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입법안을 위한 사전검토 방법제안

Members of the Virginia delegation huddle to discuss possible next steps after the United Methodist Judicial Council ruled the proposed "Plan UMC" for church restructuring to be unconstitutional during the 2012 United Methodist General Conference in Tampa, Fla. Photo by Mike DuBose, UMNS. Accompanies UMNS story #348. 12/17/12.;
Members of the Virginia delegation huddle to discuss possible next steps after the United Methodist Judicial Council ruled the proposed "Plan UMC" for church restructuring to be unconstitutional during the 2012 United Methodist General Conference in Tampa, Fla. Photo by Mike DuBose, UMNS. Accompanies UMNS story #348. 12/17/12.;

연합감리교회 리더들은 지난 2012년 연합감리교회총회 마지막 날의 좌절에 대해 아직도 이야기한다.  

교단의 최고 법정인 사법위원회가 교단의 기관들을 재구성하는 계획을 위법이라고 판단한 것이 바로 총회 마지막 날 오후였다. 그 계획은 몇 년 동안 만들어진 것이다. 몇몇 대의원들은 구조조정안에 대한 일부분이라도 살리기 위한 희망을 가지고 다시 모여 기관들의 이사회의 수를 줄이는 논의를 하였다.

만약 총회의 대의원들이 사법위원회의 판단을 나중에 기다리기보다 입법안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미리 알 수 있다면?

그것이 지난 Lake Junaluska에서 모인 총회준비위원회에서 제안한 ‘입법안 사전 검토단’ (Advance Legislative Research Panel)이 바로 그러한 부분을 위한 것이다.

입법안 사전 검토단은 연합감리교회의 법을 잘 아는 전문가들로 2016년 5월에 열릴 연합감리교회총회에 제출된 입법안들을 많은 시간을 들여 읽을 자원자들이다. 검토단 멤버들은 각자에게 할당된 모든 입법안들을 확인하는 임무를 가지고 있다. 그들은 사법위원회의 판례들과 보고서들, 그리고 교단의 법률서인 장정의 관련된 문구들을 근거로 자세히 분석하게 된다. 정정에는 교단의 헌법이 포함되어 있다.

검토단 멤버들에 의해 모인 정보들은 절대적으로 자문만을 위한 것이며, 편집의견을 포함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총회에서 통과된 법안이 적법한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사법위원회만이 공식적으로 대답할 수 있다. 토단의 제안을 받아들일 것인지는 연합감리교회총회가 결정하는 것이며, 규칙과 법규에 관한 회의에서 투표하게 된다. “총회준비위원회는 이때쯤에 시험모델을 운영해 보기를 원했습니다.”라고 총회를 위해 입법안을 엮고 있는 Gary Graves목사는 말했다. 검토단은 승인된 것처럼 시범 운영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만약 총회가 이러한 노력을 승인한다면 입법위원회는 검토단이 엮은 정보를 받게 될 것이다. 만약 승인되지 않는다면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

누가 검토단에 들어갈 것인가?

총회준비위원회의 운영위원회는 검토단의 멤버들을 구 사법위원들과 연회 법조인들, 그리고 장정의 언어가 정확하고 한결같도록 관리하는 대조수정위원 중에서 선출할 예정이다. 검토단의 멤버가 된다는 것이 총회의 대의원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아니다. 현재의 목표는 2016년 총회의 12개의 입법위원회에 각각 들어갈 12명의 검토단을 구성하는 것이다. 검토단의 각 사람이 한 입법위원회에 제출된 입법안들을 검토하게 된다. 그들은 따로 모이지는 않고 대신 각자에게 할당된 청원안을 검토할 것이다.

총회 대의원들의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총회준비위원회는 청원법안들이 대의원들에게 전달되기 전에 사법위원회가 그 안들을 검토해 달라는 여러 요구가 있었다. 하지만 그것은 불가능하다. 장정에 따르면 사법위원회는 총회전체가 결정해 요구하거나 총감독회가 요구하는 입법안들에만 판결을 내릴 수 있다. 사법위원회는 보통 1년에 두 번 모이기 때문에 모든 입법안을 검토할 시간이 없다.  “바라기는 이것이 자문의 역할에 대한 사람들의 우려들에 관한 대답이 되기를 바랍니다. 그들은 검토만을 할 것이고, 빠지는 부분이 없도록 하는 것이 본래의 의도입니다.”라고 Graves목사는 말했다.

모순예방

검토단은 장정에 상반된 내용이 들어가지 않도록 하는 문제도 예방할 수 있다. “과거 우리는 상반되는 법안들을 승인하기도 했습니다. 만약 이 부분이 변경이 되면 다른 사항(다른 위원회에 상정된 입법안이더라도)도 확인해야 한다고 말해주는 것입니다.” 노스케롤라이나연회의 멤버이며 총회준비위원회의 관리위원장 Duncan McMillan은 말했다.

2012년 연합감리교회총회는 또한 일괄적인 규율 부분의 문제도 직면하였다. 문제가 없는 목회자들의 파송을 보장해 주는 장정내의 한 단락을 없애기로 결정하면서 연관된 다른 단락은 그대로 두었던 것이다. 총회의 총무를 맡고 있는 L. Fitzgerald "Gere" Reist II목사는 2012년 연합감리교회총회가 끝난 후 이 상반된 문장들에 대해 지적을 하였다. 그 해 사법위원회는 파송보장제도를 없애는 결정은 교단의 헌법에 위배된다고 판결하였다.

총회준비위원의 다른 위원들과 같이 Reist목사도 입법안 사전 검토단이 총회의 불만을 줄여주는 쪽으로 한걸음 나아가는 것이라고 보았다. “이 검토단의 역할은 입법위원회들이 잘 변경하였다고 짐작하는 것에서 좀 더 나아가 실질적으로 바르게 변경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입니다. 이것은 또한 사람들이 헌법에 위배되는 것을 하지 못하도록 도와줄 수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영어원문 기사

관련

신앙 간증
페루에서 제작된 조형물, 예수 탄생, 테네시주 내쉬빌에 소재한 다락방 박물관 소장품.  사진 마이크 듀 보스 (Mike DuBose), UMNS.

크리스마스는 이교도 전통에서 유래했나?

전 세계가 축하하는 12 월 25 일 크리스마스의 오랜 역사를 살펴보고, 초대 교회가 어떻게 그날을 축하하게 되었는지를 살펴본다.
교단
지난 12월 3일 뉴저지 갈보리교회에서 왼쪽 세 번째부터 뉴저지 연회의 쟌숄 감독,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 북일리노이 연회의 샐리 딕 감독, 서스케하나 연회의 박정찬 감독, 은퇴 감독인 조영진 감독 등 5명의 감독과 한인총회 전/현직 회장단과 임원들, 그리고 여선교회 전국연합회, 대안위원회 위원들이 모여 특별총회 현안에 대한 토론을 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연합감리교 감독들 한인총회와 미래를 향한 고민을 함께 나누다

<하나의 교회 플랜>에 대한 한인총회의 우려와 한인교회의 미래에 대한 감독들의 생각을 함께 나눴다.
총회
연합감리교 한인총회는 각 교회의 목회자와 교인을 대상으로 한 인간의 성에 관한 설문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한인 교회의 방향을 정하는 데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Photo by Pixel2013, courtesy of Pixabay

연합감리교 한인총회, 인간의 성(Human Sexuality)에 대한 설문 조사를 준비하다

연합감리교 한인총회는 동성애를 비롯한 인간의 성에 대한 한인교회 목회자들과 교인들의 의견을 묻기 위해 약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