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생동력

개체교회
2020년 12월 14일 월요일, 코로나로19로 인해 직원들이 원격근무로 전환한 테네시 내쉬빌의 연합감리교 출판부 주차장이 한산하다. 출판부는 비용 절감의 일환으로 최근 회사 건물을 매각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뉴스.

분리를 앞둔 연합감리교회, 부동산을 점검해야

점점 더 많은 교회가 문을 닫는 현 상황에서 교회와 연회는 올바른 결정을 위해, 미리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야 한다.
개체교회
연합감리교회는 상당한 자산을 보유하고 있지만, 그 부동산이 교단 및 교회의 재정적 부담이 되지 않도록 교단과 각 교회는 부동산에 대한 포괄적인 전략을 세워야 한다. 사진 제공, 스티브 부이씬. 픽사베이.

교회, 부동산 위기를 뛰어넘어야

연합감리교회는 상당한 자산을 보유하고 있지만, 그 부동산이 교단 및 교회의 재정적 부담이 되지 않도록 교단과 각 교회는 부동산에 대한 포괄적인 전략을 세워야 한다.
교단
2019년 일리노이주 샴버그에서 열린 북일리노이 연회에서 새로이 안수받은 장로목사와 준목사 그리고 집사목사들이 성찬식 중 성찬분급 위원이 되어 성찬을 분급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 젊은 장로목사 수와 비율 역대 최저치에 근접

미국 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이하 젊은 장로목사의 수와 비율이 역대 최저치에 근접했다.
교단
8인의 감독은 “이제는 복음 선포를 위한 노력을 저해하는 우리의 갈등을 마칠 때입니다. 이제는 우리가 하나님이 부르신 교회가 되기 위해 서로를 축복하고, 격려하며, 자유롭게 해주어야 할 때입니다.”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이미지캡처 https://deeperconversationsumc.org/

8명의 감독, 정직하고 사려 깊은 대화 촉구

“이제는 복음 선포를 위한 노력을 저해하는 우리의 갈등을 마칠 때입니다. 이제는 우리가 하나님이 부르신 교회가 되기 위해 서로를 축복하고, 격려하며, 자유롭게 해주어야 할 때입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