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디 정 목사, 총회세계선교부 선교사담당 부총무에 임명

쥬디 정 목사가 전 세계 276명의 선교사들을 포함해 130여 개국의 연합감리교회 선교프로젝트, 선교단체들과의 협력을 감당하고 있는 총회세계선교부(GBGM) 선교사담당(Missionary Services) 부총무에 임명되었다.

그녀는 21세기 선교에 대한 비전을 세워나가고, 연합감리교회 선교사들이 사역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그들의 업무와 훈련을 관리하게 된다. 또한 그녀는 프로그램 분야의 직원들을 감독하고 총회세계선교부 선교와 전도 담당 총무대리와 긴밀한 협조를 이루며 일하게 된다.

과거 총회세계선교부에서 아시안아메리칸과 태평양제도 사역(Asian American and Pacific Islanders ministries)의 실무를 담당했고 현재 캘리포니아 플라센치아연합감리교회를 섬기고 있는 그녀는 2011년 7월 1일부터 새로운 임무를 시작하게 된다.

그녀는 캘리포니아-태평양연회 소속으로, 플러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석사 학위를 받았고, 교회개발이사회,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행동으로의 부르심 운영위원회 등을 섬겨왔다.

자료출처: 총회세계선교부(GBGM) 웹사이트, www.gbgm-umc.org
옮긴이: 김영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ykim@umcom.org
올린날: 2011년 6월 30일

Related Articles

Global Ministries Names New Mission Executive (영어원문 기사)

관련

사회적 관심
아틀란타 그레이스 연합 감리교회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 회담에서 폐회 예배 중 대표들과 참석자들이 찬양을 부르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기독교대한감리회 미주자치연회 은희곤 감독, 뉴욕 플러싱 제일연합감교회 김정호 목사, 아틀란타 한인연합감리교회 김세환 목사, 연합감리교회 위스컨신 연회 정희수 감독. 사진 제공 마이크 두보스, UMNS.

원탁 회담,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긴급 제안

감리교회 주도로 모인 종교지도자들은 한반도의 70년의 분단을 끝내기 위한 노력이 시급함을 호소했다.
사회적 관심
전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가 아틀란타에 소재한 카터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 회담> 참석자들에게 환영사를 전하고 있다. 이 모임은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부 주관으로 개최되었다. 사진 제공 마이크 두보스 UMNS

카터, 한국의 평화를 위한 노력을 치하하다

지미 카터 전 미 대통령이 아틀란타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 회담 개막 연설에서 여러 감리교단 대표들과 에큐메니컬 단체들이 벌이는 평화 노력을 치하했다.
교단
한인총회의 선교총무인 류계환 목사(맨 왼쪽)와 총회장인 류재덕 목사(왼쪽 두번째)는 러시아의 에드워드 헤가이,  어퍼뉴욕 연회의 마크 웹, 텍사스 연회의 스캇 존스, 센츄럴텍사스 연회의 마이클 라우리, 알칸소 연회의 개리 뮬러 감독과 모임의 주선자 WCA 회장 보이에트 목사.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연합감리교 한인총회 총회장과 선교 총무, 웨슬리안언약연합의 입법 총회를 참관하다

11월 2-3일 사이에 아틀란타 근교의 마리에타에 소재한 마운트 베델 연합감리교회에서 웨슬리안언약연합(WCA)의 첫 번째 입법 총회가 열렸다. 한인총회의 류재덕 총회장과 류계환 선교총무가 참관자의 자격으로 그 모임을 참석하고, 또 그 모임에 온 5명의 감독들과 대화를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