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선교
마싸 빙크 목사와 알카 라얄 목사가 2019년 12월 콜로라도주 하이랜즈 랜치에 소재한 세인트앤드류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대강절 집회의 성만찬을 집례하고 있다. 두 목사는 지난 11월 29일에 창립대회를 개최한 해방감리교회(Liberation Methodist Connexion)를 주도한 리더들이다. 사진 제공, 해방감리교회.

진보 그룹 해방감리교회 출범시키다

2019년 특별총회를 앞두고, 동성애에 대한 연합감리교회의 모든 제한 철폐를 요구했던 교인들이 해방감리교회라는 이름의 새로운 교단을 출범시켰다.
개체교회
사진 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면예배를 준비하는 교회의 미래 2

코로나19로 변하게 될 세상에서, 교회는 십자가 은혜와 복음을 기억하며 살아가도록 교인들을 위한 제자훈련의 장이 되고, 시대에 응답하며 거듭나야 하며,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사람이라는 것, 사역은 업적이 아니라 관계라는 교회의 본질을 회복해야 한다.
개체교회
사진 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면예배를 준비하는 교회의 미래 1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면서 교회는 단순히 대면예배만 준비뿐만 아니라 우리를 부르신 이의 부르심을 기억하고 예배자의 삶을 살아내는 교회의 사명을 회복해야 한다.
선교
2020년 5월 10일 테네시주 내쉬빌의 벨몬트 연합감리교회의 교회 관리인인 제임스 짐머슨이 온라인 주일예배  후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을 막기 위해 교회를 소독하고 있다. 앞으로 각 교회가 대면예배로 복귀하는 것을 고려할 때, 방역은 교회 지도자가 고려해야 할 많은 요소 중 하나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교회문을 다시 열기 전에 해야 하는 고민

대면예배로의 복귀를 위해 각 교회는 코로나 시대 이후 사역의 우선순위와 교회의 모습에 대해 숙고해야 할 사항이 적지 않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