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회 공보부: 신앙을 나누었던 75년의 역사

2015년은 연합감리교회 공보부(United Methodist Communications)가 교회와 세상으로 교회의 소식을 알려왔던 75년의 역사를 기념하는 특별한 해이다.

그동안 여러 명칭과 구조의 변화를 거쳐왔지만, 교단의 공보기관으로서 지난 75년의 역사 속에서 많은 “처음 시작한 일들”을 해왔다. 등사판 장치로부터 클라우드 컴퓨팅까지, 참조카드로부터 데이터베이스까지, 소노시트로부터 CD까지, 플란넬 그래프로부터 인포메이션 그래픽까지, 필름 슬라이드로부터 고화질 비디오까지, 포스터에서 디지털 광고에 이르기까지, 우리 교단은 커뮤니케이션의 긴 역사를 지나왔다.

올린날: 2015년 10월 19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선교
짐바브웨 출신 선교사 로레인 챠린다는 서오하이오연회에서 온 방문객들에게 콩고 북카탕가의 카미삼바 농장을 보여주고 있다. 서오하이오연회는 북카탕가연회와 탄가니이카연회와 자매결연을 한 연회이다. 사진 제공 로레인 챠린다

선교사들은 아프리카에서 섬김의 기쁨을 나눈다.

50명 이상의 선교사들이 함께 모여 자신의 경험을 나누며, 다른 나라에서 봉사하는 이들의 경험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총회 기관
고등교육사역부 기사 사진 캡쳐

고등교육사역부에서 목회자의 학자금 부채를 줄이기 위해 제공하는 장학금

고등교육사역부에서 미래 목회자들의 학비 부채 부담을 완화하고, 재정적 미래를 안정적으로 계획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교회 역사
사진제공 남부감리교회 퍼킨스 신학대학의 브리드웰 도서관 특별 컬렉션

연합감리교회의 장정은 언제 처음 만들어졌나요?

감리교회의 첫 장정은 1784년 성탄절, 미국에서 새로 태어난 감리교의 치리를 위해 “토마스 코크, 프란시스 애즈베리 목사 및 다른 지도자들의 대화 회의록”이라는 이름으로 채택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