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임현 목사, 영성훈련아카데미 지역 코오디네이터 사역 시작

정임현 목사가 총회제자훈련부 내 영성훈련아카데미의 서부/중서부 지역과 한국 담당 코오디네이터로 지난 2010년 말부터 사역을 시작했다.

영적 훈련의 학문적 배움과 경험을 겸비한 영성훈련아카데미는 일 년에 4번 5일씩 함께 모여 훈련을 받게 되는데 2년의 기간이 걸린다. 1983년부터 시작된 이 아카데미의 2년 과정을 1,500여 명의 평신도와 교역자들이 마쳤다.

정 목사는 위스콘신연회에서 정회원 안수를 받았고, 인증 받은 영성 디렉터이면서, Stepehn Ministers의 인도자이면서, Walk to Emmaus 프로그램의 일원이다. 위스콘신에서 12년 동안 두 백인교회와 한 미원주민교회를 섬겼다.

정 목사는 개렛신학대학원에서 신학석사(M.Div.) 학위를 받고, 위스콘신의 Norbertin Center for Spirituality에서 영성 디렉터 인증서도 받았다.

정 목사는 정희수 감독의 아내로, 일리노이주 네이퍼빌에 거주하면서 파트타임으로 자택근무를 하게 되는데 전화 630-605-4917이나 이메일 [email protected]로 연락할 수 있다.

자료제공: 총회제자훈련부 TN
올린날: 2011년 3월 10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연합감리교뉴스와 연합감리교자료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가 2021년 7월 둘째 주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그래픽,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두루알리미, 7월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독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한인연합감리교인들을 위한 뉴스와 자료를 담은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가 7월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사회적 관심
연합감리교뉴스의 편집장인 팀 탠튼이 언론 자유에 관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은 인터뷰 동영상 갈무리.

정보는 공공재(公共財)이다

세계 언론 자유의 날을 맞아, 연합감리교뉴스의 편집장인 팀 탠튼은 인터뷰를 통해, "정보는 독점하는 것이 아닌 공공재(公共財)이며,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수적이고, 교회의 경우에는 특히 더 그렇습니다."라고 말한다.
개체교회
연합감리교뉴스와 연합감리교자료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가 2021년 7월 둘째 주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그래픽,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당신을 위한 전자신문 <두루알리미> 구독 안내

구독 신청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매월 2회씩 받아볼 수 있는 연합감리교인들을 위한 뉴스와 자료가 담긴 전자신문 <두루알리미>가 10월 30일부터 격주로 정기 발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