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훈 목사, 대뉴저지연회 연대사역팀 디렉터로 파송

대뉴저지연회(Greater New Jersey Annual Conference)의 팔리사데스 지방감리사로 섬기던 안성훈 목사가 2011년 7월부터 연회 연대사역팀 디렉터로 사역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2월 11일에 발표되었다.

대뉴저지연회의 Sudarshana Devadhar 감독은 그가 "연대사역을 이끌 만한 지도자로서 자질을 잘 갖추고 있다"며 그의 "창의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사역에로의 접근 시도와 포용성"이 이번 직책을 맡게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그의 자질을 통해 "연회의 다양한 사역들에 강하면서도 포용적인 의견과 방향을 제시하게 되고, 유머와 따뜻함으로 교역자, 평신도들과의 긴밀한 유대관계 속에 사역을 잘 감당해 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자료출처: 대뉴저지연회 웹사이트, http://www.gnjumc.org/
엮은이: 김영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ykim@umcom.org
올린날: 2011년 2월 14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lated Articles

안성훈 감리사, 연대사역팀 디렉터 파송 소식

관련

사법위원회
티모시 브러스터 목사가 2월 특별총회장에서 중앙텍사스연회의 동료 대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제공 : J. Vance Morton, 중앙텍사스연회.

사법위원회, 2019 총회 결정의 합헌 여부를 가린다

사법위원회는 4월 23-26일 일리노이주 에반스톤에서, 지난 2월 특별총회에서 통과시킨 입법안의 합헌성 여부를 검토한다.
교단
정희수 감독이 4월 8일 애틀란타 에모리대학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은혜로 가득 찬 연합감리교회를 위하여

지난 3월 8-9일, 연합감리교 몽족 전국지도자대회에서 정희수 감독이 발표한 특별총회 이후 연합감리교회의 미래와 성소수자에 대한 신학적 이해를 돕고자 하는 글이다.
교단
칼팩연회는 2019년 특별총회에 대한 개교회 저항의 뜻으로 선교분담금을 보류하거나 재지정할 수 있도록 대안을 제시했다. 사진 케이티 베리, UMNS.

칼팩연회 선교분담금(apportionment)의 대안을 제시하다

칼팩연회는 2019년 특별총회에 대한 개교회 저항의 뜻으로 선교분담금을 보류하거나 재지정할 수 있도록 대안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