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금지어

지난 주, 저의 관심을 사로잡은 뉴스가 하나 있었습니다. 페이스북(Facebook)의 최고 경영자 중 한 사람인 쉐릴 샌버그(Sheryl Sandberg)가 ‘Ban Bossy Campaign'을 시작했다는 뉴스입니다. 샌버그는 최근에 이라는 책을 펴냈는데, 그 책에서 주장한 내용을 사회 운동으로 확산시키려고 세를 모으고 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영어로 bossy라는 말은 ‘보스처럼 행동하다’는 뜻입니다. 우리말로 하자면 ‘나서다,’ ‘주장하다’ 혹은 ‘드세다’가 가장 가까울 것입니다. 이 단어를 여성에게 사용하지 말자는 것입니다. Negro라는 말이 사회적으로 금지어로 취급받고 있는 것처럼, bossy라는 말을 여성에게 사용하지 않는 풍토를 만들자는 것입니다. 여성들이 어릴 때부터 이 단어로 억압을 당한 까닭에 성인이 되어 자기의 잠재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샌버그가 여러 나라를 다니며 실험을 해 보았다고 합니다. 남자 아이들과 여자 아이들을 모아 놓고 “여러분 중에 bossy라는 말로 행동에 제재를 당해 본 사람은 손들어 보세요”라고 물었습니다. 그렇게 질문해 보면 한 나라도 예외 없이 남자 아이들은 거의 손을 안 드는데 반해, 여자 아이들은 열에 아홉은 손을 들었습니다. 이 실험을 통해 샌버그는 여성이 지도적인 역할을 하는 것에 대한 문화적인 숨겨진 억압이 모든 나라에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그것이 무의식중에 여성들을 뒤로 물러서게 만들고 있음을 발견한 것입니다.

과거에 비한다면 지금은 여성의 권리가 많이 커졌습니다. 제가 학교에서 가르칠 때만 해도 상위권 학생들의 절반 이상이 여학생들이었습니다. 정치, 경제, 종교, 교육,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여성들의 지도력이 점점 높이 인정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통계적으로 뿐 아니라 실질적으로도 여성들은 남성들에 비해 여전히 불이익을 당하고 있습니다. 한국 신문에서는 아직도 ‘여성 최초’라는 수식어를 자주 보게 됩니다. 그런 점에서 저도 Ban Bossy 캠페인에 적극 찬성입니다.

제 딸이 태어났을 때 하나님께 올렸던 기도가 생각납니다. “제 딸이 여성이라는 이유로 제약받지 않는 시대에 태어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옛날, 정신대로 딸을 보내야 했던 부모들의 심정을 생각해 보면, 아찔합니다. 그러니 여성의 권리가 이만큼 신장된 것이 감사하지요.

그러나 아직도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그러한 차별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신다면, 오늘부터 우리도 가정에서, 교회에서 혹은 직장에서 여성들에게 “나서지 말라” 혹은 “왜 그렇게 드세냐?”는 말을 하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아무도 차별 받지 않고 모두가 행복한 세상, 그것이 하나님께서 보고 싶어 하시는 세상입니다. 그런 세상을 꿈꾸며 기도합니다.

 

사회적 관심
‘다양한 목소리, 한 믿음(Many Voices, One Faith)’은 연합감리교회 내 관심 있는 주제에 관한 신학적 관점을 공유하고, 오늘날 연합감리교인이 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를 돕기 위한 포럼이다.

눈은 울기 위한 것

로마서를 통한 바울의 동성애에 관한 관점을 살펴본다.
개체교회
남부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인 이철구 목사가 2019년 4월 29일-5월 2일 열린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지난 10월 7일, 연합감리교뉴스에 기고한 이성호 목사의 글 ‘어느 타인종목회자가 <한인교회총회>에게’에 대한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교단
2월 26일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에서 동성애에 관한 교회 정책의 주요 투표를 앞두고 연합감리교 감독들과 대의원들이 무대 앞에서 기도하고 있다. 사진, 폴 제프리, 연합감리교뉴스.

47년 해묵은 논쟁 끝낼 작별?

2020년 연합감리교회 총회를 앞두고 교단의 47년 해묵은 동성애에 관한 논쟁의 역사를 1976년 아틀란타 총회부터 지난 2019년 세인트루이스 총회까지 살펴본다.