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훈 목사, 대뉴저지연회 연대사역팀 디렉터로 파송

대뉴저지연회(Greater New Jersey Annual Conference)의 팔리사데스 지방감리사로 섬기던 안성훈 목사가 2011년 7월부터 연회 연대사역팀 디렉터로 사역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2월 11일에 발표되었다.

대뉴저지연회의 Sudarshana Devadhar 감독은 그가 "연대사역을 이끌 만한 지도자로서 자질을 잘 갖추고 있다"며 그의 "창의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사역에로의 접근 시도와 포용성"이 이번 직책을 맡게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그의 자질을 통해 "연회의 다양한 사역들에 강하면서도 포용적인 의견과 방향을 제시하게 되고, 유머와 따뜻함으로 교역자, 평신도들과의 긴밀한 유대관계 속에 사역을 잘 감당해 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자료출처: 대뉴저지연회 웹사이트, http://www.gnjumc.org/
엮은이: 김영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ykim@umcom.org
올린날: 2011년 2월 14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lated Articles

안성훈 감리사, 연대사역팀 디렉터 파송 소식

교단
8인의 감독은 “이제는 복음 선포를 위한 노력을 저해하는 우리의 갈등을 마칠 때입니다. 이제는 우리가 하나님이 부르신 교회가 되기 위해 서로를 축복하고, 격려하며, 자유롭게 해주어야 할 때입니다.”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이미지캡처 https://deeperconversationsumc.org/

8명의 감독, 정직하고 사려 깊은 대화 촉구

“이제는 복음 선포를 위한 노력을 저해하는 우리의 갈등을 마칠 때입니다. 이제는 우리가 하나님이 부르신 교회가 되기 위해 서로를 축복하고, 격려하며, 자유롭게 해주어야 할 때입니다.”
교단
연합감리교회의 미래에 관한 다양한 그룹의 제안을 비교한 차트다. 청원안의 자세한 내용은 청원안과 참고 기사를 참조하기 바란다. 모든 청원안은 총회에서 수정될 수 있고, 사법위원회의 판단에 따라 취소될 수도 있다. 이 차트는 모든 청원안 공시 후, 수정될 수도 있다.

2020 총회 주요 청원안 차트

연합감리교회의 미래에 관한 다양한 그룹의 제안을 비교한 차트다. 모든 청원안은 총회에서 수정될 수 있고, 사법위원회의 판단에 따라 취소될 수도 있다. 이 차트는 모든 청원안 공시 후, 수정될 수 있다.
선교
2019년 11월 4- 6일, 일리노이주 샴버그 살렘교회에서 열린 2019년 평화학교 참석자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평화는 복음의 핵심

그리스도인에게 다른 선택권은 없다. 십자가가 하나님의 방식이라면, 원수를 사랑하는 것은 우리의 전략이자 존재 이유(mission)가 되어야 한다. 평화가 교회의 미션이기에 평화는 교회와 분리될 수 없다. 그뿐만 아니라, 평화와 복음도 떨어질 수 없다. 왜냐하면 평화는 복음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