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개체교회
사진 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면예배를 준비하는 교회의 미래 2

코로나19로 변하게 될 세상에서, 교회는 십자가 은혜와 복음을 기억하며 살아가도록 교인들을 위한 제자훈련의 장이 되고, 시대에 응답하며 거듭나야 하며,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사람이라는 것, 사역은 업적이 아니라 관계라는 교회의 본질을 회복해야 한다.
개체교회
사진 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면예배를 준비하는 교회의 미래 1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면서 교회는 단순히 대면예배만 준비뿐만 아니라 우리를 부르신 이의 부르심을 기억하고 예배자의 삶을 살아내는 교회의 사명을 회복해야 한다.
선교
2020년 5월 10일 테네시주 내쉬빌의 벨몬트 연합감리교회의 교회 관리인인 제임스 짐머슨이 온라인 주일예배  후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을 막기 위해 교회를 소독하고 있다. 앞으로 각 교회가 대면예배로 복귀하는 것을 고려할 때, 방역은 교회 지도자가 고려해야 할 많은 요소 중 하나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교회문을 다시 열기 전에 해야 하는 고민

대면예배로의 복귀를 위해 각 교회는 코로나 시대 이후 사역의 우선순위와 교회의 모습에 대해 숙고해야 할 사항이 적지 않다.
개체교회
2020년 3월 15일 일요일, 테네시주 내쉬빌에 있는 벨몬트 연합감리교회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비디오 생중계를 통해 집에서 예배하도록 권고한 후, 예배당의 대부분 자리가 비어진 채 예배를 드리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코로나19와 기독교 예배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지금, 연합감리교뉴스는 전염병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소개하고자 한다. 오늘은 그 시리즈의 첫 번째로 그레이스 연합감리교회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이형규 목사의 예배학적 관점에서 본 코로나19에 관한 글이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