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훈 목사, 대뉴저지연회 연대사역팀 디렉터로 파송

대뉴저지연회(Greater New Jersey Annual Conference)의 팔리사데스 지방감리사로 섬기던 안성훈 목사가 2011년 7월부터 연회 연대사역팀 디렉터로 사역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2월 11일에 발표되었다.

대뉴저지연회의 Sudarshana Devadhar 감독은 그가 "연대사역을 이끌 만한 지도자로서 자질을 잘 갖추고 있다"며 그의 "창의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사역에로의 접근 시도와 포용성"이 이번 직책을 맡게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그의 자질을 통해 "연회의 다양한 사역들에 강하면서도 포용적인 의견과 방향을 제시하게 되고, 유머와 따뜻함으로 교역자, 평신도들과의 긴밀한 유대관계 속에 사역을 잘 감당해 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자료출처: 대뉴저지연회 웹사이트, http://www.gnjumc.org/
엮은이: 김영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ykim@umcom.org
올린날: 2011년 2월 14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lated Articles

안성훈 감리사, 연대사역팀 디렉터 파송 소식

관련

총회
연합감리교 공보부는 미국 내의 연합감리교인들이 가진 신학적 관점에 대해 설문을 시행했다. 하늘색은 “보수/전통주의자," 녹색은 "중도/중립주의자," 노란색은 "진보/자유주의자" 그리고 주황색은 "불확실"을 뜻한다. 도표 출처: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미 연합감리교인들과 한인 연합감리교인들의 설문 조사 결과 발표

연합감리교 공보부의 미국 내 연합감리교인들이 가진 신학적 관점에 대한 설문에서 보수/전통적 신앙을 가진 사람들이 다수를 차지했다. 연합감리교 한인총회의 대안위원회에서 1월 한 달 동안 성정체성과 한인교회의 장래에 대해 한인교회 목회자들과 교인들의 지지 여부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시행하였다.
교단
2019년 2월 열린 특별총회에 상정된 대표적인 4개의 플랜, <하나의 교회 플랜>, <연대적 총회 플랜>, <전통주의 플랜(수정안 포함)>, <단순한 플랜>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서 최종적으로 요약 정리

2019년 특별총회에 상정된 4가지 플랜에 대한 요약과 총정리

2019년 특별총회에 4가지 플랜을 이해하기 쉽도록 요약과 총정리했다.
선교
짐바브웨 출신 선교사 로레인 챠린다는 서오하이오연회에서 온 방문객들에게 콩고 북카탕가의 카미삼바 농장을 보여주고 있다. 서오하이오연회는 북카탕가연회와 탄가니이카연회와 자매결연을 한 연회이다. 사진 제공 로레인 챠린다

선교사들은 아프리카에서 섬김의 기쁨을 나눈다.

50명 이상의 선교사들이 함께 모여 자신의 경험을 나누며, 다른 나라에서 봉사하는 이들의 경험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