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디 정 목사, 총회세계선교부 선교사담당 부총무에 임명

쥬디 정 목사가 전 세계 276명의 선교사들을 포함해 130여 개국의 연합감리교회 선교프로젝트, 선교단체들과의 협력을 감당하고 있는 총회세계선교부(GBGM) 선교사담당(Missionary Services) 부총무에 임명되었다.

그녀는 21세기 선교에 대한 비전을 세워나가고, 연합감리교회 선교사들이 사역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그들의 업무와 훈련을 관리하게 된다. 또한 그녀는 프로그램 분야의 직원들을 감독하고 총회세계선교부 선교와 전도 담당 총무대리와 긴밀한 협조를 이루며 일하게 된다.

과거 총회세계선교부에서 아시안아메리칸과 태평양제도 사역(Asian American and Pacific Islanders ministries)의 실무를 담당했고 현재 캘리포니아 플라센치아연합감리교회를 섬기고 있는 그녀는 2011년 7월 1일부터 새로운 임무를 시작하게 된다.

그녀는 캘리포니아-태평양연회 소속으로, 플러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석사 학위를 받았고, 교회개발이사회,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행동으로의 부르심 운영위원회 등을 섬겨왔다.

자료출처: 총회세계선교부(GBGM) 웹사이트, www.gbgm-umc.org
옮긴이: 김영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ykim@umcom.org
올린날: 2011년 6월 30일

Related Articles

Global Ministries Names New Mission Executive (영어원문 기사)

관련

교단
2018년 10월 19일, 조영진 감독이 LA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회장단과 한인 감독들과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UMNS)

조영진 감독이 2019년 특별총회를 마치고 친구에게 보낸 편지

우리가 겸손한 마음으로, 하나님 앞에서 우리의 마음 우리의 생각을 비우고, 하나님의 길이 어디에 있는지 함께 기도하면서 분별한다면, 우리는 새로운 미래의 문을 열게 될 것입니다.
교단
김평안 목사와 화이트피쉬베이 연합감리교회 사역자들, 사진 제공 화이트피쉬 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와 나의 신앙고백

저는, 그리스도의 사람이라고, 그리스도를 사랑한다고 고백하는 사람들이 모든 이를 환대하는 연합감리교회가 되기를 소망하며 기도하겠습니다.
교단
연합감리교회 2019년 특별총회 개회예배 광경. 사진 케이트 베리, UMNS.

2019 특별총회에서 부적격자 투표에 관한 논란

총회 진행을 맡았던 총회위원회는 연합감리교회의 최고 입법기구인 총회에서 부적격자가 투표권을 행사했는지 조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