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임 목사 AALM과 PIM의 사무총장으로 선임

총회인종관계위원회에서 연회관계담당 디렉터로 3년간 섬겨온 김명임 목사가 2013년 8월 1일자로 아시안목회강화협의회(AALM)와 태평양인목회강화협의회(PIM)의 사무총장으로 선임되었다.

태평양인목회강화협의회는 지난 2012 총회에서 인준 받아 생긴 협의회이다. 김명임 목사는 총회 산하의 이 두 목회강화협의회들의 제반 사역을 수행하며 연합감리교회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목회와 선교를 돕는 일을 담당하고 있다. AALM과 PIM으로 알려진 두 목회강화협의회는 미국 내 아시안과 태평양인들에게 필요한 목회와 선교 사업에 필요한 프로그램과 기금을 제공하는 일을 하고 있다. AALM에는 한국인을 포함하여 캄보디아, 중국, 필리핀, 대만, 몽족, 일본, 라오스, 남아시아 그리고 베트남인들이 속해 있다.

김명임 목사는 대뉴저지연회의 정회원 목사이며, 감리교신학대학, 드류신학교를 졸업하고 웨슬리신학교에서 목회학 박사과정을 하고 있다. 김명임 목사의 연락처는 (212)870-3573, mkim@umcmission.org 이다.

올린날: 2013년 11월 5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교단
연합감리교인은 2월 23-26일에 열릴 특별총회를 준비하면서 교회일치운동의 파트너인 미국 성공회, 루터교, 장로교의 경험을 통해 배울 수 있다.  Photo illustration by Kathleen Barry, UMNS.

타 교단의 분열에서 배운다

연합감리교인은 2월 23-26일에 열릴 특별총회를 준비하면서 교회일치운동의 파트너인 미국 성공회, 루터교, 장로교의 경험을 통해 배울 수 있다.
선교
 <미스터션샤인>의 주인공인 황기환 지사는 중국 상해, 미국, 유럽 3개 대륙을 넘나들며 독립 외교전을 펼친 인물로, 임시정부의 항일 외교에 있어 ‘임시정부 영사 1호’로 기록되는 업적을 남긴 인물인데 그 또한 뉴욕한인교회의 교인이었다. 출처 TVN 미스터션샤인 포스터

삼일절 100주년을 맞은 뉴욕한인교회

삼일절 100주년을 맞아 3.1만세 운동과 깊은 연관이 있는 뉴욕한인교회에서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총회
연합감리교 공보부는 미국 내의 연합감리교인들이 가진 신학적 관점에 대해 설문을 시행했다. 하늘색은 “보수/전통주의자," 녹색은 "중도/중립주의자," 노란색은 "진보/자유주의자" 그리고 주황색은 "불확실"을 뜻한다. 도표 출처: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미 연합감리교인들과 한인 연합감리교인들의 설문 조사 결과 발표

연합감리교 공보부가 미국 내 연합감리교인들의 신학적 관점에 대한 설문 조사를, 한인총회의 대안위원회는 성정체성과 한인교회의 입장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시행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