 기뻤습니다.”라는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올린날: 2014년 7월 3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이창민 목사가 지난 8월 10일 한인목회강화협의회에서 주최한 <팬데믹 이후 시대의 패러다임 변화> 웨비나에서 <목회자 영성>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은 줌으로 진행된 웨비나 화면 캡처로 노란 테두리가 이창민 목사이다.

지속가능한 회복의 영성

팬더믹으로 인해 변화된 뉴플랫폼의 시대에 맞는 지속가능성 있는 목회를 하기 위해 고민하는 이창민 목사의 ‘목회자의 영성’이라는 주제의 강연 내용이다.
개체교회

성례전적 교회의 회복: 뉴트로의 적용

오래된 것들을 소환해 현대적 가치로 재해석하려는 움직임을 뜻하는 뉴트로(Newtro)라는 절충안을 통해 교회의 공동체적 본질에 성례전적 의미를 회복시켜, 변화되는 환경 속에서도 교회가 공급자로서의 자리를 지속시켜 나갈 수 있도록 해야겠다.
신앙 간증
연합감리교 한영찬송가, 찬송과 예배, COME, LET US WORSHIP, 캡처.

평화를 위한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

고교에 재학 중인 오민주 양은 한국 전쟁 피난민이자 한반도의 분단으로 인해 이산가족이 되어버린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전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운동을 함께 하기를 권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