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을 기다리십니까?

몇해 전 같은 교회를 섬기던 집사님께서 블랙 프라이데이(Black Friday)에 가족들과 함께 우드베리 커먼스(Woodbury Commons)에 올라가셨습니다. 추수감사절 며칠 전부터 졸라대는 아이들의 성화에 못이겨 저녁을 잘 드신 뒤 가족들과 함께 집을 나서셨죠. 그렇게 떠난 블랙 프라이데이 쇼핑 여행은 '기다림의 연속'이었습니다. 우드베리로 향하는 87번 고속도로는 출구가 나오기 한참 전부터 막히기 시작했습니다. 평소 한 시간 정도면 갈 수 있는 거리를 그날 밤은 세 시간을 넘게 '기다려' 겨우 도착했습니다.

막상 도착하니 '많다'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의 사람들이 이미 길게 늘어서 있었습니다. 그 긴 줄 끝에 서니 초겨울 새벽 찬바람이 매섭기만 합니다. 그렇게 긴 줄 사이에서 또 '기다렸습니다.' 긴 '기다림' 끝에 쇼핑 지역으로 들어서기는 했지만 가는 곳마다 넘쳐나는 사람들 때문에 제대로 물건을 볼 수가 없습니다. 물건을 사는 시간보다 '기다리는' 시간이 더 많았습니다.

그렇게 너댓 시간 전투하듯 쇼핑을 한 뒤, 집사님 가족에 손에 든 것이란 넥타이 하나, 여성용 코트 한벌, MP3 플레이어 한개, 그리고 양말 한 켤레가 전부였답니다. 피곤으로 늘어질대로 늘어진 몸을 차에 싣고 뉴저지 집으로 돌아며 집사님 머릿속에 불연듯 이런 생각이 들더랍니다.

"도대체 난 오늘 뭘 기다렸던거야?"

우리는 영원하지 않은 것을 얻기 위해선 마치 영원이라도 소비해버릴 듯 기다리고 정작 영원한 것을 위해선 잠깐도 쓰길 아까워합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블랙 프라이데이 상점 앞 길게 줄을 선 사람들을 보면서 분명 저렇게 얻은 것들이 1년, 길게 보아도 5년 내에는 더 이상 쓰고 싶지 않은 것들, 쓰지 못하는 것들이 될텐데&ellipsis; 내가 기다리고 있는 것이 정말 영원한 것인지 영원하지 않은 것인지 다시 한 번 묻게 됩니다.

오늘부터 대강절이 시작됩니다. 대강절은 무엇보다 '기다리는 절기'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오랫동안 메시야를 기다린 것과 그 기다림의 끝, 그리스도께서 메시야로 오신 것, 그리고 그리스도께서 세상의 끝, 승리자로 다시 오실 것을 기억하고 '기다리는' 기간이 바로 이 대강절입니다. 연말 연시 복잡한 생각을 떨쳐버리고 우리의 궁극적인 기다림이 그리스도께 향해 있다는 것을 우리 자신에게 가르치는 절기이죠. 이 복된 대강절, 이런 질문을 물으며 시작하면 좋겠습니다.

"여러분은 무엇을 기다리고 계십니까?"
"여러분이 정말로 기다리는 것, 그것은 영원한 것입니까?"

이 대강절 기간, 우리의 기다림이 영원까지 닿기를 기도합니다.

글쓴이: 한명선 목사, 요벨한인연합감리교회 NJ
올린날: 2013년 12월 2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연합감리교뉴스와 연합감리교자료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가 2021년 7월 둘째 주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그래픽,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두루알리미, 7월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독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한인연합감리교인들을 위한 뉴스와 자료를 담은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가 7월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사회적 관심
연합감리교뉴스의 편집장인 팀 탠튼이 언론 자유에 관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은 인터뷰 동영상 갈무리.

정보는 공공재(公共財)이다

세계 언론 자유의 날을 맞아, 연합감리교뉴스의 편집장인 팀 탠튼은 인터뷰를 통해, "정보는 독점하는 것이 아닌 공공재(公共財)이며,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수적이고, 교회의 경우에는 특히 더 그렇습니다."라고 말한다.
개체교회
연합감리교뉴스와 연합감리교자료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가 2021년 7월 둘째 주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그래픽,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당신을 위한 전자신문 <두루알리미> 구독 안내

구독 신청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매월 2회씩 받아볼 수 있는 연합감리교인들을 위한 뉴스와 자료가 담긴 전자신문 <두루알리미>가 10월 30일부터 격주로 정기 발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