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감독회

교단
2019년 연합감리교 한인총회 제단의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오리무중인 연합감리교회의 미래

이 유행병이 지나가도 연합감리교회의 미래는 여전히 혼란스러울 것이다.
인종차별
미국 전역에서 인종차별과 경찰의 폭력적인 행위에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 격화되고 있다. 사진, 연합감리교 총감독회 웹사이트.

연합감리교 총감독회 브루스 오 감독의 인종차별 반대 성명서에 지지를 표하다

연합감리교 총감독회는 브루스 오 감독의 인종차별주의와 백인우월주의에 맞서 싸우자는 성명서를 지지했다.
교단
전 세계 1,200만 연합감리교인들에게 영적 지도력을 발휘하는 연합감리교회 감독들. 사진 제공, 연합감리교회 총감독회.

총감독회 회의, 화상회의로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연합감리교회 감독들이 4월 29일부터 5월 1일까지 화상회의를 갖는데, 첫날과 셋째 날 회의는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교단
전 세계 연합감리교회의 다양한 그룹들의 구성원으로 조직된 비공식 단체인 중재 팀이 워싱턴 모임에서 합의서에 서명 후 한 자리에 모였다. 사진 제공, 중재 팀.

다양한 그룹 지도자들의 교단 분리 제안

이 제안에는 새로이 조직될 전통주의 감리교회에 2500만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