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oir of General Conference 2008…

연합감리교회의 목회자로서 시간이 빨리 지나간다고 느껴질 때가 바로 4년마다 열리는 General Conference(연합감리교회 총회, 이하 총회)가 다가올 때입니다. 제가 2008년 총회의 예배와 음악 팀(Worship & Music Team)의 일원이었던 것도 벌써 8년 전의 경험이 되었습니다. 아름답고 소중한 기억은 오랫동안 생생하게 간직되는 것처럼, 저의 기억도 마치 어제 일처럼 생생합니다. 저는 이 지면을 통해 2008 총회의 예배와 음악팀으로서의 경험을 간단히 여러분과 나누고자 합니다. 이제 오는 5월에 총회가 또 열립니다. 2008년 총회 때 준비해서 드린 예배의 감동을 떠올리며, 2012년 탬파 총회 때도 그랬던 것처럼, 이번 포틀랜드 총회에 예배가 어떻게 준비되고 드려지는지 여러분도 저와 함께 관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짧고 부족한 글을 통해 그 은혜로운 경험과 기억들을 나눌 수 있게 됨을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연합감리교회 총회는 세계적인 교단의 최고 입법회의이니만큼 여러 방면으로 철저한 준비를 하지만, 특히 예배준비는 많은 인원과 준비시간이 필요합니다. 총회마다 주제와 주요 관심사가 다르기 때문에, 예배 책임자가 선정되면, 그 책임자는 주제에 따라 디자인 팀을 꾸려 오랜 시간 준비하게 됩니다. 총회의 중심이 되는 모든 예배와 특송 순서들을 준비하고 실수 없이 잘 진행해야 하는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면서 보고 배운 경험들이 저의 목회에 있어 아직도 큰 도움이 되고 있고, 그래서 그 모든 일들이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귀한 선물이었음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2008년의 총회는 Texas 주의 Fort Worth에서 열렸었는데, 저는 그 당시 제가 다니고 있던 Drew Theological Seminary의 Mark Miller 교수님이 총회의 음악 감독으로 선정이 되면서, 교수님의 요청으로 총회의 예배를 준비하는 일을 돕게 되었습니다. 또한 Fort Worth는 제가 교회음악으로 석사과정을 공부했던 학교가 있던 도시였기 때문에, 현지 코디네이터의 역할도 같이 맡게 되었습니다.

총회의 예배와 음악을 총지휘할 리더들은 총회가 열리기 약 일 년 전에, 지원자들 중에 선정되게 됩니다. 2008년 총회의음악 감독으로 선정된 Mark Miller 교수님은 예배에 드릴 찬송 선정과 음악 구성은 물론이고, 찬양을 연주하는 음악인들도 섭외했습니다. 오랜 시간이 걸리는 준비 중의 하나는 총회 기간 중에 예배에 특별 순서를 맡게 될 성가대들과 독창자들, 그리고 기악 연주자들이 보내오는 녹음된 음악을 듣고 선정하는 과정이었습니다. 다양성이 큰 장점인 우리 교단의 특성을 잘 살려서 다양한 인종과 지역 그리고 연령층을 고려하였고, 그 결과로 총회 기간 동안 선정된 일반인 혹은 전문 음악인들을 통해 아름다운 찬양을 전 세계의 연합 감리교인들과 나눌 수 있었습니다.

Multi-Media를 많이 활용하는 현대 예배의 흐름이 그 총회에도 큰 영향을 미쳐서, 예배의 모든 내용과 가사가 영상으로 방영되었고, 그 영상들을 준비하는 기간도 상당히 길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성찬 예배를 포함하여 평균 3회 이상의 예배가 매일 드려졌고, 점심시간에는 특별 초청 음악회 등도 열려서, 그것을 준비하고 진행하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각 연회에서 선정되어 모인 약 15명의 예배와 음악 팀 멤버들은 성실히 최선을 다해 임무를 잘 감당했습니다. 멤버들은 주로 예술 계통의 배경이 있는 목회자들이었는데, 음악뿐 아니라 연기와 미술의 전문가들도 있어서, 영성과 감성이 조화된 풍성한 예배 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예배에 입는 가운과 스톨을 비롯한 수많은 소품들을 준비하고 관리하는 일도 무척 흥미로운 일이었습니다. 회의장 무대 뒤쪽에 위치한 예배와 음악팀의 본부는 상당히 넓은 공간을 그러한 준비관리 공간으로 사용하고 있었는데, 즉흥적인 소품 제작까지 하는 작업 공간도 있었습니다.

‘A Future with Hope’이라는 2008년 총회의 주제를 반영하는 예배의 내용과 순서 등을 담당자들이 세밀한 부분까지 계획하고 진행시켰습니다. 아울러 매일 회의와 모임을 통해, 총회 현장의 분위기나 흐름을 그때그때 반영하는 유연성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총회를 위한 이 모든 예배와 음악의 준비를 위해 준비 위원들은 총회 시작 일주일 전에 Fort Worth에 도착하여 준비를 시작했고, 저 역시 거의 한 달 가까이 그곳에 머물어야 했습니다.

이 글을 준비하며, 당시에 사용했던 ID를 기념으로 보관해 왔던 생각이 나서 찾아 꺼내 보았습니다. 그때의 감동과 은혜가 다시 생각났습니다. 우리 사이에 있는 보이지 않는 담들을 허무시는 평화의 주님께서, 올해 열리는 총회를 통해, 또한 그곳에서 드려지는 예배를 통해 우리 연합감리교회 위에 은혜를 더하시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Soli Deo Gloria!

글쓴이: 김효익 목사, Hasbrouck Heights / Christ UMC, NJ
올린날: 2016년 4월 28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중도, 진보, 그리고 전통주의 교회 지도자들의 모임에서 연합감리교회가 원만하게 둘 혹은 그 이상의 교단으로 나뉠 수 있도록 하자는 초안을 만들었다. 그 안건은 모임이 열린 장소를 따서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라고 부른다. 사진 제공 윌리암 슈튜겔, 픽사베이의 허락을 받아 사용함. 도안 연합 감리교회 뉴스 서비스 작성.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 공개되다

지난 6월 말 모임을 가진, 교단의 중도와 전통주의 그리고 진보주의를 대변하는 12명의 모임은, 연합감리교회의 동성애에 관한 갈등은 화해할 수 없는 사안이며, 차라리 사이좋게 다른 교단으로 나뉘는 편이 낫다는데 동의했다.
교단
지난 2 월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2019년 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에서 개회예배를 드리는 모습. 사진 캐트린 배리, 연합감리교회 뉴스.

버드와 존스 두 감독 새로운 교단의 형태를 제시하다

버드-존스 플랜은 성소수자의 안수와 동성 결혼에 대한 입장에 따라, 연합감리교단을 자치적인 2-3개의 교단으로 재편하자고 제안한다.
총회
2019 총회 둘째 날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회 뉴스(UM News).

미국에서 선출된 연합감리교회 2020년 총회 한인계 대의원 7인

연합감리교회 2020 총회에 참석하게 될 미국 대의원 482명 중 한인계 대의원 수는 7명으로 최종 집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