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로목사

교단
루이스교회리더십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미만의 장로목사 수가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사진은 2019년 일리노이주 샴버그에서 열린 북일리노이 연회 안수 예배에서 새로이 장로목사로 안수를 받은 유란 목사와 은퇴하는 마리오 마이어 목사가 성찬을 분급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의 35세 이하의 장로목사 수와 비율 역대 최저

루이스교회리더십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미만의 장로목사 수가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개체교회
한국의 육군 인사사령부 군악대 대장과 참모진들이 미8군을 방문해 친교를 나누고, 크리스마스 교류 및 크리스마스 음악회 개최에 관한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이두수 목사, 미 육군.

모국에 파병되어 미군을 섬기는 한인 군목

미군 군목 이두수 목사는 자신의 모국인 한국의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단기 파병되어 단기 파병된 미군들을 섬기고 있다.
교단
2019년 일리노이주 샴버그에서 열린 북일리노이 연회에서 새로이 안수받은 장로목사와 준목사 그리고 집사목사들이 성찬식 중 성찬분급 위원이 되어 성찬을 분급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 젊은 장로목사 수와 비율 역대 최저치에 근접

미국 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이하 젊은 장로목사의 수와 비율이 역대 최저치에 근접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