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들레헴의 별은 무엇이었을까?

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헤롯 때에 예수께서 유대 베들레헴에서 나셨다. 그런데 동방으로부터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와서 말하기를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에 계십니까? 우리가 동방에서 그의 별을 보고, 그에게 경배하러 왔습니다’ 하였다.” (마태 2:1-2, 표준새번역)

닉 스트로벨 박사는 거의 매년 크리스마스 때마다 동방 박사를 인도했던 별에 관한 질문을 받는다.

캘리포니아에 있는 베이커스필드 대학의 천문대 책임자 겸 물리학과 교수이며 천문학자인 스트로벨은 평생을 연합감리교인으로 살아왔고, 지금은 베이커스필드에 있는 웨슬리 연합감리교회의 교인이다. 그는 성경에 나오는 별자리들에 대해 잘 알고 있다.  

그는 “우리는 밤하늘을 좋아한다. 그리고 우리는 하늘과 땅이 연결된 장소 혹은 사람을 찾는데, 예수의 이야기는 그것을 충족해준다."

성경의 동방박사 이야기는 세 아이가 아기 예수의 구유에 선물을 내려놓는 전형적인 교회의 크리스마스 연극과 딱 맞아떨어지지는 않는다.

성경에서 유일하게 동방 박사 이야기가 나오는 마태복음 2장은 그들을 왕으로, 또 3명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영어 성경에는 현자들, Wise men이라고 번역되어 있다. 역자 ) 마태는 또한 빈방이 없는 여관, 구유 그리고 목자에 대해서도 기록하지 않는다. 그것들은 모두 누가복음에 나오는 내용이다.

대신, 마태복음에서는 동방에서 온 현자(한글 성경은 주로 박사로 번역하고 있다.)들이 예수 탄생 후, 베들레헴에 머물던 예수의 가족들을 방문하는 모습을 기록하고 있다. 세 명이라는 숫자는 아마도 아기 예수에게 드린 황금과 유향과 몰약에서 비롯된 것으로 여겨진다.  

영어로는 magi, 우리말로는 박사로 번역된 그리스어 마고스(magos)는 원래는 점성가라는 뜻이다.  그들이 캐스퍼, 멜키오르, 발타자르 3명의 왕이었다는 전통은 후에 생겨난 것이다.

성경과 크리스마스 전통이 일치하는 것은 동방 박사가 별을 따라서 왔고, 아기 왕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에 소재한 클래어몬트 신학대학원의 신약학 교수인 그레고리 라일리는 고대인들은 신이 별을 통하여 운명을 알려준다고 믿었다고 말하고, "하늘에 그의 탄생을 예언하는 별이 나타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 당시 천체의 움직임의 정확한 본질은 성서학자와 아동 도서 작가와 천문학자 그리고 최근에는 천체를 관찰하는 사람들의 상상의 근원이 되었다. 그 별에 대한 토론은 베이커스필드 대학에서 해마다 열리는 천체 쇼인 빛의 계절(Season of Light)의 일부인데 스트로벨이 주관한다.

"그들은 왕의 말을 듣고 떠났다. 그런데 마침 동방에서 본 그 별이 그들 앞에 나타나 그들을 인도해 가다가, 아기가 있는 곳에 이르러서, 그 위에 멈추었다.  그들은 그 별을 보고, 무척이나 크게 기뻐하였다." (마태 2:9-10)

스트로벨은 자신의 블로그에 그 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밤하늘은 해당 연도와 계절에 따라 좌우되기 때문에, 스트로벨은 우선 예수 탄생 연도에 대한  적절한 추정을 해야 했다.

성경은 예수의 정확한 생년월일을 알려주지 않는다. 그러나 많은 성서학자들과 역사가들은 예수가 기원전 4-6년경에 태어났을 것으로 생각하며, 스트로벨도 그 당시의 데이터를 사용했다. 마태복음의 시작 부분에 언급된 헤롯 왕이 죽고, 4 복음서에 나오는 로마 총독 본디오 빌라도의 초기 통치 기간과 예수의 공생애 기간 사이를 예수 탄생 시기로 잡았다.

스트로벨은 천문학자들이 천체 관측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네 가지 자연 현상, 즉 신성(nova), 혜성(comet), 마치 두 별이 충돌하는 것처럼 보이는 행성의 겹침 현상(planetary conjunction) 그리고 목성의 역행 운동을 주목한다.

신성(Nova)

스트로벨은 고대의 중국 천문학자들이 기원전 5년의 3월과 4월 사이 염소자리에 새로운 별(또는 신성)의 출현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신성은 실제로는 백색왜성, 즉 죽어가는 별이다.

중국인이 발견한 신성은 동쪽에서 처음 나타났을 것이다(마태복음과 잘 맞아떨어진다). 그러나 동방 박사가 베들레헴으로 향했을 때는 그 신성이 눈에 띄게 움직이지 않았기 때문에 스트로벨은 그것을 베들레헴에 나타난 별의 후보로 간주하지 않는다.

혜성(Comet)

중국을 포함한 많은 고대 문화에서는 혜성을 중요한 사건의 예고로 여겼다. 문제는 기원전 4-6년경에 목격된 혜성의 기록이 없다는 사실이다. 스트로벨은 핼리 혜성이 베들레헴의 탄생을 예고하기에는 너무 빠른 기원전 12년에 지구에서 관측되었다고 말했다. 그것은 아마도 좋은 일일 것이다. 고대인들은 일반적으로 혜성을 나쁜 징조로 보았기 때문이다. 혜성의 등장은 세상에 기쁨을 선포하는 것이 아니다.

