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회 공보부: 신앙을 나누었던 75년의 역사

2015년은 연합감리교회 공보부(United Methodist Communications)가 교회와 세상으로 교회의 소식을 알려왔던 75년의 역사를 기념하는 특별한 해이다.

그동안 여러 명칭과 구조의 변화를 거쳐왔지만, 교단의 공보기관으로서 지난 75년의 역사 속에서 많은 “처음 시작한 일들”을 해왔다. 등사판 장치로부터 클라우드 컴퓨팅까지, 참조카드로부터 데이터베이스까지, 소노시트로부터 CD까지, 플란넬 그래프로부터 인포메이션 그래픽까지, 필름 슬라이드로부터 고화질 비디오까지, 포스터에서 디지털 광고에 이르기까지, 우리 교단은 커뮤니케이션의 긴 역사를 지나왔다.

올린날: 2015년 10월 19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사회적 관심
‘다양한 목소리, 한 믿음(Many Voices, One Faith)’은 연합감리교회 내 관심 있는 주제에 관한 신학적 관점을 공유하고, 오늘날 연합감리교인이 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를 돕기 위한 포럼이다.

눈은 울기 위한 것

로마서를 통한 바울의 동성애에 관한 관점을 살펴본다.
개체교회
남부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인 이철구 목사가 2019년 4월 29일-5월 2일 열린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지난 10월 7일, 연합감리교뉴스에 기고한 이성호 목사의 글 ‘어느 타인종목회자가 <한인교회총회>에게’에 대한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사회적 관심
2019년 세계감리교회 평화상 수상자인 제임스 레이니 목사가 2018년 애틀랜타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회담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레이니는 주한미국대사와 캔들러 신학대학원 총장을 역임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평화는 소명이다

최근 세계감리교협의회는 보갈과 레이니에게 평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하여 평화상을 수여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