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교회 역사
9월 12일, 영국 브리스톨에 있는 존 웨슬리의 <뉴룸> 채플에서 요나단 파이 목사가 프랜시스 애즈베리의 미국 선교 250주년을 기념하는 예배를 인도하고 있다. 파이 목사는 영국감리교회 브리스톨 지방의 의장이며, 존 웨슬리의 <뉴룸재단> 부이사장이다. 이 예배는 코로나19 감염병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사진, 팀 탠튼, 연합감리교뉴스.

프랜시스 애즈베리의 미국 선교 250주년

프랜시스 애즈배리의 미국 선교 250주년을 맞아, 영국감리교회와 연합감리교회가 함께 행사를 열고 그의 사역을 기념했다.
개체교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마스크 착용 권고와 코로나 델타 변이의 확산은 교회의 대면 예배와 안전수칙 결정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교회 회중석 이미지, 앤드류 시먼, 업스플래쉬 제공; 마스크 이미지, 픽사베이 제공; 그래픽, 로랜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코로나19 변이 유행에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는 연합감리교회들

한인 교회를 포함한 연합감리교회는 전염성이 강한 코로나 델타 변이에 효과적이고 안전한 교회 환경을 조성하려 고심하고 있다.
선교
마싸 빙크 목사와 알카 라얄 목사가 2019년 12월 콜로라도주 하이랜즈 랜치에 소재한 세인트앤드류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대강절 집회의 성만찬을 집례하고 있다. 두 목사는 지난 11월 29일에 창립대회를 개최한 해방감리교회(Liberation Methodist Connexion)를 주도한 리더들이다. 사진 제공, 해방감리교회.

진보 그룹 해방감리교회 출범시키다

2019년 특별총회를 앞두고, 동성애에 대한 연합감리교회의 모든 제한 철폐를 요구했던 교인들이 해방감리교회라는 이름의 새로운 교단을 출범시켰다.
개체교회
사진 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면예배를 준비하는 교회의 미래 2

코로나19로 변하게 될 세상에서, 교회는 십자가 은혜와 복음을 기억하며 살아가도록 교인들을 위한 제자훈련의 장이 되고, 시대에 응답하며 거듭나야 하며,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사람이라는 것, 사역은 업적이 아니라 관계라는 교회의 본질을 회복해야 한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