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동하는 교회(Vital Congregations) 한국어 웹페이지

"행동으로의 부르심"(Call to Action) 조사 보고서를 바탕으로 계획되어 총감독회의와 연대사업회의의 승인으로 추진 중인 생동하는 교회 늘리기 프로젝트(Vital Congregations Project)가 최근 연합감리교회 내의 주요사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각 교회는 앞으로 4년 동안 추진할 '제자양성의 목표'를 정해 보고하도록 되어 있다.

이를 위해 "생동하는 교회" 웹페이지(영어 버전)가 만들어졌으며, 이제는 목표수치 입력에 가장 필요한 "홈페이지""목표 세우기" 페이지가 한국어로 볼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목표를 설정하며 생길 수 있는 여러 가지 의문사항에 관한 정보인 "FAQ-생동하는 교회로의 목표 세우기"와 "목표수치 입력방법"도 한국어로 번역되었다.

올린날: 2012년 1월 1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lated Articles

생동하는 교회 한국어 웹사이트

관련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
2019년 특별총회를 위한 총회준비위원회가 모임을 갖고 있다. Photo by Heather Hahn, UMNS.

2019년 특별총회 일정이 결정되다.

총회준비위원회는 특별총회에 단 하나의 입법위원회만을 두기로 했다. 그리고 모든 총회 대의원이 그 하나의 위원회에 참가하게 된다.
한국 다락방 80주년을 맞이하여 아시아 <다락방> 지도자 세미나가 서울 중앙감리교회에서 열리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한국 다락방 80주년을 맞이하여 아시아 <다락방> 지도자 세미나가 서울 중앙감리교회에서 열리다.

필리핀에서 온 요엘 벵벵 목사는 “이번 세미나는 나의 삶을 변화시키는 경험이었다. 나는 다시 한국을 방문해서 한국과 한국 교회에 대해 더 많이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