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동북부연합회 목회자가족 연합수련회 마쳐

7월 28일부터 30일까지 랭커스터 라마다 호텔에서 2014년 동북부연합회 목회자 연합수련회가 열렸다. 목회자와 가족 약 95명이 참석한 이번 수련회는 여러 특별 프로그램과 휴식, 그리고 친교를 통해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특별히 이번 수련회에서는 아틀란타한인교회 김정호 목사를 강사로 초청하여 건강한 교회부흥”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배움과 나눔의 시간을 가졌다. 김정호 목사는 4번의 강의를 통해 역기능적인 교회의 내용을 분석하고 그러한 내용에 대해 참석자들과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통해 본질적인 교회, 기능적인 교회로 우리의 교회들이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데 필요한 교회의 사명, 목회자 영성, 목회의 근본적인 도전을 주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참석자들은 유명한 밀레니엄 극장에서 규모가 큰 연극 "모세"를 관람하며, 즐거움과 함께 목회자의 소명과 열정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한 목회자들은 목회에 대한 무언가 신선한 깨달음과 열정, 그리고 영혼의 건짐이라는 전도 소명감으로 새롭게 무장해야 함을 새삼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한식, 양식, 아미쉬 지역 음식 등이 참석자들의 입맛을 돋구어 주었으며, 깊은 대화와 친교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이번 수련회에서는 새로운 동북부연합회장으로 이희문 목사를 선출하고 새로운 임원진과 앞으로의 사업계획은 새 임원진에 일임하기로 하였다. 동북부연합회 동북부연합회 회장 차명훈 목사(는 페이스북에 “Lancaster에서 연합감리교회 한인목회자 동북부지역 수련회가 모이고 있습니다. 부족하나 회장으로 임원들과 함께 열심히 섬길 수 있는 기회가 되어서 기뻤습니다.”라는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올린날: 2014년 7월 3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선교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KAKAUMPSCRA) 2019년 대회 Logo,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제공

관계를 형성하고 공동체 치유를 모색하는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관계 형성과 공동체 치유>라는 주제로 열리는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는 연합감리교회의 갱신의 새로운 발걸음이 되고자 한다.
선교
박희로 목사가 2018년 7월 하와이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오하나 총회에서 설교하고 있는 모습. 박 목사는 인터뷰에서 “우리의 소명이자 우리가 하나님과 맺은 언약은, 그럼에도 불구하고(in spite of) 누군가를 사랑하기로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어떤 상황에도 불구하고, 사랑하기로

박희로 목사는 "토큰이즘은 소수인종들에게 적당히 자리하나 떼어주고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고, 이루어 낸 성취에 대해서도 전혀 인정하거나 고마워하지 않는다."라고 말한다.
교단
황인숙 목사는 일리노이 그레이트리버스연회의 정회원 목사로, 30년 동안 지역 교회의 목사와 감리사로 섬기다가 2018년에 일리노이주 카본데일의 그레이스연합감리교회에서 은퇴했다. 사진 제공 황인숙 목사.

우리는 장벽을 무너뜨리며, 다리를 놓으라고 부름 받은 존재

우리는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되어야 한다. 우리는 모두 배척받는 사람들과 연대하고, 장벽을 무너 뜨리며, 다리를 놓으라고 부름 받은 존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