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훈 목사, 대뉴저지연회 연대사역팀 디렉터로 파송

대뉴저지연회(Greater New Jersey Annual Conference)의 팔리사데스 지방감리사로 섬기던 안성훈 목사가 2011년 7월부터 연회 연대사역팀 디렉터로 사역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2월 11일에 발표되었다.

대뉴저지연회의 Sudarshana Devadhar 감독은 그가 "연대사역을 이끌 만한 지도자로서 자질을 잘 갖추고 있다"며 그의 "창의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사역에로의 접근 시도와 포용성"이 이번 직책을 맡게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그의 자질을 통해 "연회의 다양한 사역들에 강하면서도 포용적인 의견과 방향을 제시하게 되고, 유머와 따뜻함으로 교역자, 평신도들과의 긴밀한 유대관계 속에 사역을 잘 감당해 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자료출처: 대뉴저지연회 웹사이트, http://www.gnjumc.org/
엮은이: 김영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ykim@umcom.org
올린날: 2011년 2월 14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lated Articles

안성훈 감리사, 연대사역팀 디렉터 파송 소식

선교
아프리카와 아시아 여성 신학자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서울의 이화여자대학교를 방문했다. 이 학교는 감리교 선교사인 메리 스크랜튼에 의해 1886년 설립되었다. (왼쪽부터 일레인 고, 엘비라 모이세스, 메모리 치코시, 룻 다니엘, 비유티 마엔자니스, 박희로, 마아라잇조 무탐바라, 캐시 아미스테드, 엘리자베스 타피아, 유연희. 전면 :헬레나 구이디오네, 이현주)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 새 길을 내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이 여성의 눈으로 성서를 해석하고, 성, 인종, 계급 등에 관한 신학적 관점을 나누기 위해, 지난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에서 모였다.
선교
9월 5일, 해안 경비대원이 HC-144대양경비 항공기에 탑승한 민간인과 대화하고 있다.  마이애미에 기지를 둔 이 헬기 수송기는 허리케인 도리언으로 피해를 당한 열 명의 주민을 마쉬 하버에서 바하마의 낫소로 이동시켰다. 사진 제공 미 국방부.

연합감리교 구호위원회(UMCOR) 바하마 구호활동 개시

연합감리교회 구호위원회는 허리케인 도리안이 강타한 그랜드바하마섬과 아바코섬의 생존자들을 돕기 위해 바하마 감리교인들과 연대하여 구호활동을 시작했다.
사회적 관심
11살의 포르티아 카수소는 짐바브웨 무레바에서 열린 연합감리교회 부흥회 기간에 새로운 손으로 작동하는 휠체어를 시험해 보고 있다. 휠체어 보내기 운동은 교단의 짐바브웨 서부연회에 의해 활성화되고 있다. 사진 제공 타우라이 엠마누엘 마포로 목사, UM News.

짐바브웨 농촌 소녀에게 문을 열어준 휠체어

11살의 포르티아 카수소에게 감동받은 니와티와 감독은 지역 목사들에게 그녀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