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범구 목사 동부펜실베니아연회 지방감리사로 선임

연합감리교회에서 또 한 명의 한인 지방감리사가 선임되었다. 동부펜실베니아연회의 Peggy Johnson 감독은 2014년 7월 1일부로 정범구 목사를 Southwest District의 지방감리사로 임명한다고 어제 (12월 8일) 발표했다.

정범구 목사의 이번 동부펜실베니아연회의 지방감리사 선임은 몇 가지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먼저 동부펜실베니아연회의 첫 한인 지방감리사 선임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동부펜실베니아연회는 463개의 연합감리교회와 12만 5천 명의 교인이 소속되어 있는 연회로서 한인 지방감리사의 선임은 연회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또 하나의 특별한 의미는 정목사가 지방감리사로서 사역할 지역인 Southwest District에는 한국 기독교의 초석을 다졌던 선교사 중 하나로 배제학당과 정동제일교회를 설립한 아펜젤러 목사를 한국에 선교사로 파송했던 First United Methodist Church of Lancaster 교회가 속해 있어, 아펜젤러 선교사의 복음의 씨앗이 자라서 맺은 또 하나의 열매라고 할 수 있다.

정범구 목사는 공보부와의 인터뷰에서 “아펜젤러 선교사의 모 교회가 속해 있는 지방을 섬기게 되어 개인적으로 참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이번 선임결정을 두고 기도하며 아무것도 모르는 한국이라는 땅을 처음 밟았을 때의 젊은 아펜젤러 선교사를 생각했습니다. 하나님께 그분의 용기를 저에게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또한 아펜젤러를 통해 이루어진 복음의 불길이 제가 섬길 Southwest 지방에도 일어나기를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동부펜실베니아연회의 Peggy Johnson 감독은 정목사를 감리사협조위원회에 소개하는 자리에서 아펜젤러 목사가 이번 선임의 소식을 듣고 천국에서 춤을 출 것이라고 기쁨을 표현하며, 정목사의 지방감리사 취임예배 때에 한복을 입고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범구 목사는 한인연합감리교회 공동체 내에서는 타인종협의회의 여러 활동을 하였으며, 동부펜실베니아연회 내에서는 안수위원회와, 연회관계위원회, 감리사협조위원회, ICARE 팀과 콩고 파트너십 등의 활동을 활발히 해왔다.

정범구 목사는 77개의 교회가 소속된 Southwest district 에서 2014년 7월 1일부로 사역을 시작하게 된다. 정목사는 2016년 연합감리교회 지역총회가 그 지방회에서 열리게 되어 있어, 지역총회 준비와 진행을 위한 막중한 책임을 앞으로 수행하게 된다.

정범구 목사의 가족으로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은퇴목사인 아버지 정용기 목사와 현재 후러싱제일교회 부목사인 형 정인구 목사, 그리고 사모 정은경, 딸 정예지가 있다.

(아래는 동부펜실베니아연회의 지방감리사 선임소식과 함께 소개된 정범구 목사의 소개이다.)

The Rev. BumKoo Chung

올린날: 2013년 12월 9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신앙 간증
김선중 목사(오른쪽)와 정희수 감독이 2018년 12월 대강절 첫 주일을 함께 했다. 사진 제공 김선중 목사.

누가 내 예수를 훔쳐갔는가?

십자가에서 보여주신 하나님의 “함께 고통받는 사랑” 그리고 부활을 통해 확증된 그 사랑에 사로잡힌다면, 생명을 품어내는 사랑의 삶을 사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
교단
2018년 7월 시카고에서 열린 한인총회 중앙위원회와 대안위원회의 연석회의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연대사역협회의 미국총회 제안과 한인공동체 한인총회의 구조 변화 요구

연대사역협의회는 미국총회(US Central Conference)를 요구하는 안건을 2020년 총회에 제출하기로 의결했다. 한인총회 역시 새로운 구조와 조직을 요구받고 있다.
개체교회
시카고 플라스키 노인 아파트에 거주하는 평균 연령 80세의 한인들로 구성된 하모니카 합주단이 Englewood-Rust UMC Choir Music Festival에서 공연 후 교인들과 자리를 함께 했다. 사진 제공 그레이스 오 목사, 잉글우드 러스트 연합감리교회.

나의 걸음을 인도하는 자

잉글우드-러스트교회로 파송 받은 후, 나는 교회와 교인들에게 희생과 사랑을 다짐하였는데, 섬김과 사랑을 받은 사람은 바로 나 자신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