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목회자 주소록 업데이트를 위한 안내

동역자 여러분께:

이제 연회도 모두 끝나고 파송도 마무리 져, 주소록을 다시 만들어야 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현 주소록을 보시고 수정하여야 할 사항이 있으면, 동봉한 양식에 성함과 함께 수정하여야 할 사항만을 기재하여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수정할 사항이 없으면, 보내지 않으셔도 됩니다.

현 주소록이 출판된 이후 수정할 사항을 보내주신 분들은 다시 보내지 않으셔도 됩니다. 내쉬빌의 연합감리교회 공보부에 수정할 사항을 이미 이전에 보내신 분들도 여기에 다시 기재하여 보내실 필요가 없습니다.

혹시 여기에 누락된 분들이 있으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아래에 적은 목사님들의 주소를 아시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곧 김양희, 김유민, 박관우, 박석규, 박진태, 유희자, 최(이)경미 목사들입니다.

특별히 부탁 드리고 싶은 것은, email 주소와 배우자의 성함(한글과 영어)을 보내주십사 하는 것입니다. 주소록에 이메일과 배우자들의 성함이 많이 빠져 있습니다. 원치 않으시면 안 하셔도 됩니다. 가능하면, email로 보내 주십시오.

모든 정보를 8월 30일까지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Dear Colleagues in Christ:

Time has come again to update our Directory. Please fill out any missing information in the Korean-American UMC Directory 2011-2012 on the form provided herewith. If you have already advised us of any changes since the publication, you do not need to send us the information again. But if you know of any ministers missing in the Directory, please advise me immediately; I will appreciate your cooperation. I need also to have your email address and name of your spouse if you have not yet submitted them. However, if you do not wish to list them in the Directory, please ignore this request.

I need your revised information by August 30. Please mail to:

Center for Pacific and Asian-American Ministries 1325 N. College Ave.
Claremont, CA 91711-3199
kimchanhie@gmail.com or cpaam@cst.edu

김찬희 드림

[Note: For those who ask constantly for my identity: I have been a minister of UMC since 1965 and a professor emeritus of Claremont School of Theology since 2000 after serving 23 years here. I have been compiling the list of UM Korean churches and ministers since 1968 when there were only 8 churches and less than 15 ministers; only about five of them were either deacons or elders.]

올린날: 2012년 7월 24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sources

목회자 주소 변경 신청서(PDF 형식)

목회자 신상 정보(PDF 형식)

관련

교단
아담 해밀턴 목사가 캔사스주 리우드의 레저렉션연합감리교회에서 UMNext모임 후 가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전통주의 플랜을 반대하는 미국연합감리교회 교인들을 소집한 17명으로 구성된 집행부의 한 사람이었다. 사진 제공 데이비드 버크, 그레이트 플레인즈 연회.

진보와 중도 진영, 교단의 새로운 방향 모색

UMCNext 모임에 참석한 사람들은 성소수자들을 교회에 포함시키려는 소망을 품었다.
교단
그랜트 하기야 감독 (우측)이 춘계 총감독회의 폐회 예배에서 데이비드 옘바 감독(은퇴)에게 세례의 재확인 예식을 하고 있다. 하기야 감독은 캘리포니아-태평양 연회를 주재하고 있고, 옘바 감독은 콩고 민주공화국에서 교단을 섬기고 있다.  사진 제공 헤더 한, 연합감리교 뉴스(UM News).

교회일치를 위한 감독들의 고민

연합감리교회 감독들은 5월 4-9일 비공개로 열린 총감독회 모임에서, 분열된 특별총회의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감독들은 교단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는 교인들과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교단
애나 블레델 목사와 알렉스 실바 사우토 목사가 <미래를 향한 우리의 운동: Our Movement Forward>의 집회에서 성만찬을 집례하고 있다. 이 운동은 소외된 유색 인종과 성소수자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새로운 운동을 연합감리교회에서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 제공 해더 한, UM News.

보다 열린 감리교회를 향한 움직임

350여명의 연합감리교인들은 5월 17-18일 미네소타주 미네아폴리스의 레이크해리엇교회에서 모임을 갖고, 그동안 소외되어 온 유색 인종과 성소수자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운동을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