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우리를 살립니다.

사람의 뇌 속에는 여러 가지 뇌파가 나오는데, 깨어있는 낮 동안에는 주로 베타(b)파가 나온다고 합니다. 이것은 사람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뇌파라서 낮에는 오감으로 아무리 좋은 것을 먹고, 듣고, 본다고 할지라도 남는 것은 결국 스트레스와 피곤뿐이게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밤에 잠을 자는 동안에는 알파(a)파가 나와 우리 몸에 엔도르핀을 분비시키는데, 잠을 푹 자고 나면 저절로 병이 낫기도 하고 기분이 좋아지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사람이 깨어있을 때에도 알파파가 나올 때가 있는데, 그것은 사람이 웃을 때, 긍정적으로 생각 할 때 그리고 사랑할 때라고 합니다. 예를 들어 사랑할 때 기분이 좋은 것은 뇌 속에서 알파파가 나옴과 동시에 엔도르핀이 분비되기 때문입니다.

최근 의학계에서 발견한 호르몬 중에 ‘다이돌핀(Didorphin)’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것의 효과는 엔도르핀의 4,000배라는 사실이 발표되었습니다. 이처럼 강력한 다이돌핀 호르몬은 언제 우리 몸에서 생성될까 연구해 봤더니, “감동받을때” 였다는 것입니다. 좋은 노래를 들었거나 아름다운 풍경에 압도되었을 때, 전혀 알지 못했던 새로운 진리를 깨달았을 때, 주변 사람들로부터 애정을 주고받을 때, 그 순간 우리 몸에서는 놀라운 변화가 일어나게 됩니다. 평소엔 전혀 반응 없던 호르몬 유전자가 무언가에 감동하여 가슴이 벅차게 되면 활성화되어, 엔도르핀, 도파민, 세로토닌, 다이돌핀이라는 아주 유익한 호르몬들을 생산하기 시작하여, 우리 몸의 면역체계에 강력하고 긍정적인 작용을 일으켜 병도 고치고, 암을 공격하는 대단한 효과를 갖게 되는 것입니다.

요즘 교회 안에 질병으로 고통받고 있는 사랑하는 지체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중보기도로 심방으로 때로는 필요한 것들을 공급해주는 사랑으로 이분들을 섬겨주시는 센터빌의 여러 교우들로 인해서 사랑과 위로가 나누어지고 감동이 전달되고 있음을 보게 됩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할 때 우리 안의 죽어가던 모든 연약한 것들이 다시 생명을 얻어 사랑의 능력으로 다시 살아나게 될 것이라는 확신이 듭니다.

“서로 사랑하라”라는 주님의 지상명령이 우리에게 왜 주어졌음을 그래서 더 간절히 마음에 새기는 요즘입니다. 사랑이 결국 우리를 살리게 해 줍니다.

개체교회
물고기와 빵 모자이크. 오병이어 기적의 교회, 벳사이다 지역의 타브하. 사진, 야엘 알레프 2007

밥상 공동체에서 성찬 공동체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야기된 현 상황을 생활신앙을 통해 이겨낼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추구해야 할 모습은 성찬 공동체이다.
사회적 관심
21대 총선에 나선 기독자유통일당이 선거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출처, 여운송, 뉴스앤조이.

21대 총선과 광화문 기독교

광화문의 기독교는 성서에 면면히 흐르고, 한국 기독교 역사 내면에 흐르는 맑은 영성의 줄기와도 아주 거리가 멀다.
개체교회
2020년 3월 15일 일요일, 테네시주 내쉬빌에 있는 벨몬트 연합감리교회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비디오 생중계를 통해 집에서 예배하도록 권고한 후, 예배당의 대부분 자리가 비어진 채 예배를 드리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코로나19와 기독교 예배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지금, 연합감리교뉴스는 전염병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소개하고자 한다. 오늘은 그 시리즈의 첫 번째로 그레이스 연합감리교회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이형규 목사의 예배학적 관점에서 본 코로나19에 관한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