행성의 겹침(Planetary conjunction)

두 개 이상의 행성이 밤하늘에 아주 가깝게 보이는 행성의 겹침 현상은 오늘날의 혜성처럼 커다란 뉴스거리를 만들지는 못할 것이다. 그럼에도 스트로벨은 행성들의 결합은 성탄절의 주연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리고 천문학적으로, 기원전 6-7년은 행성의 겹침 현상을 관측하기에 좋은 시기였다.

기원전 7년, 5월 말, 9월 말, 12월 초에 목성과 토성은 물고기자리에서 3번이나 서로 자리를 바꿨다. 이러한 현상은 900년에 한 번 관측된다. 다음 해 2월, 화성과 목성 그리고 토성은 물고기자리에서 겹쳐서 관측되었다. 이 현상은 800년에 한 번씩 관측된다.

스트로벨은 목성과 토성의 결합이 근동의 점성가들에게는 특별히 상서로운 것처럼 여겨졌다고 말했다. 목성은 왕권을 상징했고, 토성은 이스라엘을 보호하는 메소포타미아의 신을 상징했다. 또 고대 점성가들은 물고기자리를 유대인들과 연관시켰다.

스트로벨은 “이 동방 박사들은 천체에 대하여 잘 알고 있었을 것이고, 수 세기에 걸쳐 하늘의 움직임을 기록하고 있었을 것이다. 그들은 당시 그러한 별자리의 변화가 매우 드문 현상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을 것이다. 그들은 ‘이러한 천체의 움직임이 이스라엘에서 정말로 흥미로운 일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우리에게 말하고 있다’라고 생각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목성의 역행 운동(Jupiter's retrograde motion)

동방 박사들이 하늘에서 더 많은 표적이 필요했었다면, 그들은 기원전 5년, 또 하나를 얻었을 것이라고 스트로벨은 말했다. 그해에 목성은 일반적인 행성처럼 동쪽으로 ‘이동’하는 대신, 천문학자들이 역행 운동이라고 부르는, 별들 사이에서 멈추었다가 뒤로 이동하는 것처럼 보였다.

스트로벨은 그 현상을 자동차가 다른 자동차를 추월할 때 발생하는 동작과 비교했다. 그것은 느린 차량이 정지한 후 후퇴하는 것처럼 보인다. 기원전 5년, 지구는 목성을 통과했으며, 목성은 약 1주일 동안 정지한 것처럼 보였다.

스트로벨은 다양한 천문학적 가능성 중에서 행성 결합과 목성의 역행 운동이 아마도 동방 박사가 보았던 것에 가장 가까운 것으로 생각한다.

"그들은 그 집에 들어가서, 아기가 그의 어머니 마리아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서 그에게 경배하였다. 그리고 그들의 보물 상자를 열어서, 그에게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렸다." (마태 2:11)

캔터키주 윌모어에 소재한 애스베리 신학대학원의 신약학 교수인 벤 위더링톤은 천문학적 현상이 동방 박사를 이끌었다는 설명이 될 수 있다고  동의한다. 그러나 그는 대부분의 고대인들과 같이 동방 박사들은 별과 다른 천체를 살아있는 존재로 여겼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측하는 것이 재미있지만, 그 별의 본질이 자신의 믿음과는 별 상관이 없다고 스트로벨은 말했다. 사실, 그는 마태가 동방 박사 이야기를 꾸며냈다고 해도 별 상관이 없다고 여긴다.

스트로벨은 "마태는 과학 교과서나 신문을 쓴 게 아니라 예수라 불리는 하나님의 아들, 경배받기에 합당한 분, 하나님이 우리에게 원하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보여주신 분을 사람들에게 믿게 하기 위해 쓴 것이다. 성탄절 이야기는 모든 별자리에서 발견할 수 있는 것보다 더 심오한 진실을 담고 있다."라고 말했다.

"우주의 무한한 능력이신 하나님은 우리와 기꺼이 관계를 갖고 싶으셨고, 그분은 보살핌을 받아야만 하는 무기력한 아기가 되셨다. 하나님께서 기꺼이 그렇게까지 하셨다는 사실이 놀랍기만 하다.”

(Hahn) 연합감리교뉴스의 멀티미디어뉴스 기자다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또는 [email protected] 하시기 바랍니다.

개체교회
사진,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코로나19 시대의 연합감리교회가 생각하는 할로윈이란? (증보판)

연합감리교회에서는 할로윈과 <만인성도의 날>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살아가는 우리의 거룩한 삶에 대한 이해와 다가올 부활을 향한 소망을 강조합니다.
신학
녹색은 주현절 후 강단에 사용되는 색이다. 이 시기에 우리가 읽는 성경 구절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교회의 선교적 사명을 뒷받침한다. 사진 수샌 닐스, 플리커, 크리에이티브 코몬즈.

주현절 후 교회는 사역의 목표를 어디에 둬야 하나요?

주현절 후 교회는 교인들 가운데 아직 세례를 받지 못한 사람들과 동행하며 예수를 구주로 고백하고 세례받을 준비를 하도록 돕는 데 중점을 둡니다.
신학
사진,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가 생각하는 할로윈이란?

연합감리교회에서는 할로윈과 <만인성도의 날>을 통해,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의 거룩한 삶에 대한 이해와 다가올 부활을 향한 소망을 강조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