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감독들의 새로운 사역지 (Episcopal Assignment)

이번 주에 있었던 각 지역총회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새로운 감독들의 선출과 감독들의 새로운 감독구 배정으로 집중되었다. 특히 새로운 감독선출에 관한 내용은 많은 사람들이 Live Stream과 수시로 업데이트되는 연합감리교회 웹을 통해 진행상황을 지켜보았다. 한편 목요일 오전 동남부지역총회에서 기쁜 소식이 우리 한인연합감리교회에 전해졌다. 조영진 목사가 감독에 피선된 것이다. 조영진 목사의 감독피선은 또 다른 한인감독 탄생의 의미와 함께 동남부지역 최초의 아시안 감독피선이라는 아주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다. 한인연합감리교회 공동체는 조감독의 피선에 함께 기뻐하며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채널을 통해 조영진 감독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총회제자훈련부(GBOD)에서 사역하고 은퇴한 전상의 목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영진 목사님의 감독피선은 우리 한인교회의 큰 영광이요 득입니다. 조감독님 진심으로 축하 드립니다."라고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금요일(20일) 오전에는 조영진 감독의 성별식이 성대하게 거행되었다.

새로운 감독선출이 끝난 목요일 저녁에는 감독들의 새로운 감독구 배정을 발표했다. 이번에 새 감독이 된 조영진 감독은 이례적으로 출신 지역인 버지니아연회의 감독으로 사역지를 지정 받았다. 장정에 따르면 "새로 선출된 감독은 최근 자기가 속하였던 연회에 배정되어서는 안되나, 지역감독협조위원회가 3분의 2 가표로 이 규정을 무시할 것을 추천하여 지역총회가 다수표로써 이에 찬성할 때에는 예외로 한다" 라고 규정하고 있어 새로운 감독에게는 일정기간 동안 출신지역의 감독으로 지정하지 않는 것이 보통이다. 동남부지역총회에서는 목요일(19일) 저녁 조영진 감독의 버지니아연회 감독구 배정을 승인했다.

조영진 감독의 피선 소식과 함께 박정찬 감독과 정희수 감독의 새로운 감독구 배정에 관한 소식도 각 지역총회에서 전해졌다. 박정찬 감독은 Susquehanna 연회로 감독구를 배정받았고, 정희수 감독은 위스콘신연회로 주재할 감독구를 배정받았다. 새로운 감독구를 배정받은 감독들은 9월부터 사역을 시작하게 된다.

  • 박정찬 감독: Susquehanna Annual Conference
  • 정희수 감독: Wisconsin Annual Conference
  • 조영진 감독: Virginia Annual Conference

글쓴이: 이승필 목사,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올린날: 2012년 7월 20일

Resources

2012 Episcopal Elections News Website

관련

개체교회
제자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마감일은 9월 10일이다.. 출처 https://ypm-umc.fluidreview.com/

소수민족인종 교회 사역기금 신청

제자사역부에서는 최고 1만 불까지 리더쉽 훈련과 소그룹, 예배, 청지기 사역, 영성훈련 등을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소수민족 인종 교회에 기금을 제공한다. 신청 마감일은 9월 10일이다
교단
세인트루이스에서 있었던 2019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의 폐회 중 총회 대의원 호르헤 락워드와 베쓰 앤 쿡 목사가 서로를 안아주고 있다. 두 사람은 당시 교단 탈퇴안에 대한 토론에서 반대 의견을 개진하였다. 미국 내 연회들은 만약 개교회가 총회가 통과시킨 장정 하에서 교단을 탈퇴할 경우 얼마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지를 계산하고 있다. 사진 제공 마이크 드보스, UM News.

교단을 떠나는 교회는 막대한 비용을 감수해야

미국 내 연회들은 2019년 특별총회에서 통과된 법에 따라 개교회가 교단을 탈퇴할 경우 교회가 지불해야 할 금액을 계산하고 있다. 적지 않은 비용을 감당하게 될 것이다.
선교
박희로 목사가 2018년 7월 하와이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오하나 총회에서 설교하고 있는 모습. 박 목사는 인터뷰에서 “우리의 소명이자 우리가 하나님과 맺은 언약은, 그럼에도 불구하고(in spite of) 누군가를 사랑하기로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어떤 상황에도 불구하고, 사랑하기로

박희로 목사는 여성 목회자와 타인종 목회자들의 목회가 풍성해지고, 목회자 가정이 행복해지고, 회중으로부터 제대로 보살핌을 받으며, 인정받는 목회를 하도록 돕고 싶다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