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의 장미꽃 감사, 장미 가시도 감사

수확의 기쁨이 있어 가을이 감사의 계절이라 한다면 우리의 교회들이 전통적으로 지켜 온 추수감사주일이 있어 11월은 감사의 달이 됩니다. 그러므로 11월을 잘 보낼 수 있는 방법 중의 한 가지는 감사를 많이 하는 것입니다. 감사한 일들을 기억하고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더 나아가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나눌 때 기쁨은 더 커지게 됩니다. 그러나 해마다 추수감사주일을 지키는 11월이 되면 깊은 생각에 잠기게 됩니다. 진정한 감사의 의미를 교우들과 함께 나누어야 하는 시간인데 어찌된 일인지 매년 감사의 제목들을 찾는 일들이 점점 쉽게 느껴지지 않는 교우들의 처지와 환경이 눈에 많이 들어오기 때문입니다.

우리 모두가 기억하는대로 추수감사주일의 기원은 믿음과 신앙의 자유를 찾아 신대륙으로 이주한 청교도들로부터 비롯된 것이었습니다. 두달간의 긴 항해 끝에 도착한 자유의 땅, 그러나 현실은 그렇게 쉬운 것만은 아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달라진 기후와 전염병으로 인해 병에 걸려 죽거나 다쳤습니다. 수확도 풍족하지 못했습니다. 원주민들의 도움이 아니었으면 정말 힘들었을 시간, 그러나 하나님의 예비된 축복을 마음가운데 기억하며 그들은 감사의 예배를 하나님께 드렸습니다. 그러므로 진정한 의미의 추수감사주일은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고 극복하는 믿음이 그 안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행복해서 감사하는 것이 아니라 감사하니 행복해 진다는 말처럼 축복의 마중물로서의 감사가 추수감사주일의 정신인 것입니다. 추수감사절기가 처음 시작된 이 미국 땅에서 맞이하는 추수감사주일은 그래서 늘 감동이 새롭습니다. 이 땅에 처음 정착했던 믿음의 선배들의 숨결이 더 가깝게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자, 이번 추수감사주일, 어떤 감사의 고백을 하나님 앞에 올려드리시겠습니까? ‘날 구원 하신 주 감사’라는 제목의 찬양곡이 있습니다. 추수감사주간이 되면 더 많이 생각나는 찬양입니다. 매 구절마다 감사의 고백이 넘쳐나는데 그 감사의 내용이 참 대단한 것입니다. 사라진 눈물도 감사, 응답하신 일만 아니라 거절하신 것도 감사, 아픔과 기쁨도 감사, 절망 중 위로 감사, 길가의 장미 꽃 감사, 그 장미의 가시도 감사, 온통 감사의 고백입니다. 나에게 만족을 안겨주는 상황에 대한 감사가 괴로움을 주는 상황에 대한 감사로까지 이어지는 가사 내용을 묵상하면서 오늘 우리 자신의 감사의 마음과 그 태도를 다시 한 번 돌아보게 됩니다. 감사하면 행복해 집니다. 하나님의 일하실 것을 기대하며 미리 선포하는 감사의 고백이 우리들의 어려운 삶을 더 힘나게 할 것입니다.

추수감사절기를 향해 나아가는 이번 두 주간의 시간, 그 어떤 때보다 풍성한 기쁨이 넘치시기를 축복합니다.

신학
오순절 모자이크는 사도들의 머리 위에 임한 성령의 불을 형상화한다. 이미지, 홀거 슈에, 픽사베이.

오순절이란?

오순절은 예수께서 부활하신 부활절 후 50일이 되는 날로, 성령의 임재와 초대교회의 시작을 축하하는 날입니다.
교회 역사
연합감리교 창시자의 한 사람인 찰스 웨슬리가 작사한 찬송 “예수 부활했으니”는 부활과 새 생명을 노래한다. 이미지, 캐스린 프라이스, 연합감리교 공보부.

부활절은 왜 50일인가요?

“부활의 백성들”인 우리는 50일간의 부활절 동안 교회의 탄생과 오순절의 성령강림을 기념하고, 어떻게 그리스도의 충성된 제자로서의 삶을 살아가야 할지 곰곰이 생각합니다.
교회 역사
사순절은 예수님의 길을 따르기 위해 준비하는 영적 순례 여정입니다. 사진, 케이트린 배리, 연합감리교뉴스.

사순절이란 무엇이고, 왜 40일 동안 지키나요?

사순절은 재의 수요일에 시작하여 고난주간의 마지막인 성토요일에 마칩니다. 사순절 기간에 있는 여섯 주일은 "사순절에 속한 주일(Sunday of Lent)"이 아니라 "사순절 기간에 있는 주일(Sundays in Lent)"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