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임 목사 AALM과 PIM의 사무총장으로 선임

총회인종관계위원회에서 연회관계담당 디렉터로 3년간 섬겨온 김명임 목사가 2013년 8월 1일자로 아시안목회강화협의회(AALM)와 태평양인목회강화협의회(PIM)의 사무총장으로 선임되었다.

태평양인목회강화협의회는 지난 2012 총회에서 인준 받아 생긴 협의회이다. 김명임 목사는 총회 산하의 이 두 목회강화협의회들의 제반 사역을 수행하며 연합감리교회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목회와 선교를 돕는 일을 담당하고 있다. AALM과 PIM으로 알려진 두 목회강화협의회는 미국 내 아시안과 태평양인들에게 필요한 목회와 선교 사업에 필요한 프로그램과 기금을 제공하는 일을 하고 있다. AALM에는 한국인을 포함하여 캄보디아, 중국, 필리핀, 대만, 몽족, 일본, 라오스, 남아시아 그리고 베트남인들이 속해 있다.

김명임 목사는 대뉴저지연회의 정회원 목사이며, 감리교신학대학, 드류신학교를 졸업하고 웨슬리신학교에서 목회학 박사과정을 하고 있다. 김명임 목사의 연락처는 (212)870-3573, mkim@umcmission.org 이다.

올린날: 2013년 11월 5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화해사역네트워크(Reconciling Ministry Network)와 감리교인연합(Uniting Methodist) 그리고 주류연합감리교회(Mainstream UMC) 등의 연합체인 유엠씨넥스트(UMCNext)는 연합감리교회의 성소수자에 대한 안수 제한과 동성 간 결혼 제한을 없애고, 동시에 이에 동의하지 않는 개체 교회들에게는 은혜로운 탈퇴를 허락하자는 안을 제출한다.

성소수자 관련 제한을 없앤 유엠씨넥스트 플랜

유엠씨넥스트가 연합감리교회의 성소수자에 대한 안수 제한과 동성 간 결혼 제한을 없애고, 동시에 이에 동의하지 않는 개체 교회들에게는 은혜로운 탈퇴를 허락하자는 안을 제출하다.
선교
위스콘신연회 정희수 감독(왼쪽 중앙)이 연합감리교회 중북부와 동북부지역총회 단기선교팀이 중국을 방문하는 동안 중국 난징의 애덕출판사(Amity Printing Press)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다가오는 11월, 애덕출판사는 2억 권째 성경을 인쇄할 예정이며, 정 감독은 이 행사에 지도자 중 한 명이다. 사진 제공, 데이빗 뉴하우스 목사.

중국교회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다

북중부지역총회와 북동부지역총회의 단기선교단이 평화와 친선을 위한 중국 선교여행을 통해 중국교회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고 돌아왔다.
교단
중도, 진보, 그리고 전통주의 교회 지도자들의 모임에서 연합감리교회가 원만하게 둘 혹은 그 이상의 교단으로 나뉠 수 있도록 하자는 초안을 만들었다. 그 안건은 모임이 열린 장소를 따서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라고 부른다. 사진 제공 윌리암 슈튜겔, 픽사베이의 허락을 받아 사용함. 도안 연합 감리교회 뉴스 서비스 작성.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 공개되다

지난 6월 말 모임을 가진, 교단의 중도와 전통주의 그리고 진보주의를 대변하는 12명의 모임은, 연합감리교회의 동성애에 관한 갈등은 화해할 수 없는 사안이며, 차라리 사이좋게 다른 교단으로 나뉘는 편이 낫다는데 동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